"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138 0 0 2022-01-06 13:01: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안토니오 콘테 감독.[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박정현 인턴기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팀 황금기를 이끌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시절을 언급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6일(이하 한국시간) 콘테 감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콘테는 "지금 팀이 포체티노 때 보다 더 나쁘다. 2010년대 후반과 같은 정점에 도달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사우스햄튼을 떠나 토트넘에 부임했다. 이후 토트넘은 꾸준히 우승에 도전했다.

빠르게 팀을 성장시킨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을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3위, 2016-17시즌 2위로 올려놨다. 2018-19시즌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토트넘 전성기를 이끌었다.

콘테 감독은 "포체티노 감독은 여기서 훌륭한 일을 했다. 그는 젊은 선수들을 성장시켰고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팀으로 만들었다"며 포체티노 감독 업적을 높게 평가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델리 알리, 에릭 다이어, 해리 윙크스 등 포체티노 감독 시절 뛰었던 어린 선수들은 지금도 대거 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 콘테 감독은 "아직 포체티노 감독 시절만큼 잘하기까진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내가 첼시에 있을 때 토트넘은 항상 4위 안에 들던 팀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선수 구성이 많이 변했다"며 "지금은 팀을 만들기 위해 다시 시작해야 한다. 젊은 선수들이 경험을 쌓고 발전하길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초반 리그 9위까지 떨어져 부진했던 토트넘이다. 콘테 감독 부임 후 상황이 달라졌다. 리그 9경기 중 7승 2무를 기록하며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팀을 재건하기 위해 소방수로 등장한 콘테 감독이 토트넘에 제2의 황금기를 선사할지 관심이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44
한때 PL 최고 풀백...왓포드서도 재기 실패 간빠이
22-01-07 00:29
14043
"미친 게 분명하다" 토트넘 팬들, 콘테 비상식적 교체에 분노 불도저
22-01-06 22:56
14042
고양 또 졌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6 20:59
14041
[LPL Preport] '클리드 도착' FPX, 다음 시즌 전망은? 이영자
22-01-06 17:22
14040
SON 경기중 "로얄! 크로스 좀 정확히!"... 오죽 답답했으면 홍보도배
22-01-06 16:41
14039
"연경언니 떠나지 마세요"상하이팬들 아우성...'배구 여제'는 '굿바이' 순대국
22-01-06 14:10
VIEW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원빈해설위원
22-01-06 13:01
14037
[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손나은
22-01-06 12:18
14036
'슈팅 0·존재감 0' 믿기 힘든 손흥민 기록…"영향력 없었다" 박한 평가까지 음바페
22-01-06 11:30
14035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물음표
22-01-06 10:51
1403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6 09:28
1403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사이타마
22-01-06 06:41
14032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캡틴아메리카
22-01-06 05:28
14031
설마하니 바셀이 가츠동
22-01-06 04:05
14030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호랑이
22-01-06 02:26
14029
'SON, 패스 방향이 달라졌다'…콘테 부임 후 득점력 폭발 곰비서
22-01-06 00:47
14028
‘루카쿠 사태→홀란드 영입’ 첼시, 분노의 영입 불 지폈다 장그래
22-01-05 22:48
14027
수원패는 말 안된다 조폭최순실
22-01-05 20:39
14026
'6경기 4골 2도움' 손흥민, EPL 폼랭킹 2위 등극... 1위는? 사이타마
22-01-05 17:12
14025
파산까지 갔던 레인저스… 제라드가 193억 '깜짝 선물' 안겼다? 박과장
22-01-05 15:09
14024
SON 프리킥 상황…"PK 선언됐어야! 의심의 여지 없다" 가습기
22-01-05 11:13
14023
'속타는' FA 정훈, 시간은 롯데편…'1+1년 10억' 채태인 수준일까 물음표
22-01-05 09:19
140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5 08:19
14021
추신수, 좀 기다릴 걸 그랬나?...MLB, 2022시즌부터 NL도 지명타자 실시(미국 CBS스포츠), 세인트루이스 DH 푸홀스 예상 섹시한황소
22-01-05 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