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 지연→공항서 3시간 대기…김연경의 다사다난했던 입국 과정

228 0 0 2022-01-11 04:32: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배구여제' 김연경이 중국 시즌을 마치고 돌아왔다. 비행기 지연부터 도착 후 방역 프토로콜로 인해 약 3시간 가량 입국장을 빠져나오지 못하는 등 힘겨운 입국 과정을 밟았다.

김연경은 1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0월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에 합류하기 위해 떠났던 김연경은 약 3개월 만에 한국 땅을 밟았고, 곧바로 10일간 자가격리에 돌입한다.

김연경은 지난 2019-2020시즌 V-리그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서 뛴 후 차기 행선지로 '중국'을 택했다. 김연경은 "행선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국내 리그와 유럽 진출도 생각을 했지만, 중국에서 두 달의 짧은 시즌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선택하게 됐다"며 4년 만에 상하이로 돌아간 배경을 밝혔다.

김연경이 몸담았던 상하이는 지난 4일 랴오닝과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7 25-13)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3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연경 또한 세트당 득점 2위(5.56점), 세트당 서브 득점 7위(0.41개), 공격성공률 9위(49%), 리시브 1위(75%)를 마크했다.

우승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중국에서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김연경은 곧바로 귀국을 선택했다. 하지만 입국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당초 김연경은 오후 6시 55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비행기가 2시간 지연됐고, 도착도 자연스럽게 늦어졌다.

김연경의 국내 소속사 '라이언앳'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상하이에서 귀국하는 비행기가 이것밖에 없었다. 이 비행기를 타지 못했다면, 2~3일 뒤에나 귀국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한국 땅을 밟았지만, 공항을 벗어나는 과정도 복잡했다. 김연경이 탄 비행기는 '만석'이었는데, 방역 프로토콜로 인해 약 3시간이 가량 입국장을 빠져나오지 못했다. 오후 11시 17분 모습을 드러낸 김연경은 체력적으로 지칠 수밖에 없었지만, 표정은 밝았다. 자신을 보기 위해 공항을 찾은 20여 명의 팬들의 환영을 받았고, "안녕하세요"라는 인삿말과 함께 양 손을 흔들며 공항을 빠져나갔다.

김연경의 추후 일정은 어떻게 될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중국에서 제한적인 생활을 했던 김연경은 일단은 경기도 용인의 자택에서 10일 자가격리를 진행하면서 충분한 휴식을 가진 후 다음 행보에 대해 논의를 할 예정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01
"손흥민은 내 우상" 발언에 깜짝 놀랐던, 88% '공백 메울 것' 동의 가습기
22-01-11 10:06
14100
'FA 영입→외야 포화' LG 깜짝 트레이드로 '프차급 베테랑' 길 터줄까 물음표
22-01-11 09:04
1409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11 08:55
14098
‘1년만 더 채우자’ 류현진, 놀면서 연간 2억4200만원 수령 찌끄레기
22-01-11 06:14
VIEW
출발 지연→공항서 3시간 대기…김연경의 다사다난했던 입국 과정 떨어진원숭이
22-01-11 04:32
14096
급 떨어진 KBO 외국인 시장… 발상 바꾸면 200만 달러 에이스도 가능하다 정해인
22-01-11 03:18
14095
트라오레 윙백 변경 동의…토트넘행 급물살 호랑이
22-01-11 00:59
14094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불쌍한영자
22-01-10 23:30
14093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군주
22-01-10 22:23
14092
두산→롯데→SSG, 희망 품은 ‘57승 베테랑 투수’의 마지막 도전 이영자
22-01-10 21:35
14091
'피에 젖은' 월드컵, 건설 인부 6500명 사망... 전원 '자연사' 처리 파문 순대국
22-01-10 20:24
14090
'야유 세례' 24시간도 안 됐는데…토트넘 은돔벨레 방출 결정 질주머신
22-01-10 17:14
14089
'성폭력 혐의' 1223억 에이스, 올해도 출전 불투명...LAD 어쩌나 곰비서
22-01-10 16:17
14088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손예진
22-01-10 15:19
14087
키움으로 돌아오지 않은 브리검, 다시 대만의 그 팀으로 복귀 오타쿠
22-01-10 13:21
14086
'V리그 산증인' 정대영…'레전드' 장소연에게 전달하는 따뜻한 情 [곽경훈의 현장] 호랑이
22-01-10 12:46
14085
우리집 단지 헬스장 근황 트러스트
22-01-10 12:07
14084
‘프리킥 골 비결은 SON’ 윙크스, “쏘니가 자주 하던 거잖아” 아이언맨
22-01-10 11:32
14083
'토트넘 나가고 싶다고요'...은돔벨레 '산책 교체' 이유 밝혀져 미니언즈
22-01-10 10:36
14082
"트레이드 원한다" 몰아치는 FA 후폭풍, 또 다른 큰 장이 선다[SC줌인] 물음표
22-01-10 09:19
140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0 08:30
14080
‘충격패’ 아스널, ‘2부 리그’ 노팅엄에게 0-1 패…‘FA컵 64강 탈락’ 타짜신정환
22-01-10 06:30
14079
'테오 멀티골' 밀란, 베네치아 3-0 격파...'선두 등극' 소주반샷
22-01-10 05:07
14078
‘모우라 결승골-케인 쐐기골!’ 토트넘, 모어컴전 3-1 역전승 홍보도배
22-01-10 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