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잘했어'...英매체, '토트넘 윙백' 포기한 아르테타 극찬

174 0 0 2022-01-17 02:15: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스널은 에메르송 로얄을 영입할 기회가 있었지만 막판에 마음을 뒤집었다.

영국 '가디언'은 15일(한국시간) "여름 이적시장에 아스널은 바르셀로나의 유망한 우측 풀백인 에메르송 영입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다. 협상은 진전된 단계였고, 구단 기술 이사인 에두 가스파르는 이미 선수와 연락도 했었다. 하지만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선수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아스널이 에메르송을 노린다는 소식에 팬들은 반기고 있었다. 에메르송은 레알 베티스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주면서 라리가 수준급 풀백으로 인정받은 선수였기 때문. 하지만 아르테타 감독은 자신의 생각을 믿었고, 영입전에서 철수했다.

이때 토트넘이 에메르송에 관심을 드러냈고, 이적은 일사천리처럼 진행됐다. 에메르송은 2500만 유로(약 340억 원)에 토트넘으로 합류했다. 아스널은 에메르송을 포기하고, 원래 토트넘이 노리고 있었던 토미야스 영입으로 선회했다. 아스널은 1860만 유로(약 252억 원)에 토미야스를 이적시장에 막판에 겨우 데려왔다.

아직 6개월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아스널의 선택이 더욱 옳았던 것으로 보인다. 에메르송은 극도로 부진하다고 말하기엔 어렵지만 팬들이 기대하는 것만큼 활약하지 못하고 있다. 그에 비해 토미야스는 아스널 주축으로 자리잡으면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시즌 최고의 영입 후보에도 올랐을 정도.

에메르송이 공격에서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하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구단에 새로운 우측 윙백을 영입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구단은 현재 아마다 트라오레를 데려와 우측 윙백으로 기용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

이적에 호의적인 것처럼 울버햄튼이 갑작스럽게 입장을 바꿨기 때문이다. 브루노 라지 울버햄튼 감독은 "나는 아마다와 함께해서 행복하다. 트라오레는 골을 넣을 자격이 있다. 그는 열심히 하고 있으며 많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 그는 선발일 때나 벤치일 때 모두 팀을 돕는다.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능력을 갖췄다"며 칭찬한 바 있다.

'가디언'은 "아스널은 지속적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적시장 계획을 세웠다. 그에 비해 토트넘은 충격 요법이나 단기적인 관점에 중독됐다. 이는 이적시장을 훨씬 뛰어넘는 차별적인 요소다. 아르테타 감독은 책임자로서 힘든 시간을 견뎌내기도 했다"며 칭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05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조현
22-01-18 22:20
14204
은퇴 번복→트레이드→FA 미아→테스트 통과→120억원 듀오 백업→'파란만장 너클볼러' 닥터최
22-01-18 21:06
14203
4명 내주고 '10대 유망주' 데려온다.. 맨유, 도르트문트와 합의 정해인
22-01-18 20:20
14202
KIA 박동원 트레이드? 1년 기다리면 'FA 200억원+α' 양의지 영입 가능 6시내고환
22-01-18 05:25
14201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치타
22-01-18 02:59
14200
'홀란 5명 살 돈 날렸다'... 먹튀 수집 전문 바르사의 실패한 라인업 뉴스보이
22-01-18 01:45
14199
‘WS 우승 3회+CY상 2회’ 시대 풍미한 에이스, “명예의 전당 못 가도 대단해” 간빠이
22-01-18 00:22
14198
40억' 송승준 유일했다, FA 대박 꿈도 못 꾸는 유턴파의 현실 섹시한황소
22-01-17 23:26
14197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소주반샷
22-01-17 22:07
14196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떨어진원숭이
22-01-17 21:11
14195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애플
22-01-17 20:11
14194
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정해인
22-01-17 07:58
14193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날강두
22-01-17 06:20
14192
'미나미노 득점포' 리버풀, 브렌트포드에 3-0 승...2위 등극 해적
22-01-17 04:29
VIEW
'정말 잘했어'...英매체, '토트넘 윙백' 포기한 아르테타 극찬 홍보도배
22-01-17 02:15
14190
‘황의조 83분 출전’ 보르도, 렌 원정에서 0-6 참패 장사꾼
22-01-17 00:40
14189
복구좀 하게 조합 구걸좀 합니다 원빈해설위원
22-01-16 22:12
14188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픽샤워
22-01-16 20:54
14187
감독&단장, 147억 타자도 기대만발...KIA 테마주로 떠오른 '우대인 좌석환' [오!쎈 광주] 킁킁
22-01-16 18:32
14186
입단 테스트→147㎞ '쾅!' 38세 너클볼러, SSG 마운드에 '은총' 내릴까[SC줌인] 조현
22-01-16 16:31
14185
이승엽도 자격 미달...대표팀 감독, 공모의 덫에 걸리다 앗살라
22-01-16 14:54
14184
‘뼛속까지 롯데맨’ 루키 한태양은, 모든 것이 신기할 뿐이다[인터뷰] 불도저
22-01-16 13:12
14183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타짜신정환
22-01-16 12:24
14182
‘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가습기
22-01-16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