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무릎 통증' 세자르호, VNL 1차 난관

121 0 0 2022-05-26 17:32: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희진이 25일 미디어데이에서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C)대한배구협회
 



2022 FIVB(국제배구연맹)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을 앞둔 여자배구 대표팀이 출발 전부터 부상 선수로 인한 어려움에 처했다.

특히 27일 출국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김희진의 무릎 통증이 변수로 떠올랐다.

세자르 감독이 귀국 직후 처음으로 팀 훈련을 현장 지휘한 25일 김희진은 미디어데이에서 밝은 표정으로 인터뷰에 임했고, 이어진 오후 훈련에 앞선 스트레칭까지는 소화했지만 불훈련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김희진은 오른쪽 무릎 연골 부위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 훈련에 제대로 임하지도 못했다. MRI(자기공명영상) 재촬영을 통해 상황을 파악한 결과 연골이 찢어진 상황은 확인했다. 단, 경기 출전이 불가능한 건 아니고, 잘 조절해서 경기를 뛰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소속팀인 IBK기업은행 구단이 모두 동일하게 인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대표팀은 출국에 앞서 제천산업고와의 평가전을 가졌지만 김희진의 결장에 따라 라이트에 이선우를 출전시켰다. 이선우는 공격에서 가능성을 보여줬다.

현재 대표팀은 공격 훈련 때 여러 선수들의 라이트 포지션 소화를 시도하며 체크하고 있다.

김희진(오른쪽)이 박정아(왼쪽), 세자르 감독(가운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C)진천, 홍성욱 기자

세자르 감독은 "V-리그는 주로 아포짓 스파이커가 외국인선수다. 결국 레프트 포지션 선수들을 라이트로 뛰게하면서 포지션 소화 능력을 체크해야 한다. 지켜볼 것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라이트보다 레프트 쪽에 볼을 많이 올릴 수도 있다. 그래도 한국 선수들은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동엽 수석코치는 "(이)선우가 들어가서 열심히 해주고 있고, 최근 (최)정민이에 이어 (이)한비까지 라이트 포지션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번 VNL 대표팀은 라이트 김희진, 레프트 박정아와 강소휘, 센터 이다현과 정호영, 세터 염혜선, 리베로 한다혜와 노란이 축이다. 나머지 선수들도 투입 준비는 마친 상태다.

단, 공격 해결능력이 필요한 라이트 포지션에 가장 최적화된 김희진이 나서지 못할 상황이 지속될 경우 어려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김희진은 지난해 무릎 통증으로 인해 VNL에는 나서지 못했고, 이후 도쿄올림픽에도 완전치 않은 상태에서 투혼을 불사르며 4강에 기여했다.

특히 2021-2022 V-리그 시즌을 마친 이후 통증 없이 훈련을 이어가던 상황에서 다시 통증을 느끼고 있어 걱정스럽다.

세대교체가 진행중인 여자배구대표팀은 새 주장 박정아와 더불어 김희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코트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할 '좌정아-우희진' 체제가 견고해야 대표팀이 순항할 수 있는 상황이기에 더욱 그렇다.

가뜩이나 이번 대표팀은 최초 선발이 예정됐던 세터 안혜진, 레프트 표승주, 리베로 오지영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고, 16명 소집 이후에는 라이트 백업이 가능한 정지윤이 부상으로 선수촌을 떠나면서 고예림이 합류하는 등 변화의 폭이 크다.

가장 중요한 건 김희진이 통증을 느끼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출국 이후 장시간 비행에 따른 무릎 상태도 체크해야 한다. 현재 시점에선 VNL 첫 경기인 한일전 출전여부도 불투명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67
재능은 있는데 피지컬이...토트넘, '스페인 초특급' 두고 딜레마 빠졌다 해골
22-05-28 06:51
15866
케인 자리도 가능, ‘떠난다’는 875억 공격수 토트넘이 품나 곰비서
22-05-28 04:42
15865
확고한 토트넘 "임대생 3명 모두 매각" 와꾸대장봉준
22-05-28 02:10
15864
냉정한 반 다이크, '베스트 5인조 팀'에 살라-마네 '제외' 손예진
22-05-28 00:50
15863
‘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오타쿠
22-05-27 23:02
15862
‘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호랑이
22-05-27 21:39
15861
ㅇㅇ 천상계허재
22-05-27 21:24
15860
케이티 기아 아이언맨
22-05-27 20:36
15859
커리, 또다시 트로피 수집하다[NBA] 픽샤워
22-05-27 17:05
15858
이정현, “원석이가 매일 전화”... 이원석, “한우는 언제?”... 신승민, “둘이 똑같다” 질주머신
22-05-27 16:34
15857
4년 전 영웅이 어쩌다... 챔스 결승 '벤치조차' 못 앉을 위기 해골
22-05-27 15:07
15856
'재계약' 원하지만 단 한 가지 조건…"콘테를 지원해야" 애플
22-05-27 13:02
15855
에릭센 합류+후방 물갈이, 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떴다 호랑이
22-05-27 11:39
15854
'잘나가나 했는데 갑작스러운 부상' 스윕승 이끌고 쓰러진 이적생 리드오프, 모두가 안타까워한 순간 극혐
22-05-27 10:05
15853
백업 설움→끝내 트레이드→마침내 KIA서 터졌다, 사령탑도 '극찬' 폭발 가츠동
22-05-27 09:30
15852
즑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27 08:53
15851
메디컬테스트 마쳤다…올여름 자유계약으로 토트넘행 확정적 미니언즈
22-05-27 06:11
15850
살던 집까지 내놨다... 바르사 희대의 먹튀, PSG 이적 준비 물음표
22-05-27 02:03
15849
'황대인 역전 결승포' KIA, 삼성에 또 역전승...대구 원정 '싹쓸이' 복수 성공 조현
22-05-27 00:07
15848
충격의 3연전 스윕패 LG, 2경기 차 2위까지 내주고, 4연패 수렁 앗살라
22-05-26 22:31
15847
'다음 시즌도 우승하겠네'...몸값만 '8500억' 뮌헨 예상 라인업 공개 찌끄레기
22-05-26 20:27
VIEW
'김희진 무릎 통증' 세자르호, VNL 1차 난관 뉴스보이
22-05-26 17:32
15845
G2의 강점, '솔직함 그리고 용맹함' 불쌍한영자
22-05-26 16:49
15844
"맥토미니, 맨유의 박지성 될 수 있다" 질주머신
22-05-26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