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고 선수 영예' 손흥민, EPL 올해의 선수는 무산

115 0 0 2022-05-22 13:57: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자료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상'에 도전했던 손흥민(30·토트넘)이 수상에 실패했다. 유럽 스포츠 전문 매체 유로스포츠에서는 손흥민을 '유럽 축구 최고의 선수'로 뽑아 대조를 이뤘다.
 
EPL 사무국은 21일(한국 시각) 케빈 더브라위너(31·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2021-2022시즌 EPL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팬들과 리그 20개 구단 주장, 축구 전문가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더브라위너는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손흥민도 더브라위너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무함마드 살라흐,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이상 리버풀), 재러드 보엔(웨스트햄), 주앙 칸셀루(맨시티), 부카요 사카(아스널),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사우샘프턴) 등도 함께였다.

자격은 충분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21골로 살라흐에 1골 차 득점 2위를 달린다. 특히 살라흐는 상대적으로 득점 가능성이 높은 페널티킥 골이 5개나 되는 반면 손흥민은 순수하게 필드골만 넣었다.

하지만 EPL의 선택은 더브라위너였다. 올 시즌 정규 리그 29경기 15골 7도움을 기록한 더브라위너는 맨시티의 1위 질주를 이끌고 있다. 맨시티(승점90)는 2위 리버풀(승점89)과 리그 우승을 놓고 경쟁 중이다. 2019-2020시즌에도 이 상을 받은 더브라위너는 티에리 앙리, 네마냐 디비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2회 이상 수상자가 됐다.
EPL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맨시티 케빈 드브라위너. EPL 트위터 캡처하지만 손흥민은 같은 날 유로스포츠가 선정한 '2021~2022시즌 유럽축구 최고의 선수' 수상자로 선정돼 아쉬움을 달랬다. 유로스포츠는 "메시가 1년간 주춤한 사이 놀라운 일이 생겼고 '누가 최고인가'에 대한 질문에 20~30개의 정답이 생겼다"면서 "우리의 답은 손흥민"이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유로스포츠는 "살라흐는 그의 놀라운 재능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팀(리버풀)에서 한 시즌을 보냈다"면서 "손흥민은 시즌 전반기에 득점 의지가 없는 듯한 감독(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밑에서 뛰었고, 후반기에는 그보다 훨씬 낫지만 2주마다 사퇴하고 싶어하는 감독(안토니오 콘테)과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악조건 속에서도 빼어난 득점력을 뽐낸 손흥민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이 매체는 또 "손흥민은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하지도 않았다"고 조명했다. 손흥민은 유로스포츠가 뽑은 'EPL 올해의 팀'에도 왼쪽 윙어로 뽑힌 가운데 스트라이커는 팀 동료인 해리 케인이, 오른쪽 윙어는 살라흐가 배치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13
147억원 사나이와 0홈런타자 이후…타이거즈 좌익수 전쟁, 끝이 안 보인다 해골
22-05-24 03:18
15812
역대급 외국인 스타, 체면이고 뭐고 없었다… '호랑이 포효'에서 본 절박함 소주반샷
22-05-24 02:01
15811
KBO 최단신보다 작은 '162㎝' 美 유망주 "ML 목표, 한국도 좋다" 와꾸대장봉준
22-05-24 01:01
15810
토트넘 '제2의 손흥민' 키운다…경북 영덕에 코치진 파견 손예진
22-05-24 00:04
15809
"그딴 질문, 펩이랑 맨시티한테 물어봐"...'분노' 제라드 기자회견 뛰쳐나가 애플
22-05-23 23:10
15808
FA 전성현, KGC 떠나 데이원자산운용 이적···4년-7억 5000만원 손나은
22-05-23 22:21
15807
'우승한 줄 알았는데...' 살라, 역전골에 포효했지만 관중 손가락 보고 좌절 호랑이
22-05-23 21:36
15806
中언론의 푸념 “한국은 손흥민 보유국인데…이것이 중국축구와 격차” 아이언맨
22-05-23 20:05
15805
'내가 지금 뭘 본 거야' 텐 하흐 감독, 처참한 맨유 수준 목격 후 영혼 이탈 해적
22-05-23 08:33
15804
EPL 득점왕 소감 밝힌 손흥민 “어릴 적부터” 홍보도배
22-05-23 07:06
15803
레앙 맹활약' 밀란, 사수올로 꺾고 리그 19번째 우승 장사꾼
22-05-23 06:16
15802
손흥민 득점왕 픽샤워
22-05-23 01:57
15801
"가능성 있잖아"...PL 사무국, 손흥민 위해 '득점왕 트로피' 준비 해골
22-05-22 23:50
15800
'바로우 결승골' 볼로냐, 제노아에 1-0 승리 곰비서
22-05-22 22:43
15799
아스널, 1200억 넘게 불렀는데… 토트넘이 노린 공격수 영입 실패 와꾸대장봉준
22-05-22 21:07
15798
'은퇴 위기→완벽 부활' 플레이메이커, 토트넘-맨유 저울질 "미래 100% 확신 못 해" 철구
22-05-22 19:56
15797
'불난 집에 부채질'...펩 감독, "맨유, 리버풀이 우승 못하면 우리랑 파티하자!" 불쌍한영자
22-05-22 17:07
15796
'굿바이' PSG 레전드 마지막 득점 후 눈물→'가드 오브 아너' 해피엔딩 이아이언
22-05-22 15:55
15795
[MSI] T1 ‘오너’ 문현준 “G2와 RNG전 뼈아픈 패배... 아직 기회 있어 다행” 이영자
22-05-22 14:25
VIEW
'유럽 최고 선수 영예' 손흥민, EPL 올해의 선수는 무산 장사꾼
22-05-22 13:57
15793
[오피셜] 레알이 뭔가요? 음바페, '주급 15억'에 PSG와 3년 재계약 순대국
22-05-22 12:14
15792
구단 만류에도 은퇴, 24세 세터의 작별 인사 "인삼공사에서 행복했다" 가습기
22-05-22 11:11
15791
'득점왕 관련' 손흥민이 콘테 감독에게 받아든 배드뉴스[英매체] 미니언즈
22-05-22 09:39
15790
11년만의 우승에 '흥분' 즐라탄, 버스 앞유리창 '와장창' 오타쿠
22-05-22 0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