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에서 연기력만 늘었다'…1000억 공격수, 어설픈 파울유도 조롱

111 0 0 2022-04-06 01:42: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벤투스의 공격수 블라호비치가 어설프게 파울을 유도해 논란이 됐다.

블라호비치는 지난 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인터밀란과의 2021-22시즌 세리에A 31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지만 득점포가 침묵했다. 블라호비치는 슈크리니아르가 이끄는 인터밀란 수비진에 고전했고 득점에 실패한 유벤투스는 0-1로 패했다. 블라호비치는 7차례나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슈팅이 1개에 그칠 만큼 대부분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나거나 상대 수비에 막혔다.

블라호비치는 이날 경기에서 인터밀란 수비수 담브로시오의 충돌 상황에서 논란이 됐다. 블라호비치 옆에서 양팔을 들어올린 담브로시오의 왼손이 블라호비치의 얼굴을 쓸었고 고의가 아니었던 담브로시오는 곧바로 블라호비치에게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담브로시오를 잠시 바라본 블라호비치는 얼굴을 감싸며 쓰러졌다. 블라호비치는 담브로시오에게 파울을 당했다고 어필했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 등 다수의 현지 언론은 5일 블라호비치의 행동을 비난했다. 이 매체는 '블라호비치는 가벼운 접촉에도 시뮬레이션 액션을 했고 너무 쉽게 쓰러져 논란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또한 '블라호비치의 연기는 전세계에 퍼졌다. 올해 최악의 시뮬레이션이었다. 90kg의 축구 선수가 쉽게 쓰러지는 것을 보면 짜증난다'고 덧붙였다.

블라호비치는 지난 1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피오렌티나에서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8000만유로(약 106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호비치는 지난 2월 열린 비야레알(스페인)과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블라호비치는 경기시작 32초 만에 첫번째 볼터치를 챔피언스리그 데뷔골까지 연결시켜 유벤투스의 활약이 기대받았다.

블라호비치는 유벤투스 이적 후 득점력이 저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블라호비치는 유벤투스에서 12경기에 출전해 5골을 터트린 가운데 출전시간 199분 당 1골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전반기 피오렌티나에서 활약하며 24경기에 출전해 20골을 터트렸던 블라호비치는 102분 당 1골을 터트렸지만 유벤투스 이적 후 득점력이 감소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222
야구장 직관 가야하는 이유.gif 가마구치
22-04-07 00:34
15221
'실화냐' SON 전세계서 유일, '메시·호날두도 못한' 놀라운 기록 존재 '위엄' 곰비서
22-04-07 00:08
15220
'뚱보 대머리'라 불리던 메날두 파트너, 올 연말 현역 은퇴 철구
22-04-06 22:24
15219
소뱅 무득이냐 손예진
22-04-06 20:55
15218
'이래야 호날두지!'…호날두, 개인수상에도 우선순위는 '맨유 팀원들' 박과장
22-04-06 17:45
15217
'벗으라면 벗겠어요' 월클 MF, 바르사전서 속옷 노출한 사연은? 장사꾼
22-04-06 16:09
15216
[속보] 박효준 해냈다, ML 개막 로스터 확정... 美 진출 7년 만에 처음 순대국
22-04-06 15:09
15215
현대건설, 프랜차이즈 스타 양효진 잡았다…FA 계약 완료 원빈해설위원
22-04-06 13:06
15214
결승 전반전 15점차 뒤진 캔자스大 라커룸, 빌 셀프 감독은 어떤 마법을 부렸나 [서정환의 사자후] 애플
22-04-06 12:07
15213
'1픽 유력 후보' 자바리 스미스, 2022 NBA 드래프트 참가 선언 호랑이
22-04-06 11:27
15212
11타수 0안타 '이게 아닌데' 김도영 사용법↔이정후 반대가 ‘빅 픽처’ 미니언즈
22-04-06 10:20
15211
"되묻고 싶다"는 추신수의 작심 발언 "국제성적 부진, S존 탓인가" [오!쎈 수원] 물음표
22-04-06 09:30
15210
방출 아픔→9개구단 직접 전화→부활쇼, '37세 우승멤버' 드라마 쓸까 크롬
22-04-06 05:55
15209
삼성 191억 베테랑…당황한 두산 한 방 먹였다 이아이언
22-04-06 04:25
15208
타이거 우즈, 1년 5개월만에 복귀 선언…"우승하기 위해 나왔다" 음바페
22-04-06 03:29
VIEW
'유벤투스에서 연기력만 늘었다'…1000억 공격수, 어설픈 파울유도 조롱 타짜신정환
22-04-06 01:42
15206
“양효진 연봉 깎아야 하는데…” 현대건설 딜레마 해골
22-04-05 23:49
15205
'日 망연자실'...바르사 출신 스페인 초특급 유망주, 부상 복귀 예정 섹시한황소
22-04-05 22:09
15204
냉정한 전 일본 감독 “평범한 선수들, 톱클래스 없어” 간빠이
22-04-05 21:19
15203
ML 20승 투수 맞아? 한 이닝 노아웃 5실점…ERA 9.00 와꾸대장봉준
22-04-05 20:01
15202
파워랭킹 1위 LAD, 그러나 “2위 토론토가 곧 1위 되더라도 놀라지 말라” 치타
22-04-05 17:18
15201
새로운 'D-E-S-K' 라인?…토트넘, '부활' 에릭센에 관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05 16:14
15200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한다더니'...타율 6푼7리 최지만 괜찮을까? 박과장
22-04-05 15:09
15199
'EPL 전설 오브 전설' 경악…"SON 월드클래스, 차원이 달랐다" 군주
22-04-05 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