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타수 0안타 '이게 아닌데' 김도영 사용법↔이정후 반대가 ‘빅 픽처’

247 0 0 2022-04-06 10:20: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장윤호 기자]'슈퍼 루키’가 3경기에 선발로 나서 11타수 0안타이다. 1번 리드오프에서도 안되고 7번으로 내려줘도 역시 못 쳤다. 타순의 문제일까?

영어 수식어가 옳은지는 모르지만 김도영(19)은 투수(문동주)를 포기하고 KIA 타이거즈가 1차 지명한 광주 동성고졸 ‘슈퍼 루키’ 내야수다. KIA가 조계현 단장, 매트 윌리엄스 감독 체제에서 단장과 스카우트팀이 밤잠을 설치며 고민하다가 가장 쉬운 선택인 시속 155km 포심 패스트볼을 던지는 우완 문동주(광주 진흥고)를 포기하는 결단을 내리게 만든 선수가 김도영이었다.

결단의 배경에 구단 프런트가 KIA 타이거즈의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빅 픽처’가 있었다. 팀의 기둥이 될 유격수가 필요했다. 김도영에게 ‘제2의 이종범’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이유가 유격수였기 때문이다.

팀 수비 전력의 핵심이 되는 센터 라인에서 유격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투수, 포수와 항상 작전을 조율해 내 외야진과의 소통을 맡는다. 현재 KIA의 2루수 김선빈, FA로 롯데로 떠난 안치홍이 KIA의 유격수를 거쳤다.

김도영은 KIA가 10년 유격수로 키우기 위해 투수를 포기하는 것에 대한 비난, 야구의 상식을 깨는 도전의 결과에 책임을 감수하며 선택한 신인이다.

KIA 김종국감독은 2022 KBO리그 유일한 신인 감독이다. KIA의 프랜차이즈 2루수로 성장해 수석코치를 거쳐 감독의 자리에 올랐다. 많은 생각과 구상이 있을 것이다.

김종국감독이 김도영을 개막 2연전에서 1번 리드오프에 고정한 것은 소신과 결단이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그러나 김도영은 LG 트윈스와의 홈 개막 2연전에서 9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19세의 고졸 신인에게 광주 홈 구장, 그리고 리드오프 자리가 부담스러웠을 것은 분명하다.

김종국감독의 소신은 연패를 당하자 3경기째에 바로 흔들렸다. 5일 한화전에는 7번으로 내렸다. 포지션은 같은 3루수이다. 결과는 2타수 무안타로 7회말 대타로 교체됐다. 결국 11타수 무안타이다.

타순보다 더 복잡한 변수가 있다. 스프링캠프와 시범 경기에서 유격수와 3루수 훈련을 모두 했다고는 해도 김도영에게 가장 익숙한 포지션은 유격수이다. KIA가 3루수가 필요해 김도영을 1차 지명하지 않았다.

키움 이정후의 경우는 김도영과 정반대다. 같은 1차 지명이지만 휘문고 출신의 이정후는 당시 넥센 히어로즈에 외야수가 아닌 내야수로 지명됐다. 그는 외야를 보다가 고교 2년 때 아버지(이종범)와 같은 포지션인 유격수로 옮겼다.

현재 키움 히어로즈 고형욱 단장이 당시 넥센 히어로즈의 스카우트 팀장이었는데 ‘좋은 투수 자원이 많지 않아 내야를 강화하기 위해 내야수 이정후를 선택했다며 수비에서 송구 정확성만 보완하면 된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그런데 이정후는 염경엽감독이 자진사퇴하고 장정석 신임 감독이 부임하면서 외야로 자리를 옮겨 현재에 이르렀다. 공격력을 살리기 위해 수비 부담이 적은 외야수가 좋다는 판단이었다.

장정석 감독은 현재 KIA의 신임 단장이다. 김종국 감독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도영의 수비 위치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202
'1픽 유력 후보' 자바리 스미스, 2022 NBA 드래프트 참가 선언 호랑이
22-04-06 11:27
VIEW
11타수 0안타 '이게 아닌데' 김도영 사용법↔이정후 반대가 ‘빅 픽처’ 미니언즈
22-04-06 10:20
15200
"되묻고 싶다"는 추신수의 작심 발언 "국제성적 부진, S존 탓인가" [오!쎈 수원] 물음표
22-04-06 09:30
15199
방출 아픔→9개구단 직접 전화→부활쇼, '37세 우승멤버' 드라마 쓸까 크롬
22-04-06 05:55
15198
삼성 191억 베테랑…당황한 두산 한 방 먹였다 이아이언
22-04-06 04:25
15197
타이거 우즈, 1년 5개월만에 복귀 선언…"우승하기 위해 나왔다" 음바페
22-04-06 03:29
15196
'유벤투스에서 연기력만 늘었다'…1000억 공격수, 어설픈 파울유도 조롱 타짜신정환
22-04-06 01:42
15195
“양효진 연봉 깎아야 하는데…” 현대건설 딜레마 해골
22-04-05 23:49
15194
'日 망연자실'...바르사 출신 스페인 초특급 유망주, 부상 복귀 예정 섹시한황소
22-04-05 22:09
15193
냉정한 전 일본 감독 “평범한 선수들, 톱클래스 없어” 간빠이
22-04-05 21:19
15192
ML 20승 투수 맞아? 한 이닝 노아웃 5실점…ERA 9.00 와꾸대장봉준
22-04-05 20:01
15191
파워랭킹 1위 LAD, 그러나 “2위 토론토가 곧 1위 되더라도 놀라지 말라” 치타
22-04-05 17:18
15190
새로운 'D-E-S-K' 라인?…토트넘, '부활' 에릭센에 관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05 16:14
15189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한다더니'...타율 6푼7리 최지만 괜찮을까? 박과장
22-04-05 15:09
15188
'EPL 전설 오브 전설' 경악…"SON 월드클래스, 차원이 달랐다" 군주
22-04-05 13:01
15187
콜린 벨 감독, 진심 전할 때 나온 '한국말'...월드컵-재계약-압박 극혐
22-04-05 10:28
15186
"'영웅' 안정환, 韓 조편성 日 E조 피해 좋아했다" 日 관심집중 물음표
22-04-05 09:33
15185
"한국말고 유럽팀 해줘!"분노 폭발...4년간 유럽과 A매치 못한 브라질 감독 사이타마
22-04-05 06:26
15184
60억원 이적생 '펄펄' FA 재수생 '각성'…LG 센터라인 미친 존재감, 역시 우승후보 불쌍한영자
22-04-05 04:50
15183
레알 '주급 9억', 후반 시작 후 벤치로 지각 복귀...'놀랍다' 앗살라
22-04-05 02:50
15182
벤투 황태자 복귀 확정적, K리그에 또 스타 등장 군주
22-04-05 01:18
15181
"무리뉴가 김민재 영입 원했다"…페네르바체 회장 폭로 장사꾼
22-04-04 23:42
15180
'팬이에요' SON 절친 호이비에르, 박지성 만난 인증샷 눈길..."Legend" 애플
22-04-04 22:53
15179
동점 찬스에서 대타→타석 없이 교체, 'FA 재수생' 221홈런 거포의 아쉬움… 아이언맨
22-04-04 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