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234 0 0 2022-01-17 06:20: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간 승리'를 꿈꾸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의 복귀가 현실이 되고 있다.

영국 언론들이 공신력 있는 매체인 '더 타임스'를 인용해 에릭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다. 이번 주 계약이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덴마크 국가대표인 에릭센은 유로 2020 경기 도중 심장 마비로 쓰러졌고, ICD(이식형 심장 제세동기)를 장착했다. 당시 소속팀이었던 이탈리아 인터 밀란에는 더 이상 뛸 수 없었다. 세리에A는 ICD를 삽입한 채 경기에 출전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에릭센은 지난달 FA(자유계약 선수)로 풀렸고, 다른 구단들이 영입하더라도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더선'은 16일(현지시각) 에릭센 에이전트의 말을 인용해 '유럽의 많은 구단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에릭센은 잉글랜드에서 뛰기를 바라고 있다. PL의 여러 구단들도 에릭센을 탐내고 있으며, 이번 주말까지 이적이 완료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EPL에는 ICD 규정이 없다. 스포츠 심장 전문의 그룹의 평가를 받아 문제가 없으면 그라운드를 누빌 수 있다. 현재로선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역시 토트넘으로의 복귀가 최고 관심이다. 7시즌을 토트넘에서 보낸 에릭센은 305경기에 출전, 69골을 터트렸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최근 에릭센을 토트넘 훈련장에 초대해 눈길을 끌었다. 인터 밀란 사령탑 시절 에릭센을 지휘한 그는 "에릭센이 그라운드에서 볼을 차고 있는 것을 보는 것이 좋았다. 복귀할 준비가 됐다는 것도 좋은 소식이다. 에릭센에게 토트넘 훈련장 문은 항상 열려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토트넘 복귀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풋볼런던'은 이날 '현 상황에서 토트넘이 에릭센의 복귀하려는 팀 중 하나로는 여겨지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에릭센은 현재 스위스의 3부 리그 키아소에서 몸을 만들고 있다. 그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출전을 목표로 새로운 팀을 물색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15
1골 넣은 859억 스트라이커의 자책 "왜 나를 응원해주지?" 철구
22-01-19 15:09
14214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오타쿠
22-01-19 13:29
14213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극혐
22-01-19 12:24
14212
[오피셜] '14경기 12골' 토트넘 최고 유망주, 깜짝 2부행..."토트넘에 감사" 미니언즈
22-01-19 11:22
1421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9 08:56
14210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해골
22-01-19 05:45
14209
대만프로야구는 KBO 진출 ‘전초기지’?...한화 출신 로사리오도 합류, KBO 콜 기대하는 듯 사이타마
22-01-19 03:27
14208
KIA 내야 살찌워라…제2의 이종범, 두산 출신 만능맨, 안 터진 거포들 떨어진원숭이
22-01-19 02:05
14207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캡틴아메리카
22-01-19 00:58
14206
레알 레전드 사망... 스페인 축구계 애도 물결 박과장
22-01-18 23:16
14205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조현
22-01-18 22:20
14204
은퇴 번복→트레이드→FA 미아→테스트 통과→120억원 듀오 백업→'파란만장 너클볼러' 닥터최
22-01-18 21:06
14203
4명 내주고 '10대 유망주' 데려온다.. 맨유, 도르트문트와 합의 정해인
22-01-18 20:20
14202
KIA 박동원 트레이드? 1년 기다리면 'FA 200억원+α' 양의지 영입 가능 6시내고환
22-01-18 05:25
14201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치타
22-01-18 02:59
14200
'홀란 5명 살 돈 날렸다'... 먹튀 수집 전문 바르사의 실패한 라인업 뉴스보이
22-01-18 01:45
14199
‘WS 우승 3회+CY상 2회’ 시대 풍미한 에이스, “명예의 전당 못 가도 대단해” 간빠이
22-01-18 00:22
14198
40억' 송승준 유일했다, FA 대박 꿈도 못 꾸는 유턴파의 현실 섹시한황소
22-01-17 23:26
14197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소주반샷
22-01-17 22:07
14196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떨어진원숭이
22-01-17 21:11
14195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애플
22-01-17 20:11
14194
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정해인
22-01-17 07:58
14193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날강두
22-01-17 06:20
14192
'미나미노 득점포' 리버풀, 브렌트포드에 3-0 승...2위 등극 해적
22-01-17 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