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237 0 0 2022-01-17 07:58: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필 존스(30)도 결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이별이 임박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7일(한국시각) '맨유가 존스에게 1500만파운드(약 245억원)라는 엄청난 가격표를 붙였다. 존스는 앞으로 맨유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 보도했다.

존스는 최근 2년 동안 부상에 신음했다. 2020년 1월 FA컵 경기서 무릎을 다쳤다. 지난 1월 4일 울버햄튼과 경기에 복귀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708일 만의 컴백이었다. 존스는 경기 후 눈시울을 붉힐 정도로 감격적인 재기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맨유는 존스를 전력 외로 분류했다. 데일리메일은 '존스는 비교적 탄탄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맨유는 그를 뉴캐슬이나 번리 같은 팀에 팔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존스는 맨유와 계약 기간이 18개월도 남지 않았다. 클럽은 그를 1월에 팔아 현금을 확보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헐값에 넘길 계획은 없다. 데일리메일은 '맨유는 1500만파운드 이하의 제안은 듣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맨유의 요구 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구단은 뉴캐슬이다. 뉴캐슬은 사우디 국부펀드의 막대한 자금을 바탕으로 1월 이적시장에서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노리고 있다.

존스가 맨유를 떠나면 이제 맨유에서 우승을 경험한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뿐이다. 호날두는 2009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가 유벤투스를 거쳐 12년 만에 돌아온 반면 존스는 2011년부터 줄곧 맨유를 지켰다. 당시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차세대 대형 수비수라 극찬하며 큰 기대를 걸었던 특급 유망주였다.

안타깝게도 존스는 유리몸이었다. 자주 다쳐 많은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존스는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다시 축구선수가 된 기분이다. 내가 이 클럽을 대표하고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절대적으로 모든 것을 바치고 싶다. 팬들의 지원에 영원히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02
KIA 박동원 트레이드? 1년 기다리면 'FA 200억원+α' 양의지 영입 가능 6시내고환
22-01-18 05:25
14201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치타
22-01-18 02:59
14200
'홀란 5명 살 돈 날렸다'... 먹튀 수집 전문 바르사의 실패한 라인업 뉴스보이
22-01-18 01:45
14199
‘WS 우승 3회+CY상 2회’ 시대 풍미한 에이스, “명예의 전당 못 가도 대단해” 간빠이
22-01-18 00:22
14198
40억' 송승준 유일했다, FA 대박 꿈도 못 꾸는 유턴파의 현실 섹시한황소
22-01-17 23:26
14197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소주반샷
22-01-17 22:07
14196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떨어진원숭이
22-01-17 21:11
14195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애플
22-01-17 20:11
VIEW
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정해인
22-01-17 07:58
14193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날강두
22-01-17 06:20
14192
'미나미노 득점포' 리버풀, 브렌트포드에 3-0 승...2위 등극 해적
22-01-17 04:29
14191
'정말 잘했어'...英매체, '토트넘 윙백' 포기한 아르테타 극찬 홍보도배
22-01-17 02:15
14190
‘황의조 83분 출전’ 보르도, 렌 원정에서 0-6 참패 장사꾼
22-01-17 00:40
14189
복구좀 하게 조합 구걸좀 합니다 원빈해설위원
22-01-16 22:12
14188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픽샤워
22-01-16 20:54
14187
감독&단장, 147억 타자도 기대만발...KIA 테마주로 떠오른 '우대인 좌석환' [오!쎈 광주] 킁킁
22-01-16 18:32
14186
입단 테스트→147㎞ '쾅!' 38세 너클볼러, SSG 마운드에 '은총' 내릴까[SC줌인] 조현
22-01-16 16:31
14185
이승엽도 자격 미달...대표팀 감독, 공모의 덫에 걸리다 앗살라
22-01-16 14:54
14184
‘뼛속까지 롯데맨’ 루키 한태양은, 모든 것이 신기할 뿐이다[인터뷰] 불도저
22-01-16 13:12
14183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타짜신정환
22-01-16 12:24
14182
‘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가습기
22-01-16 11:12
14181
끝나지 않은 호랑이 포효, KIA가 움직이고 있다…'깜짝 딜' 가능성은[SC초점] 물음표
22-01-16 09:22
14180
‘쿠티뉴한테 당했다’ 맨유, 빌라전 2-2 무승부…‘브루노 멀티골’ 질주머신
22-01-16 07:41
14179
트라오레 첫 골!' 울버햄튼, 소튼에 3-1 승...8위+4G 무패 해골
22-01-16 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