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1,3루 위기 막았다' LG, SSG에 4-3 진땀승...김현수, 8년 연속 10홈런

93 0 0 2022-05-21 21:04: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가 SSG를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LG는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시즌 KBO리그 SSG와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선발 이민호는 5⅓이닝 동안 6피안타 1볼넷 1사구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마무리 고우석이 3연투로 등판해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LG는 1회 홍창기가 좌중간 안타, 박해민이 좌전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김현수가 유격수 땅볼 병살타로 물러났다. 2사 3루에서 채은성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오지환이 헛스윙 삼진으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LG는 2회 선취점을 뽑았다. 유강남과 문보경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재원의 파울 플라이 아웃, 서건창의 삼진으로 2아웃이 됐으나 홍창기가 2룩수 옆을 빠져나가는 적시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였다. 

SSG는 1회 선두타자 추신수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희생 번트로 1사 2루가 됐지만, 최정과 한유섬이 범타로 물러났다. 2회에도 1사 후 박성한의 볼넷, 2사 후 김민식의 우전 안타로 1,3루 찬스로 연결했으나 김성현이 3루수 땅볼로 이닝이 끝났다.

LG는 3회 달아났다. 채은성이 SSG 선발 이태양을 상대로 2볼 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슬라이더를 끌어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시즌 2호)을 쏘아올렸다. 스코어는 2-0이 됐다.

LG는 5회 다시 홈런으로 도망갔다. 선두타자 홍창기가 볼넷을 얻어 출루하자, 박해민이 보내기 번트로 주자를 2루로 보냈다. 김현수가 이태양의 초구 직구를 때려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시즌 10호)을 터뜨렸다. 8년 연속 10홈런과 함께 개인 통산 1200타점을 달성했다. LG의 4-0 리드.

SSG는 6회 추격에 나섰다. 1사 후 크론과 박성한이 연속 안타를 때려 LG 선발 이민호를 강판시켰다. 대타 하재훈이 중견수 직선타 아웃으로 물러났지만, 김민식이 최성훈의 변화구 커브에 헬멧을 스치면서 사구로 출루해 2사 만루가 됐다. LG는 다시 김진성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김성현이 초구를 때려 2타점 우전 적시타로 2-4로 추격했다. 

SSG는 8회 1사 후 박성한이 좌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하재훈이 투수 앞 땅볼 아웃. 2사 2루에서 김민식이 좌선상 2루타로 3-4, 한 점 차로 따라 붙었다.  

SSG는 9회 1사 후 최지훈의 볼넷, 최정의 우중간 안타로 1,3루 찬스를 잡았다. 한유섬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크론도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종 수정 날짜 : 2022-05-21 21:08:11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01
'히얼 위 고' 음바페, PSG 잔류 결정 호랑이
22-05-22 02:35
15800
맨시티 더브라위너, 손흥민 제치고 EPL '올해의 선수' 수상 손나은
22-05-22 00:09
15799
'5월 타율 3할 폭발' 불타는 방망이, 보상선수 신화 시동거나요 아이언맨
22-05-21 22:15
VIEW
'9회 1,3루 위기 막았다' LG, SSG에 4-3 진땀승...김현수, 8년 연속 10홈런 가습기
22-05-21 21:04
15797
'가장 행복했던 곳으로' 포그바, 유벤투스와 조건 합의...3년 계약 군주
22-05-21 19:30
15796
토트넘 영입 원하지만…"원하는 행선지는 유벤투스" 질주머신
22-05-21 18:41
15795
"SON, 믿을 수 없는 완벽한 선수" EPL 후배 존경 표시 소주반샷
22-05-21 17:13
15794
[오피셜] '한국 상대' 포르투갈, 호날두 포함 초호화 대표 26인 소집 철구
22-05-21 16:14
15793
'어느 구단으로 갈까' 아스널과 미팅…"다른 클럽과 만남도 계획" 애플
22-05-21 15:53
15792
손흥민, PK 키커로 나선다…케인 결장 가능성↑ 오타쿠
22-05-21 14:41
15791
'EPL 희망' 레반도프스키 토트넘에 영입 제안 호랑이
22-05-21 13:16
15790
'살라- KDB 있는데' 손흥민, PFA 올해의 선수 후보 제외 손나은
22-05-21 11:53
15789
'토트넘 날벼락' "토트넘에 식중독 사태 발생했다. 농담 아니다"(BBC 리네커)...케인 몸 상태 좋지 않아 극혐
22-05-21 11:05
15788
'1077억 타깃' 맨유행 거절…"UCL에서 뛰고 싶어서" 크롬
22-05-21 10:04
15787
'실력에 인성까지' 동료·직원 다 챙긴 홀란드, 총 8억 상당 명품시계 쐈다 물음표
22-05-21 07:04
15786
'EPL 희망' 레반도프스키 토트넘에 영입 제안 조현
22-05-21 02:37
15785
'푸이그까지 터졌다' 키움, 한화 3연패 빠트리며 2연승 닥터최
22-05-20 22:52
15784
소형준의 눈부신 역투+타선은 9회 폭발…KT, 삼성 제압 찌끄레기
22-05-20 21:49
15783
쏘뱅이 잘못되나 6시내고환
22-05-20 20:24
15782
1달 반 만에 7kg '쏙'... 1위팀 캡틴, 이렇게나 힘든 자리였다 떨어진원숭이
22-05-20 17:38
15781
감정 조절 실패 비에이라 감독, 중지 날린 에버턴 팬에 로우킥 작렬…"할 말 없다" 이영자
22-05-20 16:03
15780
먹튀와 드디어 안녕, “계약 만료 모두가 알아...팀 역사 쓴 선수” 장그래
22-05-20 15:16
15779
"토트넘 올라온다...첼시, 4위 경쟁 고생해야 할걸?" EPL 출신 MF 경고 순대국
22-05-20 14:19
15778
'완전 영입은 NO!'...토트넘, 바르사에서 밀린 DF '맛보기 임대' 원한다 원빈해설위원
22-05-20 1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