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111 0 0 2022-01-11 22:01: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절대 1강’ 현대건설이 김희진이 고군분투한 IBK기업은행을 8연패 수렁에 빠트렸다.

현대건설은 1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7, 25-22, 22-25, 25-23)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파죽의 9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21승 1패(승점 62) 선두를 독주했다. 2위 한국도로공사와의 격차는 승점 17점. 반면 8연패 수렁에 빠진 6위 IBK기업은행은 3승 18패(승점 9)가 됐다. 김호철 감독은 부임 후 6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다.

홈팀 IBK기업은행은 표승주, 김수지, 김희진, 김주향, 최정민, 김하경에 리베로 신연경이 선발 출전했다. 이에 현대건설은 황민경, 양효진, 야스민, 고예림, 이다현, 김다인에 리베로 김연견으로 맞섰다. 8일 수원 한국도로공사전에서 목 부상으로 결장한 김연견이 복귀했다.

1세트는 현대건설의 손쉬운 승리였다.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상대의 불안한 리시브를 틈 타 초반부터 12-6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다. 평소와 달리 수비형 레프트 황민경이 공격에서 중심을 잡은 가운데 고예림, 야스민, 이다현, 양효진 등이 고른 득점 분포를 보였다. 22-16에서 나온 고예림의 다이렉트 킬이 쐐기를 박는 한방이었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중반까지 근소한 리드를 유지하다가 18-17에서 산타나와 김수지에 당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야스민을 앞세워 빠르게 전열을 정비한 뒤 22-22에서 상대의 치명적인 범실 2개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고예림은 24-22에서 날카로운 스파이크로 승부를 끝냈다. 

IBK기업은행이 3세트 반격에 나섰다. 초반 8-13 열세에 처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연속 4득점으로 추격한 뒤 에이스 김희진을 필두로 접전을 이어나갔다. 김희진이 전위, 후위를 가리지 않고 맹공을 가한 가운데 육서영이 힘을 보탰다. 승부처는 23-22였다. 표승주가 긴 랠리 끝 블로커를 이용해 세트 포인트를 만든 가운데 야스민의 공격 범실로 기사회생했다.

현대건설이 4세트 다시 힘을 냈다. 초반 3-7에서 정지윤의 활약 속 분위기를 회복한 뒤 3세트 주춤했던 야스민이 날아올라 빠르게 격차를 벌렸다. 고비 때마다 나온 정지윤의 득점도 효과 만점이었다. 21-16에서 수비 조직력이 급격히 흔들리며 22-21 턱밑 추격에 이어 23-23 동점을 허용했지만 야스민이 백어택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이다현이 블로킹으로 경기를 끝냈다.

야스민이 블로킹 6개를 포함 양 팀 최다인 26점(공격성공률 34.48%)으로 연승을 이끌었다. 양효진은 14점, 이다현은 블로킹 3개를 비롯해 12점으로 지원 사격. IBK기업은행에선 김희진이 22점(33.87%)으로 고군분투했지만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현대건설은 오는 14일 광주에서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10연승에 도전한다. IBK기업은행은 15일 인천에서 흥국생명을 만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25
[LCK] 개막전 나서는 디알엑스-리브 샌박, 주전 5명 총출동 불도저
22-01-12 17:46
14124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섹시한황소
22-01-12 16:48
14123
자신을 버린 적장 면전에다 골 세리머니 충격, '해트트릭' 도발 질주머신
22-01-12 15:30
14122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곰비서
22-01-12 13:33
14121
보호대 구멍날 정도로 뛴다, “광인이형까지 진두지휘해요” 손예진
22-01-12 11:22
14120
4㎏ 감량, '플레잉코치' 대구 이용래의 뜨거운 비 시즌 "우승만 보고 달린다" 극혐
22-01-12 10:23
14119
"무릎 꿇고 눈물 쏟은 장외룡 감독, 中 슈퍼리그 최고의 순간" 미니언즈
22-01-12 09:37
14118
오늘도 건승~ 크롬
22-01-12 08:20
14117
“3부 상대로 아무것도 못 했다” 토트넘 MF, 2년 반 만에 떠난다 아이언맨
22-01-12 04:49
14116
또 FA 악몽? 1일 부족에 FA 밀린 김민성, 재취득은 '2일'이 없다 치타
22-01-12 03:23
14115
“말할 가치가 없다” 전창진 감독, 이정현 공개 비판 떨어진원숭이
22-01-12 02:16
14114
‘단 1건의 제안도 없어...’ 결국 이적료 없이 떠나는 맨유 악동 미드필더 해적
22-01-12 01:02
14113
KIA, 포수 트레이드 추진설...김민식&한승택도 책임 크다 픽도리
22-01-12 00:02
14112
"비에 젖은 옷도 안 갈아입고 펑펑 우셨다" 이정후 마음 무너뜨린 그때 그 순간 6시내고환
22-01-11 23:09
14111
'맨유 내홍' 호날두가 주범이네…"포르투갈어 구사-非사용 파벌" 섹시한황소
22-01-11 22:58
VIEW
‘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장그래
22-01-11 22:01
14109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정해인
22-01-11 21:01
14108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철구
22-01-11 20:04
14107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이아이언
22-01-11 17:08
14106
'눈물 펑펑' 12년차 리베로 김주하 "승리 부담감 때문에..."[곽경훈의 현장] 원빈해설위원
22-01-11 15:05
14105
"일단 휴식"…'월클' 김연경, 터키로 갈까. 흥국생명 복귀 가능성은? 픽샤워
22-01-11 14:52
14104
나꼬도 뿌지컨셉으로 찍은거 올려줬으면 좋겠는ㄷㄷ 밍크코트
22-01-11 11:52
14103
호랑이새끼 키운 두목호랑이 “프로의 세계, 뭔지 보여주고 싶었어” [MK人] 오타쿠
22-01-11 11:34
14102
뮌헨, 바이백 '135억' 발동해 정우영 영입 조준...호펜하임-EPL도 관심 손나은
22-01-11 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