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선수가 팀내 리그 최다 도움 1위 '아이러니'…그래도 이별한다

87 0 0 2022-04-28 21:40: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팀을 떠나는 선수가 팀내에서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폴 포그바의 이야기다.

영국 '더 선'은 "이번 시즌 맨유의 실망스러운 기록"이라는 문구와 함께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맨유의 최다 득점, 최다 도움, 최다 패스 등 여러 지표들을 공개했다.

최다 득점자는 16골을 득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다. 영입 이후 맨유의 에이스로 활동한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최다 패스(1,653회)와 최다 크로스(137회)를 시도한 선수였다. 가장 많은 태클을 시도하고 가장 많은 파울을 범한 선수는 스콧 맥토미니다. 맥토미니는 60회의 태클과 45회의 파울을 기록했다.

최다 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바로 포그바였다. 포그바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만 9개의 도움을 올리며 맨유에서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하지만 포그바는 맨유를 떠날 예정이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어 자유 계약(FA) 신분이 되지만 선수측과 구단측 모두 재계약에 대한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포그바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클럽으로는 파리 생제르맹(PSG),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등이 있다.

맨유에서 기회를 잡지 못했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의 눈에 들지 못했던 포그바는 출전 기회를 위해 어린 나이에 유벤투스 이적을 택했다. 이후 맨유는 2016년 유벤투스에서 세계 정상급 미드필더로 성장한 포그바를 8,900만 파운드(약 1,420억)라는 거액을 주고 다시 영입했다.

포그바에 대한 기대는 컸다. 정상급 미드필더라는 점과 친정팀으로 돌아왔다는 점이 팬들의 기대를 불러 모았다. 맨유는 구단 차원에서도 대대적으로 포그바의 영입을 알리는 등 포그바의 맨유 복귀는 '금의환향'이 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포그바는 지난 6년간 그저 그런 선수로 전락했다. 또한 경기장 밖에서는 끝없이 잡음을 만들어내며 팬들의 눈 밖에 났다. 결국 맨유와 포그바는 결별을 선택했다.

끝도 좋지 않았다. 지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맨유 팬들은 교체되어 나가는 포그바를 향해 야유를 보냈고, 포그바는 이에 조롱이 담긴 웃음으로 답했다. 또한 리버풀전에서 전반 10분만에 부상으로 교체되어 나간 포그바는 남은 시즌 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할 것이라는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다. 쓸쓸한 퇴장이다.

팀을 떠나는 선수가 팀내 최다 도움을 기록했다는 점은 아이러니다. 포그바가 이탈한 상황에 브루노의 부진까지 겹친 맨유가 남은 리그 4경기를 어떻게 치를지 관심이 쏠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19
라리가 '황당' 연봉 순위... 1·2위 휩쓴 레알 '먹튀들' 불쌍한영자
22-04-29 02:21
15518
올킬 성공 가마구치
22-04-29 00:31
15517
"돈만 맞다면 토트넘이 떠나보내겠지"…이적료가 가장 큰 '관건' 불도저
22-04-28 23:20
15516
떠나는 선수가 팀내 리그 최다 도움 1위 '아이러니'…그래도 이별한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8 21:40
15515
두산 완전 박살났네 섹시한황소
22-04-28 20:18
15514
‘나 아스널로 갈거야’ EPL 강등권 공격수가 세운 미래 계획 장사꾼
22-04-28 17:01
15513
'돌아왔구나, 넘버 원'.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심판 보야르, 휴식 마치고 그라운드로 컴백 순대국
22-04-28 15:39
15512
‘5년 제자’ 아구에로, 작심 발언 “난 펩이 그렇게 화내는 게 싫더라” 애플
22-04-28 12:51
15511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극혐
22-04-28 11:18
15510
김광현도 양현종도 아니다...현존 韓 최고 투수, 경탄 금치 못한 외인 감독 물음표
22-04-28 10:49
15509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4-28 09:29
15508
'이변은 없었다' 리버풀, 비야레알 2-0 격파…쿼드러블 도전 청신호 박과장
22-04-28 07:42
15507
맨유는 갈 생각 없고…나겔스만이 뮌헨으로 부르는데 사이타마
22-04-28 05:27
15506
월클이 이제 90분 뛰기 시작 "집 구하는 것도 어렵더라" 캡틴아메리카
22-04-28 01:20
15505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가츠동
22-04-27 23:46
15504
'10G 0.088' 야수 3안타 반등…키움, 한화에 역전패 설욕 장그래
22-04-27 22:36
15503
손흥민, 맨유 이적해 호날두 '7번' 이을 가능성↑ 조폭최순실
22-04-27 20:52
15502
LG 날벼락, 24세 영건 결국 수술대 오른다 '시즌 아웃' 홍보도배
22-04-27 17:09
15501
무리뉴 제자에 진심인 토트넘…스카우터까지 파견해 직관 순대국
22-04-27 15:33
15500
FPL의 분석... '침묵' SON-케인 팔아야 하나 픽샤워
22-04-27 13:29
15499
콘테 '환승이별' 계획 들통났다.. "레비 격분" 픽도리
22-04-27 12:46
15498
[NBA] ‘올라디포-아데바요 맹활약’ 버틀러 빠진 MIA, ATL 꺾고 2R 진출 아이언맨
22-04-27 11:39
15497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미니언즈
22-04-27 10:06
15496
무려 10년, 오래 걸려도…이 맛에 키워서 씁니다 애플
22-04-27 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