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도 자격 미달...대표팀 감독, 공모의 덫에 걸리다

238 0 0 2022-01-16 14:54: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선수 선발보다 감독 선임이 더 고민이다."

염경엽 신임 KBO 기술위원장이 취임 직후 한 말이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는 국가대표팀은 누가 팀을 이끌지 역시 대단히 중요한 문제다.

좋은 선수들을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들을 이끌 최적의 적임자를 뽑는 것 또한 가볍게 볼 문제가 아니다.

새 대표팀 유력 감독 후보였던 이승엽 KBO 홍보 대사가 지원 자격 조차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표팀 감독을 "공모"로 뽑아야 하는 것으로 정책이 바뀌며 KBO가 큰 혼선에 빠졌다. 사진=천정환 기자당초 KBO는 이번 대표팀을 이끌 지도자로 젊은피의 등장을 원했다.

최근 야구 트렌드에 익숙하고 데이터에 대한 이해도 역시 젊은 지도자들이 높다는 계산에서였다.

하지만 대한체육회가 만든 규정상 원하는 지도자를 영입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커졌다. 대표팀 감독이 선임이 아닌 공모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체육회 규정은 대표팀 감독을 공모제로 운영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단체가 원하는 감독을 영입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KBO는 당초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가장 유력한 후보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규정에 따르면 이승엽 대사는 대표팀 감독 자격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체육회 규정은 감독 자격으로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경우 지도자 1년 이상, 메달리스트가 아닌 경우 5년 이상 지도자 경력이 있어야 한다.

은퇴 이후 해설위원으로만 활동해 온 이승엽 대사는 아예 자격 대상에서 제외된 상태다.

자격을 갖춘 인물이라 하더라도 KBO가 원하는 인물을 뽑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공모'라는 변수가 있기 때문이다.

감독 출신 A 야구인은 "대표팀 감독 공모에 누가 응할지 의문스럽다. 프로야구 감독 출신이라면 나름의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5년 이상 감독을 한 인물이라면 더욱 그렇다. 공모라는 건 떨어질 수도 있음을 뜻한다. 지원을 하면 아무리 비공개로 한다 해도 다 소문이 날텐데 누가 쉽게 공모에 참여하겠는가. 일단 나부터도 원하지 않는다. 괜히 이름에 먹칠을 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KBO가 원하는 지도자에게 공모를 유도할 수도 없다. 공모의 취지에 어긋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공모에 응한 지도자들은 공정한 잣대로 평가받을 권리가 있다. KBO가 미리 감독감을 정해놓고 공모를 유도해서는 안되는 이유다. 어디까지나 자의에 의해 공모에 응한 지도자들 중에서 감독을 뽑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염경엽 기술위원장은 "최고의 선수들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감독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고민이다. 우리가 원하는 분들이 공모에 응하실지 걱정스럽다. 대표팀 감독은 대단히 중요한 자리다. 특히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 되는 대표팀이기 때문에 리더십이 더욱 중요하다. 아무에게나 맡길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 능력있는 지도자를 뽑아야 하는데 그런 분들이 탈락을 감수하면서까지 공모에 응할지 자신할 수 없다. 젊고 리더십 있는 지도자를 선정하겠다는 원칙도 흔들릴 수 밖에 없다. 부디 능력있는 지도자들이 공모에 응해주기를 바라고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국제대회에서 감독의 중요성은 두 번 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다. 특히 이번 대표팀은 변화하고 있는 야구 흐름에 뒤처지지 않는 인물을 선정하려 했었다. 그러나 현재 상황은 깜깜이가 될 수 밖에 없다. 누가 공모를 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표팀 구성도 문제지만 누가 그 대표팀을 이끌지를 결정하는 문제도 대단히 어려운 '고차 방정식'이 되고 말았다.

누가 새로운 대표팀을 이끌 지도자가 될 것인가. '공모'라는 걸림돌 앞에서 KBO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97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소주반샷
22-01-17 22:07
14196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떨어진원숭이
22-01-17 21:11
14195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애플
22-01-17 20:11
14194
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정해인
22-01-17 07:58
14193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날강두
22-01-17 06:20
14192
'미나미노 득점포' 리버풀, 브렌트포드에 3-0 승...2위 등극 해적
22-01-17 04:29
14191
'정말 잘했어'...英매체, '토트넘 윙백' 포기한 아르테타 극찬 홍보도배
22-01-17 02:15
14190
‘황의조 83분 출전’ 보르도, 렌 원정에서 0-6 참패 장사꾼
22-01-17 00:40
14189
복구좀 하게 조합 구걸좀 합니다 원빈해설위원
22-01-16 22:12
14188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픽샤워
22-01-16 20:54
14187
감독&단장, 147억 타자도 기대만발...KIA 테마주로 떠오른 '우대인 좌석환' [오!쎈 광주] 킁킁
22-01-16 18:32
14186
입단 테스트→147㎞ '쾅!' 38세 너클볼러, SSG 마운드에 '은총' 내릴까[SC줌인] 조현
22-01-16 16:31
VIEW
이승엽도 자격 미달...대표팀 감독, 공모의 덫에 걸리다 앗살라
22-01-16 14:54
14184
‘뼛속까지 롯데맨’ 루키 한태양은, 모든 것이 신기할 뿐이다[인터뷰] 불도저
22-01-16 13:12
14183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타짜신정환
22-01-16 12:24
14182
‘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가습기
22-01-16 11:12
14181
끝나지 않은 호랑이 포효, KIA가 움직이고 있다…'깜짝 딜' 가능성은[SC초점] 물음표
22-01-16 09:22
14180
‘쿠티뉴한테 당했다’ 맨유, 빌라전 2-2 무승부…‘브루노 멀티골’ 질주머신
22-01-16 07:41
14179
트라오레 첫 골!' 울버햄튼, 소튼에 3-1 승...8위+4G 무패 해골
22-01-16 06:05
14178
‘이강인 15분 활약+쿠보 골’ 마요르카, 에스파뇰에 2-1 승 곰비서
22-01-16 02:57
14177
토트넘vs아스널 북런던 더비…연기 확정 와꾸대장봉준
22-01-16 01:13
14176
맨시티 언더 승 들어왔쥬 손예진
22-01-16 00:02
14175
본머스 오늘 왜 이러냐 오타쿠
22-01-15 22:29
14174
'손흥민 파트너' 새 후보 떴다... 토트넘 3년 만에 또 '러브콜' 호랑이
22-01-15 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