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123 0 0 2022-04-28 11:18: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로비 킨(왼쪽)과 디미타르 베르바토프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 과거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로비 킨이 있었다면 현재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그 역할을 하고 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27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콘테가 케인-손흥민의 관계를 어떻게 재창조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말했다"며 "베르바토프와 킨은 토트넘에서 견고한 파트너십을 맺었고 케인과 손흥민도 이미 하는 일이다"고 전했다.

케인과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최강의 듀오로 평가된다. 지금까지 둘이 합작한 정규리그 골만 40골이 된다. 프랑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첼시 시절 만든 36골을 넘어 역대 최다 합작골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콘테 감독에게 케인과 손흥민의 존재는 큰 힘이다. 그는 최근 "우리는 정말 좋은 선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에게 손흥민은 정말 중요한 선수다. 그의 폼은 정점에 있다"고 손흥민을 극찬했다. 케인에 대해서도 "우리가 세계 정상급 스트라이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기쁘다. 그는 훌륭한 일꾼이고 열심히하기 때문에 최고의 평가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케인과 손흥민은 과거 토트넘 최고의 듀오로 평가되는 베르바토프-킨과 비교된다. 베르바토프 역시 지난달 '풋볼런던'과 인터뷰에서 "손흥민과 케인의 연결은 나와 킨을 생각나게 한다. 보는 것 자체가 마법이다. 그들의 방식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킨도 "베르바토프는 훌륭한 선수였고 우리는 누가 득점하는지 신경쓰지 않았다. 내가 득점하든 그가 득점하든 신경 쓰지 않았다"며 과거를 추억했다.

'풋볼런던'은 케인과 손흥민에 대해 "이전에는 한국이 케인에게 공을 전달했다면 최근에는 반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상대가 베르바토프와 킨을 막기 힘들어했던 이유는 그들이 경기 중 끊임없이 위치를 바꿨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콘테 체제에서 더 발전하고 서로의 스타일을 이해하는 것은 토트넘의 현재 파트너십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17
'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KBO리그 못뛴다. 키움 계약 승인불허 [공식발표] 가츠동
22-04-29 16:29
15516
맨유 떠날 이유 사라졌다... 발롱도르 후보로 키워준 감독과 '극적 재회' 군주
22-04-29 15:36
15515
3번 도전에도 한 번의 시리즈도 통과 못해본 KT 허훈…군 입대로 당분간 작별 순대국
22-04-29 14:00
15514
'5년 3,232억 초대박 계약' 덴버, 요키치에 슈퍼 맥스 계약 제시할 예정 손나은
22-04-29 13:06
15513
정규리그 1위 SK, KGC와 챔프전 격돌… 맞대결은 '절대 열세' 아이언맨
22-04-29 11:18
15512
[NBA] '선수 생활 포기 결정' GSW 핵심 선수의 절박했던 과거 재조명 미니언즈
22-04-29 10:28
1551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9 09:09
15510
‘호날두가 살렸다’ 맨유, 첼시와 1-1 무…‘6위 유지’ 6시내고환
22-04-29 06:40
15509
'월클' SON도 감탄..."쿨루셉스키, EPL 3개월 만에 완벽 적응" 극찬 뉴스보이
22-04-29 04:25
15508
라리가 '황당' 연봉 순위... 1·2위 휩쓴 레알 '먹튀들' 불쌍한영자
22-04-29 02:21
15507
올킬 성공 가마구치
22-04-29 00:31
15506
"돈만 맞다면 토트넘이 떠나보내겠지"…이적료가 가장 큰 '관건' 불도저
22-04-28 23:20
15505
떠나는 선수가 팀내 리그 최다 도움 1위 '아이러니'…그래도 이별한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8 21:40
15504
두산 완전 박살났네 섹시한황소
22-04-28 20:18
15503
‘나 아스널로 갈거야’ EPL 강등권 공격수가 세운 미래 계획 장사꾼
22-04-28 17:01
15502
'돌아왔구나, 넘버 원'.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심판 보야르, 휴식 마치고 그라운드로 컴백 순대국
22-04-28 15:39
15501
‘5년 제자’ 아구에로, 작심 발언 “난 펩이 그렇게 화내는 게 싫더라” 애플
22-04-28 12:51
VIEW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극혐
22-04-28 11:18
15499
김광현도 양현종도 아니다...현존 韓 최고 투수, 경탄 금치 못한 외인 감독 물음표
22-04-28 10:49
15498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4-28 09:29
15497
'이변은 없었다' 리버풀, 비야레알 2-0 격파…쿼드러블 도전 청신호 박과장
22-04-28 07:42
15496
맨유는 갈 생각 없고…나겔스만이 뮌헨으로 부르는데 사이타마
22-04-28 05:27
15495
월클이 이제 90분 뛰기 시작 "집 구하는 것도 어렵더라" 캡틴아메리카
22-04-28 01:20
15494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가츠동
22-04-27 2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