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00억 있어야 살 수 있습니다"...세계 최고 명문 바르사, 돈 없어 침몰 중

124 0 0 2022-06-10 09:46: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재정난 문제는 상상했던 수준을 넘어섰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9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 부회장인 에두아르도 로메우는 구단을 구하기 위해서 5억 유로(약 6730억 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는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바이에른 뮌헨과 같은 전 세계 최고 명문 구단 중 하나지만 최근 다른 명문 구단과 다르게 심각한 재정 위기에 빠져있다. 예전만큼 구단의 인기가 떨어졌다는 이유는 아니다. 방만한 운영에 좋지 못한 타이밍이 문제였다.

지금의 바르사를 이 지경으로 만든 장본인은 전 회장인 주제프 마리아 바르토메우다. 바르토메우 회장은 네이마르가 파리 생제르맹(PSG)로 이적한 뒤에 다시 유럽 최정상을 위해서 필리페 쿠티뉴, 우스망 뎀벨레 같은 선수에게 엄청난 투자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 바르셀로나가 거액을 주고 데려온 선수 중 성공한 사례는 극히 드물다.

그런 영입 실패가 어느 정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건 상상할 수 있었지만 코로나19는 구단 입장에서도 예상 못한 변수였다. 리그 중단, 무관중으로 인한 수입 감소 등은 구단 재정에 치명적이었다. 결국 순식간에 빚은 불어나기 시작했다.

그 결과가 초래한 최악의 사단이 리오넬 메시와의 결별이었다. 메시는 자신의 연봉을 절반 가량 낮추면서도 바르셀로나에 잔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구단은 메시가 내민 손을 돈이 없어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 바르셀로나의 빚은 10억 유로(약 1조 3460억 원)까지 불어났다. 후안 라포트타 회장이 취임하면서 급한 불은 마무리된 것처럼 보였지만 크게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 '디 애슬래틱'은 "바르셀로나는 이미 안드레아 크리스텐센과 프랑코 케시에를 자유계약으로 계약했지만 샐러리캡 문제로 등록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로메우 부회장의 발언을 첨부했다. 그는 "구단의 가장 큰 문제는 자산의 불균형이다. 5억 유로의 빚이 있다. 우리가 어떠한 행동도 취하지 않는다면 이번 시즌 1억 5000만 유로(약 2019억 원)의 추가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전에도 말했지만 누군가가 나에게 5억 유로를 줄 수 있으면 좋겠다. 그것이 우리가 바르셀로나를 구하기 위해서 필요한 모습"이라고 고백했다.

바르셀로나는 주축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하는 최후의 수단까지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이마저도 여의치 않자 팀 주축인 프렝키 더 용을 매각하려고 일을 진행 중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044
레알, '1342억 신성' 추아메니 품었다…입단식 예정 찌끄레기
22-06-11 21:58
16043
'다시 데려온 김민식이 해냈다' SSG, 한화 4-2 제압…2연승 성공 6시내고환
22-06-11 20:27
16042
저녁 식사들 하셨나용? 애드비
22-06-11 18:48
16041
맨유, 포그바-카바니 등 11명 방출…선수단 개편 예고 뉴스보이
22-06-11 07:12
16040
PSG, 지단과 '깜짝' 합의 불쌍한영자
22-06-11 04:59
16039
리버풀 출신 윙어 "손흥민 영입, 시도는 해봐야 한다" 간빠이
22-06-11 00:48
16038
파라과이 압박에 당한 한국, 우루과이와 가나는 더 거셀수도 있다 불도저
22-06-10 23:01
16037
일본 아닌 LG 선택한 가르시아, 비자 발급 큰 문제 없어…6월내 합류 예정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10 20:49
16036
111억원 센터라인, 아픈 106억원 3루수, 사라진 외인…1위 팀 타격 '총체적 난국' 픽도리
22-06-10 17:58
16035
[월드컵 이모저모] 황선홍 "선취골 내준뒤 마음급해져.." 해골
22-06-10 16:36
16034
‘2일 안에 바르셀로나 떠나라’ 천억 MF 맨유 간다 곰비서
22-06-10 15:03
16033
에이스 김단비의 이탈, 신한은행 선수들이 느낀 점은? 애플
22-06-10 13:09
16032
"번리를 위해 이렇게 좀 하지" 2부 강등에 설움 폭발...맞대결 중 말다툼 손나은
22-06-10 12:24
16031
아스널, 벵거 철학 다 잊었네...2600억에 사서 공짜로 다 팔기 가습기
22-06-10 10:54
VIEW
"6700억 있어야 살 수 있습니다"...세계 최고 명문 바르사, 돈 없어 침몰 중 물음표
22-06-10 09:46
16029
더 용-에릭센 아니다...맨유, 중원 보강 위해 리버풀 '160억 MF' 낙점 크롬
22-06-10 09:23
16028
아스널·토트넘·첼시, 제주스 영입 삼파전...이적료 788억 섹시한황소
22-06-10 05:41
16027
'센터백 급구' 맨유&첼시, 레스터 CB 포파나 주시중 박과장
22-06-10 04:25
16026
더 용-에릭센 아니다...맨유, 중원 보강 위해 리버풀 '160억 MF' 낙점 이아이언
22-06-10 03:00
16025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건...’ 맨유 제안 뿌리친 이유 캡틴아메리카
22-06-09 23:49
16024
'양의지 9회말 끝내기' NC 짜릿한 재역전승, 선두 SSG에 2승1무 우세시리즈 장그래
22-06-09 22:45
16023
ㅈ또 짜증이 올라온다 조폭최순실
22-06-09 20:25
16022
LG에 나타난 또 한 명의 타격머신, 막강 외야 뎁스 활용 만능키[SS포커스] 장사꾼
22-06-09 17:22
16021
조 1위로 8강 오른 황선홍호, 토너먼트서 '한일전' 성사될까? 순대국
22-06-09 1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