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행복했던 곳으로' 포그바, 유벤투스와 조건 합의...3년 계약

80 0 0 2022-05-21 19:30: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폴 포그바가 차기 행선지로 유벤투스를 선택했다.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유벤투스는 포그바와 개인 조건에 합의를 완료했다. 포그바의 에이전트였던 미노 라이올라의 사망 후 협상을 이어받은 대리인과 계약을 맺었다. 시즌당 1,000만 유로(약 135억 원)와 성과급까지 더한 3년 계약이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끝났다. 마지막 세부 사항까지 해결 완료됐다.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과 프로젝트는 포그바가 선택하는 데 있어 결정적이었다. 최대 10개의 보너스가 삽입됐다"라고 알렸다.

포그바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이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데뷔전까치 치렀으나, 중용되기엔 역부족이었다. 이에 2012년 여름 재계약을 거절하고 자유 계약(FA)으로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유벤투스에서 포그바는 날갯짓을 활짝 폈다. 미드필더로서 필요한 재능을 모두 흡입했고,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해 이탈리아 세리에A 대표 미드필더가 됐다. 공격 포인트를 적립하는 능력도 훌륭해 4시즌 간 34골 40도움을 기록했다.

중원 보강이 필요했던 맨유는 포그바를 다시 불러들이게 됐다. 2016년 여름 무려 1억 500만 유로(약 1,410억 원)라는 거금을 들여 영입을 완료했다. 재결합하게 된 포그바는 중원에 창의성을 불어 넣었고, 매 시즌 주전으로 활약했다.

다만, 잦은 논란과 잡음을 풍기면서 호불호가 크게 갈렸다. 여기에 재계약 과정도 지지부진하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2016년 입단 이래 재계약은 한 차례도 맺어지지 않았고, 곧 FA를 앞두고 있다.

지난 시즌부터 맨유는 주급 40만 파운드(약 6억 3,600만 원) 정도의 제안을 건넸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없었다. 그 사이 파리 생제르맹(PSG),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에 이어 최근엔 맨체스터 시티까지 러브콜을 보내왔다.

극적인 재계약 가능성은 현저히 낮은 가운데, 포그바의 마음은 유벤투스로 향하게 됐다. 이탈리아 복수 매체들은 "포그바는 복수 구단으로부터 관심을 받았으나 자신이 가장 행복하다고 느끼고,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유벤투스로의 복귀를 선택했다"라고 설명했다.

포그바는 시즌 당 1,000만 유로에 성과급, 세금 감면 혜택 등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99
'5월 타율 3할 폭발' 불타는 방망이, 보상선수 신화 시동거나요 아이언맨
22-05-21 22:15
15798
'9회 1,3루 위기 막았다' LG, SSG에 4-3 진땀승...김현수, 8년 연속 10홈런 가습기
22-05-21 21:04
VIEW
'가장 행복했던 곳으로' 포그바, 유벤투스와 조건 합의...3년 계약 군주
22-05-21 19:30
15796
토트넘 영입 원하지만…"원하는 행선지는 유벤투스" 질주머신
22-05-21 18:41
15795
"SON, 믿을 수 없는 완벽한 선수" EPL 후배 존경 표시 소주반샷
22-05-21 17:13
15794
[오피셜] '한국 상대' 포르투갈, 호날두 포함 초호화 대표 26인 소집 철구
22-05-21 16:14
15793
'어느 구단으로 갈까' 아스널과 미팅…"다른 클럽과 만남도 계획" 애플
22-05-21 15:53
15792
손흥민, PK 키커로 나선다…케인 결장 가능성↑ 오타쿠
22-05-21 14:41
15791
'EPL 희망' 레반도프스키 토트넘에 영입 제안 호랑이
22-05-21 13:16
15790
'살라- KDB 있는데' 손흥민, PFA 올해의 선수 후보 제외 손나은
22-05-21 11:53
15789
'토트넘 날벼락' "토트넘에 식중독 사태 발생했다. 농담 아니다"(BBC 리네커)...케인 몸 상태 좋지 않아 극혐
22-05-21 11:05
15788
'1077억 타깃' 맨유행 거절…"UCL에서 뛰고 싶어서" 크롬
22-05-21 10:04
15787
'실력에 인성까지' 동료·직원 다 챙긴 홀란드, 총 8억 상당 명품시계 쐈다 물음표
22-05-21 07:04
15786
'EPL 희망' 레반도프스키 토트넘에 영입 제안 조현
22-05-21 02:37
15785
'푸이그까지 터졌다' 키움, 한화 3연패 빠트리며 2연승 닥터최
22-05-20 22:52
15784
소형준의 눈부신 역투+타선은 9회 폭발…KT, 삼성 제압 찌끄레기
22-05-20 21:49
15783
쏘뱅이 잘못되나 6시내고환
22-05-20 20:24
15782
1달 반 만에 7kg '쏙'... 1위팀 캡틴, 이렇게나 힘든 자리였다 떨어진원숭이
22-05-20 17:38
15781
감정 조절 실패 비에이라 감독, 중지 날린 에버턴 팬에 로우킥 작렬…"할 말 없다" 이영자
22-05-20 16:03
15780
먹튀와 드디어 안녕, “계약 만료 모두가 알아...팀 역사 쓴 선수” 장그래
22-05-20 15:16
15779
"토트넘 올라온다...첼시, 4위 경쟁 고생해야 할걸?" EPL 출신 MF 경고 순대국
22-05-20 14:19
15778
'완전 영입은 NO!'...토트넘, 바르사에서 밀린 DF '맛보기 임대' 원한다 원빈해설위원
22-05-20 13:31
15777
'최강 조커' 7년 만에 리버풀 떠난다... 울브스전서 작별 인사 픽샤워
22-05-20 12:35
15776
'0-2→3-2 대역전' 에버튼 관중, '잔류 확정짓는' 극적인 역전골에 단체 경기장 난입 가습기
22-05-20 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