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의 이 남자…‘금강불괴’

96 0 0 2022-08-18 15:14: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MLB 휴스턴 투수 벌랜더… 올 15승 3패 ‘특급 피칭’

올 다승 1위… 평균자책점 1.95

평균 직구 구속 152.8㎞ ‘건재’

이대로면 세번째 사이영상 가능

2020년 팔꿈치 수술뒤 시즌아웃

작년 쇼케이스서 휴스턴과 계약

국내 팬들은 ‘금강불괴’로 불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선발 저스틴 벌랜더(39·사진)는 국내 MLB 팬에게 ‘금강불괴’로 불린다. 불혹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20대 후배들 뺨치는 체력과 실력으로 여전히 현역 최고 자리를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살아있는 빅리그의 전설’ 벌랜더는 지난 2005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020년까지 통산 225승(129패·평균자책점 3.33)을 챙겼다. 풀타임 선발투수로 자리 잡은 2006년부터 2019년까지 매 시즌 평균 15승을 챙겼고, 2011년(24승)과 2019년(21승)엔 리그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을 받았다.

하지만 벌랜더는 2020년 7월 25일(한국시간), 1경기만 던지고 돌연 시즌을 접었다. 팔꿈치 부상이 발견됐고, 그해 10월 1일 수술대에 올랐다. 2021년 시즌은 그대로 접었다. 그리고 1년여 뒤인 지난해 11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벌랜더는 완벽하게 부활한 모습을 선보였다. 뉴욕 양키스와 메츠, 텍사스 레인저스 등 빅마켓 구단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최고 시속 97마일(156.1㎞)의 직구를 뿌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제임스 클릭 휴스턴 단장은 “벌랜더는 완벽하게 건강하다”고 확신했고, 2년간 최대 5000만 달러(약 658억 원)에 재계약했다.

그렇다고 해도 올 시즌에 앞서 벌랜더를 바라보는 시선은 ‘반신반의’였다. 우리 나이로 마흔에 접어든 나이, 그리고 투수에게 치명적인 부상인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이가 많았다. 그런데 시즌 뚜껑을 열자 우려는 기우로 드러났다. 17일 기준, 벌랜더는 15승 3패에 평균자책점 1.95의 특급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다승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 평균자책점은 전체 2위, 아메리칸리그 1위다. 벌랜더는 이닝당출루허용률(0.88·리그 2위), 피안타율(0.195·리그 2위) 등 투구 세부지표에서도 리그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벌랜더의 구위는 20∼30대 젊은 선수들을 압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통계사이트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벌랜더의 올해 평균 직구 구속은 시속 95마일(152.8㎞). 수술 전인 2019년의 94.6마일(152.2㎞)을 넘어선 수치다. 비결은 철저한 자기관리. 비시즌에도 훈련을 멈추지 않는 꾸준함이 영향을 미쳤다. 이대로라면 세 번째 사이영상도 떼어놓은 당상이라는 게 현지 분석이다. 17일엔 사이영상 라이벌인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딜런 시즈(27)와 맞대결을 치러 판정승을 거뒀다. 벌랜더는 승리를 따내진 못했지만, 7이닝 동안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 시즈(5이닝 3실점)를 눌렀다.

사이영상 수상과 함께 벌랜더의 내년 시즌 몸값도 벌써 관심을 받고 있다. 벌랜더는 올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조항을 계약서에 넣었다. 현지에선 빅리그 투수 최고 몸값인 맥스 셔저(메츠)의 평균 4330만 달러(569억 원)를 넘어서는 계약이 가능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벌랜더는 2017년 휴스턴을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려놓은 뒤 세계적인 슈퍼모델이자 영화배우인 케이트 업턴(30)과 결혼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03
이래서 돈, 돈 하나…카세미루, 맨유 오면 곧바로 주급 '3위' 등극 곰비서
22-08-19 14:43
16902
훈련장서 콘테 눈도장 '쾅'...재임대 요청→콘테가 거부 철구
22-08-19 13:07
16901
'오매불망' 텐 하흐...아약스 윙어 1070억 제안했다가 '퇴짜' 애플
22-08-19 11:16
16900
하루 사이 바뀐 '확진자들 콜업'…롯데는 그만큼 다급하다[SPO 사직] 극혐
22-08-19 09:43
16899
겁없는(?) 박건우...두목곰 김태형 감독에게 버럭한 이유 [박준형의 ZZOOM] 물음표
22-08-19 09:16
16898
이별 통보했는데 '대반전'…안첼로티 요청에 동행 이어간다 타짜신정환
22-08-19 06:42
16897
아끼던 등번호까지 빼앗겼다... 레알 수비수 또 쫓겨날 위기 정해인
22-08-19 05:06
16896
‘이대호 결승타’ 롯데 기적의 5위 도전은 계속된다…KT 꺾고 3연승 질주 해적
22-08-19 00:59
16895
‘86분 출전’ SON 백업, 콘테 고집 때문에 나가고 싶어도 못 간다 홍보도배
22-08-18 23:44
16894
'메가트윈스포 폭발' LG, 선두 SSG 마운드 폭격…홈런 4방으로 3연승 질주 장사꾼
22-08-18 22:26
16893
완전 반대였어 순대국
22-08-18 20:55
16892
토트넘 얼마나 떠나고 싶었으면...이적하자마자 행복 사진 도배 섹시한황소
22-08-18 17:08
16891
한때 최고의 셋업맨…’올스타 4회’ 베테랑 우완, 부진 끝에 은퇴 선언 이아이언
22-08-18 16:16
VIEW
불혹의 이 남자…‘금강불괴’ 가츠동
22-08-18 15:14
16889
‘곤솔린 15승 달성’ LAD, 홈런 2방으로 2-1 승리 [LAD 리뷰] 픽샤워
22-08-18 13:59
16888
'SON 절친' 100억도 안되는 충격 '몸값'…한때 1600억이 넘었는데 아이언맨
22-08-18 11:50
16887
'없는 선수' 취급당해도 안 떠난다... 사비 감독과 '신경전' 극혐
22-08-18 11:20
16886
토트넘 시즌 초부터 '초비상'…로메로, 최대 한 달 아웃 물음표
22-08-18 10:11
1688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8-18 09:28
16884
토트넘 시즌 초부터 '초비상'…로메로, 최대 한 달 아웃 픽도리
22-08-18 08:16
16883
"꾸준한 황의조, 스트라이커 필요한 울브스"...'TWO 황' 뭉칠까 해골
22-08-18 07:00
16882
'맨유 구입하겠다' 일론 머스크, 농담 아니었나?…글레이저 가문, 맨유 매각 논의 와꾸대장봉준
22-08-18 05:01
16881
'리그 최하위 굴욕' 맨유, 이적 루머로 베스트11 구성 가능 철구
22-08-18 03:25
16880
‘5번타자 맞아?’ 찬스 침묵에 치명적 실책까지…42억 FA 보상선수 악몽의 밤 손예진
22-08-18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