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PSG 레전드 마지막 득점 후 눈물→'가드 오브 아너' 해피엔딩

287 0 0 2022-05-22 15:55: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사진=REUTERS-X90079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앙헬 디 마리아와 파리생제르맹(PSG)의 동행이 아름답게 막을 내렸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PSG는 2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메스와의 2021~2022시즌 프랑스 리그1 최종전에서 5대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 출격한 디 마리아는 팀이 4-0으로 앞서던 후반 22분 쐐기포를 폭발했다. 그의 득점에 PSG 동료들은 무척이나 기뻐했다. 디 마리아는 울컥한 듯 눈시울을 붉혔다.

디 마리아는 2015~2016시즌부터 PSG에서 활약했다. 그는 이날 경기 전까지 PSG 유니폼을 입고 총 294경기에 출전해 91골-1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리그1 5차례(2016·2018·2019·2020·2022년), 프랑스컵 5차례(2016·2017·2018·2020·2021년) 등 18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111도움은 PSG 역대 최다 도움이다. 그는 지난해 5월 20일 AS 모나코와 프랑스컵 결승(2대0 승)에서 104번째 도움을 올려 사페트 수시치(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103개)의 기록을 넘어섰다. 이적 첫 시즌인 2015~2016시즌에는 리그1에서 한 시즌 역대 최다 도움(18개)을 작성하기도 했다.

PSG와 디 마리아의 동행은 막을 내린다. 구단은 지난 21일 결별을 공식 발표했다. 이날은 디 마리아가 PSG 유니폼을 입고 뛴 마지막 경기였다.

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는 '디 마리아가 PSG에서의 마지막 경기에서 득점 후 눈물을 흘렸다. 그는 PSG 팬들이 기억할 수 있도록 완벽한 경기를 했다. 디 마리아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디 마리아는 후반 29분 교체 아웃됐다. PSG 선수들은 '가드 오브 아너'로 존경을 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15
SON, '발롱 후보' 벤제마 넘었다!...NO PK 골 랭킹 유럽 3위 장그래
22-05-24 20:06
15814
'이다영의 뉴 클럽은 CS 라피드 부쿠레슈티' 확인→PAOK 결별 후 곧 바로 발표 원빈해설위원
22-05-24 07:31
15813
겁없는 신예 불방망이… S·K·K 승전보 픽도리
22-05-24 04:26
15812
147억원 사나이와 0홈런타자 이후…타이거즈 좌익수 전쟁, 끝이 안 보인다 해골
22-05-24 03:18
15811
역대급 외국인 스타, 체면이고 뭐고 없었다… '호랑이 포효'에서 본 절박함 소주반샷
22-05-24 02:01
15810
KBO 최단신보다 작은 '162㎝' 美 유망주 "ML 목표, 한국도 좋다" 와꾸대장봉준
22-05-24 01:01
15809
토트넘 '제2의 손흥민' 키운다…경북 영덕에 코치진 파견 손예진
22-05-24 00:04
15808
"그딴 질문, 펩이랑 맨시티한테 물어봐"...'분노' 제라드 기자회견 뛰쳐나가 애플
22-05-23 23:10
15807
FA 전성현, KGC 떠나 데이원자산운용 이적···4년-7억 5000만원 손나은
22-05-23 22:21
15806
'우승한 줄 알았는데...' 살라, 역전골에 포효했지만 관중 손가락 보고 좌절 호랑이
22-05-23 21:36
15805
中언론의 푸념 “한국은 손흥민 보유국인데…이것이 중국축구와 격차” 아이언맨
22-05-23 20:05
15804
'내가 지금 뭘 본 거야' 텐 하흐 감독, 처참한 맨유 수준 목격 후 영혼 이탈 해적
22-05-23 08:33
15803
EPL 득점왕 소감 밝힌 손흥민 “어릴 적부터” 홍보도배
22-05-23 07:06
15802
레앙 맹활약' 밀란, 사수올로 꺾고 리그 19번째 우승 장사꾼
22-05-23 06:16
15801
손흥민 득점왕 픽샤워
22-05-23 01:57
15800
"가능성 있잖아"...PL 사무국, 손흥민 위해 '득점왕 트로피' 준비 해골
22-05-22 23:50
15799
'바로우 결승골' 볼로냐, 제노아에 1-0 승리 곰비서
22-05-22 22:43
15798
아스널, 1200억 넘게 불렀는데… 토트넘이 노린 공격수 영입 실패 와꾸대장봉준
22-05-22 21:07
15797
'은퇴 위기→완벽 부활' 플레이메이커, 토트넘-맨유 저울질 "미래 100% 확신 못 해" 철구
22-05-22 19:56
15796
'불난 집에 부채질'...펩 감독, "맨유, 리버풀이 우승 못하면 우리랑 파티하자!" 불쌍한영자
22-05-22 17:07
VIEW
'굿바이' PSG 레전드 마지막 득점 후 눈물→'가드 오브 아너' 해피엔딩 이아이언
22-05-22 15:55
15794
[MSI] T1 ‘오너’ 문현준 “G2와 RNG전 뼈아픈 패배... 아직 기회 있어 다행” 이영자
22-05-22 14:25
15793
'유럽 최고 선수 영예' 손흥민, EPL 올해의 선수는 무산 장사꾼
22-05-22 13:57
15792
[오피셜] 레알이 뭔가요? 음바페, '주급 15억'에 PSG와 3년 재계약 순대국
22-05-22 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