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165 0 0 2022-04-10 09:56: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

KBO 리그가 개막한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1패도 당하지 않은 팀이 있다. SSG는 9일 인천 KIA전을 9-5 승리로 장식하며 개막 7연승을 질주했다.

SSG의 개막 7연승을 이끌고 있는 주역은 누구일까. SSG가 개막 7연승을 거둔 KIA와의 경기에서 주목을 받은 선수는 김광현이었다. 김광현이 국내 복귀 후 첫 등판을 가졌고 6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면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국내 무대에서 922일 만에 거둔 승리였다.

투수만 잘 던진다고 해서 팀의 승리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타선의 도움도 필요하다. SSG에는 타율 .429 2홈런 14타점으로 어마어마한 페이스를 자랑하는 타자가 있다. 바로 한유섬이다. 한유섬은 이날 경기에서 5타수 4안타 4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광현은 마운드에 있을 때 무려 9득점을 지원 받았고 그의 투구 역시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

한유섬은 현재 타격 5위, 홈런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는 것은 타점에서는 유일하게 두 자릿수 타점을 돌파하며 1위를 독주하고 있다. 2위 강민호(삼성)보다 무려 6개가 많다. 장타율 역시 .786로 리그에서 으뜸이다. 지금 SSG 타선에는 추신수, 최정, 최주환, 케빈 크론 등 중심타선에서 활약할 만한 타자들이 즐비하지만 4번타자 자리에 가장 잘 어울리는 타자는 바로 한유섬이다.

SSG로서는 지난 시즌 종료 후 한유섬과 다년 계약을 맺은 것이 '신의 한 수'였다. SSG는 한유섬과 5년 총액 60억원에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 만약 SSG가 다년 계약을 맺지 않고 '예비 FA'로서 한유섬이 폭발하는 장면을 봤다면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초조한 마음도 들었을지 모른다.

한유섬은 "요즘 우리 팀 분위기가 좋고 (김)광현이 형이 복귀를 하니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광현이 형도 첫 경기라 기분이 묘했을텐데 초반에 득점 지원을 하며 야수들이 광현이형을 도운 것 같아 뿌듯하다"라면서 "내가 잘 했다기 보다는 (추)신수 형, (최)정이 형, (최)지훈이 등 앞의 타자들이 루상에 활발히 나가주다보니 타점을 올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김광현의 첫 승을 도운 것을 기뻐하면서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는 한유섬은 "선수들 모두 포기하지 않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팬들이 많이 찾아와준 덕분에 선수들도 그에 힘입어 즐겁게 경기한 것 같다. 아무래도 팬들이 많이 오시니 텐션도 더 오르고 잘 해야겠다고 한번 더 마음을 다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 기쁘다. 2022시즌 SSG 랜더스를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274
류현진 선발로 나오네 가마구치
22-04-10 22:37
15273
팬들 분노에 기름 부었다... 야유 쏟아지자 웃어버린 '먹튀' 호랑이
22-04-10 21:04
15272
"델리 알리 왜 영입했나?" 비난, '손흥민 절친' 에버턴 훈련서도 밀려났다 정해인
22-04-10 19:01
15271
사실상 경쟁 OUT..."뭘 바라나" 픽샤워
22-04-10 17:43
15270
‘슈퍼테란’ 이재호, 첫 ‘ASL 우승’ 트로피 킁킁
22-04-10 16:35
15269
'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조현
22-04-10 15:24
15268
'아이고 내새끼...' 콘테 감독, 손흥민에게 진한 포옹+키스까지 '찐사랑이네' 타짜신정환
22-04-10 14:34
15267
"4골, 3포인트, 2아이스팩, 1팀"...'언성 히어로' 호이비에르가 보여준 투혼 해적
22-04-10 13:17
15266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이영자
22-04-10 12:55
15265
[김용우가 만난 사람] WCK 김효종 해설, "와일드리프트 믿고 지켜봐주세요" 순대국
22-04-10 11:02
15264
김하나 이쁘네요 가터벨트
22-04-10 10:35
VIEW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물음표
22-04-10 09:56
15262
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정든나연이
22-04-10 08:57
15261
'같은 팀이잖아' 매과이어 황당 실수... 팀 동료 손 맞았는데 항의 미니언즈
22-04-10 07:50
15260
해트트릭' SON, 평점 9.6점 + MOM 차지 [토트넘-AV] 물음표
22-04-10 06:20
15259
아스날, 홈서 브라이튼에 1-2 충격패...토트넘, 웃는다 디발라
22-04-10 04:36
15258
손흥민 헤트트릭 조현
22-04-10 03:04
15257
'사실상 4위권 경쟁 종료' 맨유, 에버턴에 0-1 충격패 찌끄레기
22-04-10 02:03
15256
아스날 너무하네 앗살라
22-04-10 00:54
15255
"첼시 오지 말았어야 해"…한순간의 선택이 발목을 잡았다 6시내고환
22-04-09 20:37
15254
'보너스만 2402억' 재계약 절실하지만…"영입에 자신감 넘친다" 해적
22-04-09 19:05
15253
'67kg→120kg' 스네이더, 이전과 다른 충격적인 근황...'어쩌다 이런 일이?' 픽샤워
22-04-09 18:26
15252
'바르샤행 제동'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맨유가 품는다 픽도리
22-04-09 17:31
15251
'카푸의 후계자→몰락한 풀백' 아스널과 11년 동행 끝낸다 해골
22-04-09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