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경기 결과? 관심 없다! 아스널 골키퍼 토트넘 완전 무시 “우린 3위 첼시를 주목하고 있다”

119 0 0 2022-05-03 05:31: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지난 1일(한국시간) 레스터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의 ‘원맨쇼’에 힘입어 3-1로 낙승했다. 다시 리그 4위가 됐다.

그러나 토트넘 경기가 끝난 직후 아스널은 웨스트햄을 2-1로 꺾고 다시 리그 4위를 탈환했다. 불과 몇 시간 만의 순위 변화였다.

아스널 대 웨스트햄 경기가 끝난 후 아스널 골키퍼 아론 램스데일은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당일 토트넘의 경기 결과 이후 승리가 더 중요했냐는 질문에 “몰랐다”고 잘라 말했다. 알 필요도 없다는 뉘앙스였다. 그는 “웨스트햄과의 경기를 앞두고 워밍업을 하기 위해 일찍 경기장에 나왔기 때문에 토트넘 경기 결과를 알 수 없었다”고 둘러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더 높은 순위를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아스널은 현재 토트넘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3위인 첼시에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의 말대로 3위 첼시는 구단 매각 소식 이후 뒤숭숭한 본위기 속에서 최근 5차례 리그 경기에서 2승 1무 2패를 기록했다. 강등 위기에 있는 에버튼에게도 0-1로 패하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4위 아스널과의 승점 차는 3으로 줄어들었다. 남은 4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집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아스널은 17위 리즈 유나이티드, 5위 토트넘, 10위 뉴캐슬, 18위 에버튼과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첼시는 8위 울버햄튼, 17위 리즈 유나이티드, 11위 레스터, 19위 왓포드와 시즌 마지막 4경기를 치르게 된다. 일정상 첼시가 다소 유리하다. 그러나, 아스널이 토트넘만 제치면 현재 팀 분위기로 봤을 때 순위가 뒤집힐 수도 있다. 게다가 첼시는 이 과정에서 리버풀과 FA컵에서 맞붙게 되어 있다.

문제는 토트넘이다. 토트넘은 리버풀과 아스널을 차례로 만난다. 아스널에 승점 2가 뒤진 리그 5위인 토트텀으로서는 리버풀전이 4위 진입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적지에서 경기를 갖게 되는 만큼 승점을 챙기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토트넘이 리버풀에 패하면 사실상 4위가 어려워진다. 아스널을 이긴다 해도 아스널이 3경기를 다 이길 경우 토트텀이 아스널을 넘을 수는 없게 된다.

다만, 아스널도 토트넘처럼 이번 시즌 기복이 심한 경기력을 보이고 있어 어떻게 될지는 시즌 마지막 경기가 끝나 봐야 한다. 엉뚱한 팀에 물리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토트넘은 리버풀과 아스널전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챙기고, 번리와 노위치와의 경기에서 필승을 하는 수밖에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토트넘 경기 결과? 관심 없다! 아스널 골키퍼 토트넘 완전 무시 “우린 3위 첼시를 주목하고 있다” 애플
22-05-03 05:31
15553
'명전 2루수 후보→약물 적발' 카노, 결국 방출대기 신세 음바페
22-05-03 03:06
15552
손흥민의 반박 "내가 야망이 없다고?" 이아이언
22-05-03 01:59
15551
한국계 메이저리거들 "태극마크 달고 싶어요" 장그래
22-05-03 00:25
15550
"이미 허가 받았다"…텐 하흐 1호 영입 임박 가습기
22-05-02 23:27
15549
다음은 슈퍼루키 차례? 칼 빼든 KIA, '타율 0.164' 유망주 먼저 내렸다 원빈해설위원
22-05-02 22:42
15548
벌써 34살' 이젠 3100억 몸값 해야지, 본격 재활피칭 돌입 호랑이
22-05-02 20:53
15547
'SON 인사도 무시'... 고개 숙이며 퇴근한 모우라, 최악 부진에 실망했나 미니언즈
22-05-02 20:14
15546
[LPL Report] '초패왕'이 승자가 될 수 없던 이유 장그래
22-05-02 17:25
15545
"맨유 잔류하고 싶은데" 연락만 기다린다…협상 결렬 시 뉴캐슬행 선호 순대국
22-05-02 16:44
15544
동료까지 챙기는 SON, 골 넣고 로메로 이름 가리키며 "골은 혼자 넣는 게 아냐" 철구
22-05-02 15:09
15543
'아무리 우승했다지만...선 넘네' 뮌헨, 마인츠전 1-3 패배 후 이비자 단체휴가 애플
22-05-02 13:35
15542
에버턴 좋다 말았네, 결승골 넣고 날아든 조명탄 다시 관중에게 던져 3G 출전정지 징계 위기? 아이언맨
22-05-02 12:37
15541
'톰슨 역전 3점슛' GSW, 멤피스에 1점 차 신승…PO 준결승 기선제압 극혐
22-05-02 11:29
15540
손흥민 원더골에 놀란 호이비에르, 토트넘은 "야 너두(너도)?" 물음표
22-05-02 10:04
1553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02 09:00
15538
멀티홈런 저지 '8G 7홈런-14타점' 괴력...양키스, KC 꺾고 9연승 해적
22-05-02 07:04
15537
보스턴 홍보도배
22-05-02 05:45
15536
충격! '기적의 아이콘' 에릭센, 토트넘 아닌 아스널 이적? 장사꾼
22-05-02 04:15
15535
‘황의조 88분 활약’ 보르도, 니스전 0-1 패…‘강등권 유지’ 원빈해설위원
22-05-02 02:05
15534
'10-10 눈앞' 손흥민, PL '전인미답' 기록 머지 않았다 픽샤워
22-05-02 00:45
15533
트라브존스포르, 김민재의 페네르바체 제치고 38년 만에 터키 리그 우승 픽도리
22-05-01 23:14
15532
충격적인 강등 겪은 '이동경 소속팀' 샬케, 한 시즌만에 분데스리가 복귀하나 해골
22-05-01 21:33
15531
'주급 7억' 브라질 괴물 공격수, "토트넘 갈 수도 있었다" 고백...이유는 무리뉴 감독 소주반샷
22-05-01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