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144 0 0 2022-08-23 14:49: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그거 하나 똑바로 못해?'

아무리 '세계 최고'라는 칭호를 듣더라도 실수할 때가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간판 스타이자 세계 최고의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31)도 마찬가지였다. 평소답지 않은 실수로 팀의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자 팀 동료가 크게 분노하며 대놓고 화를 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반 다이크의 실수는 23일 새벽(한국시각) 잉글랜드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나왔다. 맨유를 상대로 한 이 경기에서 리버풀은 1대2로 지면서 시즌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특히 이 경기에서 리버풀 베테랑 수비수들의 불화가 포착됐다. 정상적이지 않은 모습이다. 리버풀이 먼저 실점한 장면이 원인이었다. 맨유 제이든 산초가 전반 16분에 박스 안에서 패스를 이어받은 뒤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두 명의 수비수가 이 장면에 관여했다. 우선 베테랑 수비수 제임스 밀너(36)는 산초가 패스를 이어받은 뒤 슛을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했다. 본능적인 움직임이었지만, 산초를 막지 못했다. 산초는 밀너의 태클을 피해 타이밍을 늦춘 뒤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이런 플레이가 이뤄지는 동안 반 다이크는 핸들링 반칙을 두려워한 듯 뒷짐을 지고 골키퍼 알리송 베커 근처에 가만히 선 채 산초의 슛을 지켜보기만 했다. 몸을 던지려는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 반 다이크의 실수라고 볼 수 있다.

그러자 밀너가 곧바로 반 다이크에게 다가갔다. 밀너는 화가 난 듯 반 다이크에게 뭐라고 소리를 질렀다. 정작 반 다이크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시즌 초반 전력이 안정되지 못하며 승리를 따내지 못하고 있는 리버풀의 현주소가 두 명의 베테랑 수비수의 언쟁에 묻어나온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72
[단독]25일 루마니아 출국 이다영 "이번 시즌 꼭 우승하고 싶어요" 미니언즈
22-08-25 10:59
1697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5 09:52
16970
토트넘이 방출한 오리에, 프리미어리그 복귀한다 타짜신정환
22-08-25 07:11
16969
이미 개인 합의는 끝...맨유, 1억 유로까지 올렸다 '영입 의사 강력' 정해인
22-08-25 04:21
16968
5위 KIA 맹추격하던 기세는 어디로…6위 롯데와도 멀어진다 이영자
22-08-24 23:27
16967
기아 키움 개잼있네 홍보도배
22-08-24 22:16
16966
아자르에게 발길질 당했던 볼보이, 10년만에 630억 갑부된 사연 '화제' 원빈해설위원
22-08-24 20:44
16965
월클 MF 영입하고도 '죽도록 원한다'…16주 추격한 끝에 '바르셀로나행' 철구
22-08-24 12:45
16964
'3차도 거절' 클럽 고집에 눈물...'세계 기록' 매과이어급 이적료 원해 음바페
22-08-24 10:40
16963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4 09:46
16962
ML 출신 감독도 혀 내두른 KBO 2연전,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이영자
22-08-24 07:03
16961
'적'과 싸우고, '아군'에 운다...'불운' 수아레즈, '13승'도 가능했다 가츠동
22-08-24 05:02
16960
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정해인
22-08-24 04:02
16959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4 03:07
16958
토트넘, '충격 영입' 준비…"2년 만에 맨유 떠났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4 01:36
16957
143일만에 드디어 3위까지 왔다. 강백호 결승타 KT, 두산에 11회 연장끝 2대1 역전승 박과장
22-08-24 00:30
16956
맨유 '103경기 결장' 유리몸, 드디어 떠난다…프랑스행 확정 섹시한황소
22-08-23 23:42
16955
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가츠동
22-08-23 22:19
16954
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군주
22-08-23 21:23
16953
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장그래
22-08-23 20:09
16952
버림받은 캡틴, "매과이어 후보→위대한 성공", "남은 35경기 벤치로!" 장사꾼
22-08-23 17:10
16951
한번 데었으면 됐지, 또?...첼시, 실패한 FW 재영입 고려 원빈해설위원
22-08-23 16:59
16950
‘공격진 0골’ 첼시, 3년 만에 모라타 복귀 추진 곰비서
22-08-23 16:20
VIEW
'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철구
22-08-23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