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반박 "내가 야망이 없다고?"

104 0 0 2022-05-03 01:59: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내가 야망이 없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월드클래스라는 말이 아깝지 않다. 이제 자기 자신과 싸움이다.

손흥민이 한국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지난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 2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토트넘도 손흥민의 활약 속에 3-1 승리를 거뒀다. 직전 두 경기에서 1무 1패로 프리미어리그 5위까지 내려간 토트넘은 다시 4위로 올라섰다.

리그 19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자신의 커리어 하이를 경신했다. 지난 시즌 18골을 넘어 한 시즌 리그 최다골이다. 동시에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공동 1위였던 한국선수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골(18골) 기록을 완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이제 관심은 리그 득점왕에게 주어지는 골든 부츠 수상 여부다. 남은 시즌 경기는 4개.

1위 모하메드 살라(22골)와 격차는 3골이다. 시즌이 거의 막바지에 다다른 점을 생각하면 적지 않은 차이다.

단 시즌 후반기 득점 페이스만 보면 손흥민이 살라를 압도한다.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의 골든 부츠 수상 가능성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레스터 시티전 후 손흥민에게 골든 부츠 관련 질문이 나왔다. 손흥민은 "골든 부츠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물론 득점은 언제나 좋은 일이다. 하지만 골은 혼자 만들어낼 수 없다. 팀이 도와줘야 한다"고 개인상에 욕심이 없음을 밝혔다.

이어 "팀을 위해서는 희생할 줄 알아야한다. 골든 부츠는 누구나 꿈꾸는 상이다. 그러나 지금 내게 중요한 건 토트넘이 시즌을 잘 마무리하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수 있도록 돕는 거다. 이것 외에 중요한 건 없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가끔은 이런 나를 보고 야망이 없다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내게 있어 가장 중요한 건 팀이다"며 거듭해서 개인보단 팀 퍼스트를 언급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85
‘결승행 주인공은?’…레알 vs 맨시티, 선발 명단 공개 박과장
22-05-05 03:29
15584
‘22년 맨유맨’ 고별 경기 뛰지 못해 뿔났다 사이타마
22-05-05 01:49
15583
'한숨만 나온다' 벵거, 아쉬움 토로..."에메리 경질했던 건 실수" 이아이언
22-05-05 00:26
15582
콘테에게 또 찍혔다... SON 골에 가려진 '방출 1순위' 플레이 캡틴아메리카
22-05-04 22:09
15581
토트넘 살림꾼, 떠날 일 없다… “매각하면 콘테가 분노할 것” 가츠동
22-05-04 20:25
15580
LA 다저스, 9시즌 연속 관중킹 순항 ‘전체-평균 1위’ 섹시한황소
22-05-04 04:04
15579
韓 울렸던 日 최고 투수, 만루포 충격→첫 7실점 '굴욕'…22G 연속 QS 끝 치타
22-05-04 03:08
15578
'지는 법 모르던' 롯데, 천재 유격수 실책 파티 속 스스로 무너졌다 불쌍한영자
22-05-04 01:55
15577
"회식에 나만 빼고"…윤석민, 은퇴 전 기아 '찬밥 대우' 고백 손나은
22-05-04 00:47
15576
'호날두·케인도 꺾었다' 놀라운 SON, 유럽 5대 리그 공격수 2위 '역대급' 해골
22-05-03 23:21
15575
'에이스→최악' 황희찬, 영국 매체가 선정한 울버햄튼 부진의 원인 와꾸대장봉준
22-05-03 22:41
15574
'티아고 멀티골' 경남, 안산 원정에서 3-2 승리 거두고 2연승 질주 간빠이
22-05-03 21:30
15573
'2년 연속 음주사고' NC, 음주 폭행 한규식 코치 계약 해지 및 퇴단 중징계 캡틴아메리카
22-05-03 20:16
15572
'첼시 비상' 이 선수마저 떠난다고?...리버풀-맨시티 등 주시 질주머신
22-05-03 17:32
15571
농심, 배지훈 전 감독과 금전 문제로 갈등 호랑이
22-05-03 15:46
15570
'얘가 이렇게 잘 할 줄이야'…아스널, '계륵 FW' 마지막으로 잡는다 철구
22-05-03 14:29
15569
'근육맨 윙어의 추락'...400억 아까운 바르사, 완전 영입 안 한다 애플
22-05-03 13:07
15568
'이순철 아들'→'트레이드 복덩이' 다음은…롯데 이인복 "이제는 내 차례"[SPO 인터뷰] 미니언즈
22-05-03 11:02
15567
참혹한 결과→AFC 클럽 랭킹 15위 급락…中 ACL 티켓 1장으로 축소 크롬
22-05-03 09:11
15566
호날두 3G 연속골+바란 데뷔골...맨유, 브렌트포드 3-0 대파 아이언맨
22-05-03 07:02
15565
‘토트넘 경기 결과? 관심 없다! 아스널 골키퍼 토트넘 완전 무시 “우린 3위 첼시를 주목하고 있다” 애플
22-05-03 05:31
15564
'명전 2루수 후보→약물 적발' 카노, 결국 방출대기 신세 음바페
22-05-03 03:06
VIEW
손흥민의 반박 "내가 야망이 없다고?" 이아이언
22-05-03 01:59
15562
한국계 메이저리거들 "태극마크 달고 싶어요" 장그래
22-05-03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