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계약 거부하고 최고 시즌… 모험 통한 SD 에이스, 잭팟 터뜨리나

168 0 0 2022-07-20 07:05: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즌 전 8년 연장 계약을 거부했던 조 머스그로브(30)가 올스타 휴식기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협상을 재개한다. 모험이 통하면서 대형 계약 가능성을 높였다. 

미국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머스그로브의 에이전트와 샌디에이고 구단이 최근 장기 계약에 대한 협상을 재개했고, 이번 주 계약이 성사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데뷔 첫 올스타에 발탁돼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한 머스그로브는 시즌 마지막 두 달간은 협상을 하고 싶지 않으며 이번에 계약이 성사되지 않으면 시즌 후 FA 시장에 나갈 것이라는 뜻을 분명하게 나타냈다. 

샌디에이고는 시즌 전 머스그로브에게 8년 8800만 달러 연장 계약을 제안했다. 기간은 길지만 연평균 1100만 달러 수준으로 머스그로브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연장 계약이 이뤄지지 않은 채 시즌을 맞이했다. 

머스그로브의 선택은 옳았다. 머스그로브는 올 시즌 16경기에서 104이닝을 던지며 8승2패 평균자책점 2.42 탈삼진 102개 WHIP 0.97을 기록 중이다. 내셔널리그(NL) 평균자책점 4위, WHIP 6위로 위력을 떨치고 있다.  

지난해 32경기(181⅓이닝) 11승9패 평균자책점 3.18 탈삼진 203개 WHIP 1.08로 최고 시즌을 보낸 머스그로브인데 올해는 더 좋은 투구로 가치를 높이고 있다. 첫 올스타에 선정됐고, FA 시장에서도 높은 대우를 받을 만하다. 

하지만 샌디에이고와 연장 계약 협상을 재개했고, 좋은 분위기인 것으로 보아 시즌 전보다 상향된 조건을 주고받은 것으로 예상된다. 다르빗슈 유, 블레이크 스넬의 계약이 내년으로 끝나며 션 머나야가 시즌 후 FA가 되는 샌디에이고는 장기적으로 선발 중심을 잡아줄 머스그로브가 필요하다. 

지난 2016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데뷔해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한 머스그로브는 2018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로 트레이드된 뒤 3년을 보냈다. 다시 트레이드를 통해 지난해부터 샌디에이고에 몸담고 있다. 이 지역 출신으로 고향팀에 애정이 크다. 조건 차이가 크지 않다면 머스그로브의 샌디에이고 잔류에 무게가 실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35
'또 한 번 손-케 듀오' 토트넘 역전골 작렬 곰비서
22-07-24 02:03
1653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딴지
22-07-24 00:14
16533
직구 150km 찍은 30세 좌완, “야구 하고 처음 나온 스피드다” 철구
22-07-23 23:56
16532
'LG 1군 합류 준비' 가르시아, 다시 쏟아진 비로 두 타석 점검 끝 손예진
22-07-23 22:09
16531
'파울기계'가 된 120억 타자, 삼성의 기대를 산산조각 내버렸다 찌끄레기
22-07-23 20:26
16530
맨유 이적 이유 없다! “굳이 왜 바르셀로나 떠나면서까지...” 불쌍한영자
22-07-23 07:57
16529
'빨간불' 바르셀로나, 5349억 현금 확보 불도저
22-07-23 03:52
16528
제대로 이 가는 듯…승격팀인데 벌써 영입만 '11명' 돌풍 예고 섹시한황소
22-07-22 22:21
16527
유벤투스는 경쟁 이탈..."토트넘, 7호 영입 완벽 기회 왔다" 사이타마
22-07-22 20:54
16526
김수로 구단주’ 첼시로버스, 리그 13부 우승…목표 근접 크롬
22-07-22 14:32
16525
'누녜스 포트트릭!' 리버풀, 라이프치히 5-0 완파...'살라도 골' 박과장
22-07-22 07:00
16524
나폴리, 파격 합의...김민재 바이아웃 '4200만 유로' 캡틴아메리카
22-07-22 05:38
16523
미니게임 보글파워볼 분석법입니다 딴지
22-07-22 03:39
16522
6명이나 영입했는데 순위가?...토트넘보다 더 간절한 클럽 4팀 군주
22-07-22 00:52
16521
어떻게 이걸 놓치지?...SON 절친, 빈 골문 앞에서 득점 실패 장그래
22-07-21 23:39
16520
"요미우리, 코로나 쇼크"…확진자 40명 추가, 성적도 추락 조폭최순실
22-07-21 21:48
16519
김민재 영입하라니까...'수비불안 노출' 에버튼, 0-4 '대패' 떨어진원숭이
22-07-21 20:18
16518
미니게임 분석하는법 + 1 천상계갓한
22-07-21 10:47
16517
토트넘 MF에 완전히 꽂혔다... 이적료 없는 맨유 출신 '후순위' 정해인
22-07-21 08:17
16516
'주급 2억8000 스타여, 우리에게로 오라' 승격팀의 패기 해적
22-07-21 07:06
16515
KIA서 퇴출됐지만 행복…빠르게 새 직장 구했다 장사꾼
22-07-20 23:52
16514
'짠돌이' 레비 회장이 달라지더니…이적료 지출 '1위' 등극 순대국
22-07-20 21:57
16513
소뱅 이거 먼 지랄이냐 원빈해설위원
22-07-20 20:17
VIEW
8년 계약 거부하고 최고 시즌… 모험 통한 SD 에이스, 잭팟 터뜨리나 가츠동
22-07-20 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