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 방출 추진→빅클럽은 무관심…네이마르 "뉴캐슬은 안간다"

93 0 0 2022-05-26 13:22: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파리생제르망(PSG)이 네이마르의 방출을 원하지만 이적 가능한 적절한 클럽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국 스포츠몰 등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르퀴프의 보도를 인용해 'PSG는 적절한 오퍼가 온다면 올 여름 네이마르의 이적을 허락할 것이다. 하지만 맨시티, 맨유, 리버풀, 레알 마드리드 모두 네이마르에 관심이 없다. 뉴캐슬은 네이마르를 원하지만 네이마르는 뉴캐슬행을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PSG는 최근 음바페와 계약을 연장했다. 음바페은 주급 65만파운드(약 10억원) 이상의 조건과 함께 계약을 3년 연장했다. PSG는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있던 음바페를 붙잡기 위해 천문학적인 금액 뿐만 아니라 감독 교체와 선수 영입 권한 등 구단 운영에도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권한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르퀴프는 '네이마르와 음바페의 최근 관계가 악화됐다'며 네이마르가 PSG를 떠날 가능성을 점쳤다.

네이마르는 지난 2017년 역대 최고 이적료인 1억9800만파운드(약 3148억원)의 금액과 함께 PSG에 합류했다. 네이마르는 그 동안 부상 등으로 인해 기대 이하의 활약을 펼친 가운데 올 시즌 PSG에서 28경기에 출전해 13골에 그쳤다. 반면 음바페는 46경기에 출전해 39골을 터트리며 네이마르와 비교되는 활약을 펼쳤다.

네이마르는 PSG와의 계약이 남아있지만 계약 만료에 앞서 팀을 떠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에 대해 네이마르 측근은 르퀴프를 통해 "누구도 우리에게 네이마르가 시장에 나왔다는 이야기를 해주지 않았다. 네이마르는 계약을 연장했고 계약기간이 남아있다. 그것이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최종 수정 날짜 : 2022-05-26 13:22:45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59
충격의 3연전 스윕패 LG, 2경기 차 2위까지 내주고, 4연패 수렁 앗살라
22-05-26 22:31
15858
'다음 시즌도 우승하겠네'...몸값만 '8500억' 뮌헨 예상 라인업 공개 찌끄레기
22-05-26 20:27
15857
'김희진 무릎 통증' 세자르호, VNL 1차 난관 뉴스보이
22-05-26 17:32
15856
G2의 강점, '솔직함 그리고 용맹함' 불쌍한영자
22-05-26 16:49
15855
"맥토미니, 맨유의 박지성 될 수 있다" 질주머신
22-05-26 14:36
VIEW
PSG 방출 추진→빅클럽은 무관심…네이마르 "뉴캐슬은 안간다" 와꾸대장봉준
22-05-26 13:22
15853
'페네르바체, 김민재 이적 불가'…영입 경쟁 과열→바이아웃 지급 가능 극혐
22-05-26 11:19
15852
이 형, 진짜 손흥민 사랑하네..."와! EPL 올해의 선수다" 물음표
22-05-26 09:37
15851
[오피셜] '월드클래스 슈팅' 손흥민 레스터시티전 원더골, EPL 올해의 골 후보 크롬
22-05-26 08:52
15850
'이것이 최첨단 훈련'...리버풀, '두뇌 센서 장비' 착용하고 훈련 6시내고환
22-05-26 06:02
15849
류현진 vs 오타니, 맞대결 확정…27일 경기 선발등판 공식발표 불도저
22-05-26 01:22
15848
KIA, 연이틀 삼성 제압…양현종 타이거즈 역대 최다승 투수 등극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25 23:52
15847
역시 박병호! 9회 역전 투런홈런 폭발…KT, 2연패 탈출 섹시한황소
22-05-25 22:20
15846
요미우리 승 ㅅㅅㅅㅅ 사이타마
22-05-25 20:50
15845
마음에 드는 경기가 없었다는 ‘페이커’ 이상혁 군주
22-05-25 17:02
15844
음바페의 레알 이적 불발...“사소한 것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 해적
22-05-25 16:03
15843
"손흥민 탐난다"...브렌트포드-첼시-맨시티 팬들, SON 영입 원해 이영자
22-05-25 15:01
15842
이적설만 몇 년째…맨유, '745'억 장신 미드필더 '입찰' 장사꾼
22-05-25 14:18
15841
세레머니 중 팬에게 ‘맨시티 이기는 중?’… “기쁨이 고통으로 바뀌어” 순대국
22-05-25 13:29
15840
"케인 보다 더 꾸준했던 선수 손흥민" 킬패트릭 '드디어 인정' 원빈해설위원
22-05-25 12:44
15839
"터무니없이 분하다"…美·日 통산 185승 투수가 분노한 이유 극혐
22-05-25 11:15
15838
'보는 눈은 있어가지고' 토트넘-첼시, 러브콜 받는 '괴물 수비수' 누구? 크롬
22-05-25 09:14
15837
‘WAR이 전부 마이너스’ 토론토, 레이+마츠+세미엔과 계약 안 하길 정말 잘했네 찌끄레기
22-05-25 06:20
15836
신인이 보여준 '추격조 정석'…적장도 당황한 뒷심 6시내고환
22-05-25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