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1200억 넘게 불렀는데… 토트넘이 노린 공격수 영입 실패

93 0 0 2022-05-22 21:07: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스널이 높은 금액을 부르고도 퇴짜맞았다.

영국 축구 매체 ‘풋볼 365’는 21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칼치오 메르카토’를 인용 “아스널이 빅터 오시멘(나폴리) 영입을 위해 구단 사상 최고액인 7,600만 파운드(약 1,208억 원)를 제시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전했다.

오시멘은 근래 들어 가장 핫한 공격수 중 하나다.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 10골을 기록한 오시멘은 올 시즌에도 뜨거운 발끝을 자랑한다. 리그 26경기에 출전해 14골을 낚아챘다.

주가가 올랐다. 스트라이커가 필요한 다수 팀이 그를 주시한다. 공격수 보강을 노리는 토트넘 역시 장바구니에 오시멘을 넣었다. 꾸준히 영입 후보로 언급되고 있다.

‘전방 보강’이 최우선인 아스널도 마찬가지다. 아스널은 지난 1월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을 내보냈고, 오는 6월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에디 은케티아와 결별이 유력하다. ‘우승’까지 노리려면 새얼굴을 품는 건 필수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원하는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를 비롯해 아스널의 위시리스트에는 여럿이 있다. 다르윈 누녜스(벤피카),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 조너선 데이비스(LOSC 릴), 알렉산더 이삭(레알 소시에다드) 등 여러 후보군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오시멘도 개중 하나다.

선수 1명에 과감한 투자가 적었던 아스널이지만, 이번에는 통 크게 베팅했다. 아스널은 2019년 니콜레 페페를 데려올 때 7,200만 파운드(약 1,144억 원)를 썼는데, 오시멘을 위해 400만 파운드(약 63억 원)를 더 불렀다. 영입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나폴리는 9,200만 파운드(약 1,462억 원)를 요구하며 아스널의 제안을 뿌리쳤다.

다소 과한 금액이지만, 나폴리가 배짱부릴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아스널 외에도 복수 빅클럽이 군침을 흘리고 있다. 더불어 오시멘과 계약이 2025년에 만료된다. 여유를 갖고 협상에 임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22
토트넘 '제2의 손흥민' 키운다…경북 영덕에 코치진 파견 손예진
22-05-24 00:04
15821
"그딴 질문, 펩이랑 맨시티한테 물어봐"...'분노' 제라드 기자회견 뛰쳐나가 애플
22-05-23 23:10
15820
FA 전성현, KGC 떠나 데이원자산운용 이적···4년-7억 5000만원 손나은
22-05-23 22:21
15819
'우승한 줄 알았는데...' 살라, 역전골에 포효했지만 관중 손가락 보고 좌절 호랑이
22-05-23 21:36
15818
中언론의 푸념 “한국은 손흥민 보유국인데…이것이 중국축구와 격차” 아이언맨
22-05-23 20:05
15817
'내가 지금 뭘 본 거야' 텐 하흐 감독, 처참한 맨유 수준 목격 후 영혼 이탈 해적
22-05-23 08:33
15816
EPL 득점왕 소감 밝힌 손흥민 “어릴 적부터” 홍보도배
22-05-23 07:06
15815
레앙 맹활약' 밀란, 사수올로 꺾고 리그 19번째 우승 장사꾼
22-05-23 06:16
15814
손흥민 득점왕 픽샤워
22-05-23 01:57
15813
"가능성 있잖아"...PL 사무국, 손흥민 위해 '득점왕 트로피' 준비 해골
22-05-22 23:50
15812
'바로우 결승골' 볼로냐, 제노아에 1-0 승리 곰비서
22-05-22 22:43
15811
아스널, 1200억 넘게 불렀는데… 토트넘이 노린 공격수 영입 실패 와꾸대장봉준
22-05-22 21:07
15810
'은퇴 위기→완벽 부활' 플레이메이커, 토트넘-맨유 저울질 "미래 100% 확신 못 해" 철구
22-05-22 19:56
15809
'불난 집에 부채질'...펩 감독, "맨유, 리버풀이 우승 못하면 우리랑 파티하자!" 불쌍한영자
22-05-22 17:07
15808
'굿바이' PSG 레전드 마지막 득점 후 눈물→'가드 오브 아너' 해피엔딩 이아이언
22-05-22 15:55
15807
[MSI] T1 ‘오너’ 문현준 “G2와 RNG전 뼈아픈 패배... 아직 기회 있어 다행” 이영자
22-05-22 14:25
15806
'유럽 최고 선수 영예' 손흥민, EPL 올해의 선수는 무산 장사꾼
22-05-22 13:57
15805
[오피셜] 레알이 뭔가요? 음바페, '주급 15억'에 PSG와 3년 재계약 순대국
22-05-22 12:14
15804
구단 만류에도 은퇴, 24세 세터의 작별 인사 "인삼공사에서 행복했다" 가습기
22-05-22 11:11
15803
'득점왕 관련' 손흥민이 콘테 감독에게 받아든 배드뉴스[英매체] 미니언즈
22-05-22 09:39
15802
11년만의 우승에 '흥분' 즐라탄, 버스 앞유리창 '와장창' 오타쿠
22-05-22 05:52
15801
'히얼 위 고' 음바페, PSG 잔류 결정 호랑이
22-05-22 02:35
15800
맨시티 더브라위너, 손흥민 제치고 EPL '올해의 선수' 수상 손나은
22-05-22 00:09
15799
'5월 타율 3할 폭발' 불타는 방망이, 보상선수 신화 시동거나요 아이언맨
22-05-21 2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