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96 0 0 2022-04-27 23:46: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에 과거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로비 킨이 있었다면 현재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그 역할을 하고 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27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콘테가 케인-손흥민의 관계를 어떻게 재창조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말했다"며 "베르바토프와 킨은 토트넘에서 견고한 파트너십을 맺었고 케인과 손흥민도 이미 하는 일이다"고 전했다.

케인과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최강의 듀오로 평가된다. 지금까지 둘이 합작한 정규리그 골만 40골이 된다. 프랑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첼시 시절 만든 36골을 넘어 역대 최다 합작골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콘테 감독에게 케인과 손흥민의 존재는 큰 힘이다. 그는 최근 "우리는 정말 좋은 선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에게 손흥민은 정말 중요한 선수다. 그의 폼은 정점에 있다"고 손흥민을 극찬했다. 케인에 대해서도 "우리가 세계 정상급 스트라이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기쁘다. 그는 훌륭한 일꾼이고 열심히하기 때문에 최고의 평가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케인과 손흥민은 과거 토트넘 최고의 듀오로 평가되는 베르바토프-킨과 비교된다. 베르바토프 역시 지난달 '풋볼런던'과 인터뷰에서 "손흥민과 케인의 연결은 나와 킨을 생각나게 한다. 보는 것 자체가 마법이다. 그들의 방식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킨도 "베르바토프는 훌륭한 선수였고 우리는 누가 득점하는지 신경쓰지 않았다. 내가 득점하든 그가 득점하든 신경 쓰지 않았다"며 과거를 추억했다.

'풋볼런던'은 케인과 손흥민에 대해 "이전에는 한국이 케인에게 공을 전달했다면 최근에는 반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상대가 베르바토프와 킨을 막기 힘들어했던 이유는 그들이 경기 중 끊임없이 위치를 바꿨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콘테 체제에서 더 발전하고 서로의 스타일을 이해하는 것은 토트넘의 현재 파트너십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11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극혐
22-04-28 11:18
15510
김광현도 양현종도 아니다...현존 韓 최고 투수, 경탄 금치 못한 외인 감독 물음표
22-04-28 10:49
15509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4-28 09:29
15508
'이변은 없었다' 리버풀, 비야레알 2-0 격파…쿼드러블 도전 청신호 박과장
22-04-28 07:42
15507
맨유는 갈 생각 없고…나겔스만이 뮌헨으로 부르는데 사이타마
22-04-28 05:27
15506
월클이 이제 90분 뛰기 시작 "집 구하는 것도 어렵더라" 캡틴아메리카
22-04-28 01:20
VIEW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가츠동
22-04-27 23:46
15504
'10G 0.088' 야수 3안타 반등…키움, 한화에 역전패 설욕 장그래
22-04-27 22:36
15503
손흥민, 맨유 이적해 호날두 '7번' 이을 가능성↑ 조폭최순실
22-04-27 20:52
15502
LG 날벼락, 24세 영건 결국 수술대 오른다 '시즌 아웃' 홍보도배
22-04-27 17:09
15501
무리뉴 제자에 진심인 토트넘…스카우터까지 파견해 직관 순대국
22-04-27 15:33
15500
FPL의 분석... '침묵' SON-케인 팔아야 하나 픽샤워
22-04-27 13:29
15499
콘테 '환승이별' 계획 들통났다.. "레비 격분" 픽도리
22-04-27 12:46
15498
[NBA] ‘올라디포-아데바요 맹활약’ 버틀러 빠진 MIA, ATL 꺾고 2R 진출 아이언맨
22-04-27 11:39
15497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미니언즈
22-04-27 10:06
15496
무려 10년, 오래 걸려도…이 맛에 키워서 씁니다 애플
22-04-27 08:48
15495
디그롬도 없는데…메츠 승률 7할대 반전, 부자 구단주 '돈의 힘' 크롬
22-04-27 05:52
15494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 ‘데 브라위너 전 여친’과 사귀었다 가츠동
22-04-27 04:12
15493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질주머신
22-04-27 03:19
15492
'KKKKKKKKKKK' 당하고도 이기는 팀이 있다? 단 1명한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 아이언맨
22-04-27 02:15
15491
기분좋은 출발 가마구치
22-04-27 01:04
15490
위기에 강했던 103억 에이스, 이적생은 첫 승 축포까지 미니언즈
22-04-27 00:11
15489
토트넘 대신 레알 마드리드 갈까…"관심 없다" 루머 일축 원빈해설위원
22-04-26 23:21
15488
연봉 반토막에도 '재계약'... 돈보다 의리 택한 바르사 MF 손나은
22-04-26 2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