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 도전에도 한 번의 시리즈도 통과 못해본 KT 허훈…군 입대로 당분간 작별

104 0 0 2022-04-29 14:00: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T 허훈. 스포츠동아DB
리그 정상급 포인트 가드 수원 KT 허훈(27·180㎝)에겐 플레이오프(PO)가 이번에도 아픔의 무대였다.

KT는 27일 안양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4강 PO(5전3승제)에서 시리즈 전적 1승3패에 머물러 안양 KGC에게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내줬다. KT는 정규리그 2위로 4강 PO에 직행했지만 창단 이후 첫 번째 우승 도전은 이번에도 일찍 막을 내렸다.

KT의 간판스타 허훈은 21일 4강 PO 홈 1차전에서 혼자 28점을 넣어 팀에 승리를 안겼지만 23일 2차전에선 11점에 그쳤다. 25일 3차전에서 17점을 기록했지만 승부처에서 체력적으로 지친 모습을 드러내며 팀의 2연패를 막지 못했다. 27일 4차전에선 1쿼터 초반 허벅지를 다치는 불운이 겹치면서 단 1점을 올리는데 머물렀고, 결국 고개를 숙여야 했다.

2019~2020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거머쥐는 등 프로에 입단한 이후 승승장구한 허훈이지만 PO 무대에서만큼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첫 PO 출전이었던 2018~2019시즌 창원 LG와 6강 PO에서 시리즈 막판에 이름값을 했지만 팀을 4강에 올려놓진 못했다. 2020~2021시즌에는 안양 KGC와 6강 PO에서 격돌했다. 당시 허훈은 햄스트링 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평균 35분을 뛰는 등 고군분투했지만 KT는 3연패로 조기 탈락했다. 허훈은 절치부심하며 이번 시즌 4강 PO에 임했다. 상대는 지난 시즌 6강 PO에서 3연패를 안긴 KGC였다. 그러나 허훈과 KT는 이번에도 ‘통과’가 아닌 ‘탈락’이라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허훈은 조만간 입대한다. 국군체육부대에 선발돼 선수생활을 이어가며 군 복무를 이행한다. 신심을 다스리고 돌아올 허훈이 다음 기회엔 ‘봄 농구’와의 악연을 끊어낼지 궁금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37
'케인말고 더 있다' 맨유가 노리는, 또 다른 토트넘 선수 손나은
22-04-30 23:17
15536
국야 쓰나미네 가습기
22-04-30 21:34
15535
'중요한 시기에' 토트넘, 윙백 레길론도 부상...쿨루셉스키가 대안? 물음표
22-04-30 05:51
15534
이제 건강한 1,400억, 5년 만에 8경기 연속 출전 신기록 롤다이아
22-04-30 04:02
15533
'유럽 우승트로피만 11개' 지소연, 첼시 떠나 WK리그 클럽 이적 조현
22-04-30 02:20
15532
동점 찬스→대타 교체 ‘굴욕’, 100만 달러 외국인 어찌할꼬 앗살라
22-04-30 00:29
15531
'피렐라 9회 역전타' 벌떼 마운드 삼성, 연패 탈출...불펜 붕괴 KIA 3연패 닥터최
22-04-29 22:19
15530
이적료 '1,543억 원' 호날두 대체자, 3시즌 '리그 4골' 레알은 '한숨 푹푹' 찌끄레기
22-04-29 20:45
15529
'결국 쏟아진 눈물'...04년생 아들의 프로 데뷔에 아버지 '오열' 사이타마
22-04-29 17:12
15528
'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KBO리그 못뛴다. 키움 계약 승인불허 [공식발표] 가츠동
22-04-29 16:29
15527
맨유 떠날 이유 사라졌다... 발롱도르 후보로 키워준 감독과 '극적 재회' 군주
22-04-29 15:36
VIEW
3번 도전에도 한 번의 시리즈도 통과 못해본 KT 허훈…군 입대로 당분간 작별 순대국
22-04-29 14:00
15525
'5년 3,232억 초대박 계약' 덴버, 요키치에 슈퍼 맥스 계약 제시할 예정 손나은
22-04-29 13:06
15524
정규리그 1위 SK, KGC와 챔프전 격돌… 맞대결은 '절대 열세' 아이언맨
22-04-29 11:18
15523
[NBA] '선수 생활 포기 결정' GSW 핵심 선수의 절박했던 과거 재조명 미니언즈
22-04-29 10:28
155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9 09:09
15521
‘호날두가 살렸다’ 맨유, 첼시와 1-1 무…‘6위 유지’ 6시내고환
22-04-29 06:40
15520
'월클' SON도 감탄..."쿨루셉스키, EPL 3개월 만에 완벽 적응" 극찬 뉴스보이
22-04-29 04:25
15519
라리가 '황당' 연봉 순위... 1·2위 휩쓴 레알 '먹튀들' 불쌍한영자
22-04-29 02:21
15518
올킬 성공 가마구치
22-04-29 00:31
15517
"돈만 맞다면 토트넘이 떠나보내겠지"…이적료가 가장 큰 '관건' 불도저
22-04-28 23:20
15516
떠나는 선수가 팀내 리그 최다 도움 1위 '아이러니'…그래도 이별한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8 21:40
15515
두산 완전 박살났네 섹시한황소
22-04-28 20:18
15514
‘나 아스널로 갈거야’ EPL 강등권 공격수가 세운 미래 계획 장사꾼
22-04-28 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