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떠날 이유 사라졌다... 발롱도르 후보로 키워준 감독과 '극적 재회'

118 0 0 2022-04-29 15:36: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약스 시절 에릭 텐 하흐(오른쪽) 감독이 도니 반 더 비크를 안아주고 있다. /AFPBBNews=뉴스1어떻게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나려 했던 도니 반 더 비크(25·에버튼)가 오히려 다음 시즌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맨유 이적 후 좀처럼 기회를 받지 못하면서 줄기차게 이적을 요청해왔는데, 옛 은사인 에릭 텐 하흐(52·네덜란드) 감독과 맨유에서 재회하게 됐기 때문이다.

아약스 시절 활약을 바탕으로 반 더 비크는 2020년 9월 3900만 유로(약 522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맨유로 이적했다. 그러나 지금까진 결과적으로 실패한 이적이 됐다. 이번 시즌까지 1시즌 반 동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단 4경기에만 선발로 나섰다. 벤치에서 출발한 경기 수는 무려 52경기나 됐다.

지난 시즌 이후부터 줄곧 맨유를 떠나려 했던 것도 꾸준한 출전을 위해서였다. 다행히 지난 겨울 이적시장 막판에야 에버튼에 새 둥지를 틀었다. 지난 1시즌 반 동안 맨유에서 선발로 나섰던 경기보다 에버튼 임대 이적 직후 선발로 나선 경기가 더 많았다. 자연스레 맨유와 반 더 비크의 인연도 끝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반전'이 찾아왔다. 아약스 시절 은사였던 텐 하흐 감독이 다음 시즌부터 맨유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 것이다. 자신을 가장 잘 아는 감독과 다음 시즌부터 함께 할 수 있게 됐으니 입지 반전도 기대해볼 만해진 셈이다.

영국 풋볼트랜스퍼스 역시 28일(한국시간) "반 더 비크는 맨유 이적 후 거의 뛰지 못했다. 지난 몇 달간 구단을 떠나고 싶어 한다는 소문이 무성했던 이유"라면서 "그러나 텐 하흐 감독의 부임 소식이 반 더 비크의 마음을 바꿨다. 지금은 옛 은사 감독 밑에서 미래를 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반 더 비크가 특히 기대하는 건 텐 하흐 감독 밑에서 그야말로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실제 텐 하흐 감독 부임 이후 반 더 비크는 아약스의 핵심이었고, 특히 2018~2019시즌엔 아약스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 돌풍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22살에 불과하던 2019년 발롱도르 후보(28위)에 이름을 올렸던 것도 텐 하흐 감독 밑에서 폭발한 잠재력 덕분이었다.

그런 텐 하흐 감독과 다음 시즌부터 재회하게 됐으니, 반 더 비크 입장에선 새 시즌이 기다려질 수밖에 없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텐 하흐 감독은 프리시즌부터 반 더 비크에게 자신을 증명할 기회를 줄 계획이다. ESPN은 "반 더 비크가 텐 하흐 감독 시절 발롱도르 후보에까지 올랐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조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37
'케인말고 더 있다' 맨유가 노리는, 또 다른 토트넘 선수 손나은
22-04-30 23:17
15536
국야 쓰나미네 가습기
22-04-30 21:34
15535
'중요한 시기에' 토트넘, 윙백 레길론도 부상...쿨루셉스키가 대안? 물음표
22-04-30 05:51
15534
이제 건강한 1,400억, 5년 만에 8경기 연속 출전 신기록 롤다이아
22-04-30 04:02
15533
'유럽 우승트로피만 11개' 지소연, 첼시 떠나 WK리그 클럽 이적 조현
22-04-30 02:20
15532
동점 찬스→대타 교체 ‘굴욕’, 100만 달러 외국인 어찌할꼬 앗살라
22-04-30 00:29
15531
'피렐라 9회 역전타' 벌떼 마운드 삼성, 연패 탈출...불펜 붕괴 KIA 3연패 닥터최
22-04-29 22:19
15530
이적료 '1,543억 원' 호날두 대체자, 3시즌 '리그 4골' 레알은 '한숨 푹푹' 찌끄레기
22-04-29 20:45
15529
'결국 쏟아진 눈물'...04년생 아들의 프로 데뷔에 아버지 '오열' 사이타마
22-04-29 17:12
15528
'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KBO리그 못뛴다. 키움 계약 승인불허 [공식발표] 가츠동
22-04-29 16:29
VIEW
맨유 떠날 이유 사라졌다... 발롱도르 후보로 키워준 감독과 '극적 재회' 군주
22-04-29 15:36
15526
3번 도전에도 한 번의 시리즈도 통과 못해본 KT 허훈…군 입대로 당분간 작별 순대국
22-04-29 14:00
15525
'5년 3,232억 초대박 계약' 덴버, 요키치에 슈퍼 맥스 계약 제시할 예정 손나은
22-04-29 13:06
15524
정규리그 1위 SK, KGC와 챔프전 격돌… 맞대결은 '절대 열세' 아이언맨
22-04-29 11:18
15523
[NBA] '선수 생활 포기 결정' GSW 핵심 선수의 절박했던 과거 재조명 미니언즈
22-04-29 10:28
155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9 09:09
15521
‘호날두가 살렸다’ 맨유, 첼시와 1-1 무…‘6위 유지’ 6시내고환
22-04-29 06:40
15520
'월클' SON도 감탄..."쿨루셉스키, EPL 3개월 만에 완벽 적응" 극찬 뉴스보이
22-04-29 04:25
15519
라리가 '황당' 연봉 순위... 1·2위 휩쓴 레알 '먹튀들' 불쌍한영자
22-04-29 02:21
15518
올킬 성공 가마구치
22-04-29 00:31
15517
"돈만 맞다면 토트넘이 떠나보내겠지"…이적료가 가장 큰 '관건' 불도저
22-04-28 23:20
15516
떠나는 선수가 팀내 리그 최다 도움 1위 '아이러니'…그래도 이별한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8 21:40
15515
두산 완전 박살났네 섹시한황소
22-04-28 20:18
15514
‘나 아스널로 갈거야’ EPL 강등권 공격수가 세운 미래 계획 장사꾼
22-04-28 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