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수 선배의 극찬, "부진 탈출한 SON, 이번 시즌도 20골 넣을 것"

105 0 0 2022-09-23 14:25: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파주, 최규한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NFC)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을 대비한 평가전 소집 훈련을 진행했다.A대표팀 손흥민이 패스게임 훈련을 앞두고 미소짓고 있다. 2022.09.20 / dreamer@osen.co.kr

[OSEN=이인환 기자] "SON 얼굴에 미소가 돌아왔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 247'은 23일(한국시간) "가브리엘 아그본라허는 손흥민의 부활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그가 이번 시즌도 20골은 넣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지난 18일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레스터시티와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맞대결을 치러 6-2로 승리했다.

벤치에서 출발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히샬리송과 교체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는 교체 투입으로 시즌 1,2,3호골을 뽑아냈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이날 벤치에 앉힌 뒤 후반 초중반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오히려 동기부여가 됐을까. 손흥민은 올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시작으로 해트트릭을 작렬했다.

과거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공격수 아그본라허는 '풋볼 인사이더'에 나와 손흥민의 부진 탈출은 당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그본라허는 "해트트릭 장면은 전형적인 손흥민의 능력이 보이는 장면이다. 왼발과 오른발 양발을 쓰면서 골대 모서리를 공략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선수"라고 분석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도 여전히 20골을 넣을 것이다. 그는 최고의 선수다"라면서 "손흥민이 득점하지 못하는 상황이 이상했던 것이다. 아마 모두 당황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아그본라허는 "손흥민이 득점하지 못하는 상황은 아마 모두에게 예상할 수 없었던 일이다. 이제 그 위기를 넘었다"라면서 "손흥민은 미소를 되찾았다. 앞으로도 계속 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공격수 선배의 극찬, "부진 탈출한 SON, 이번 시즌도 20골 넣을 것" 철구
22-09-23 14:25
17320
무려 1억5천만 유로. 내년 여름 이적 최대어, 벌써부터 몸값 수직상승 손예진
22-09-23 12:47
17319
'SON도 설마' 전 제자의 폭로, "콘테는 거짓말쟁이, 약속 어겼어" 미니언즈
22-09-23 10:27
1731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23 09:04
17317
伊 명문, 김민재 포기한 이유 밝혀졌다 조현
22-09-23 05:53
17316
콘테가 그토록 원했던 이유, "케인, 손흥민, 쿨루셉 위치 전부 되잖아!" 닥터최
22-09-23 04:16
17315
"KIM 바이아웃, 여름 이적시장부터 유효"...맨유행 당장은 '불가' 찌끄레기
22-09-23 02:06
17314
"레알 마드리드는 안 갑니다" 벌써 충성심 가득한 바르사 신성 6시내고환
22-09-23 00:46
17313
'아! 결국 오고야 말았다' 장시환 역대 최다 18연패, 심수창과 타이 기록 불쌍한영자
22-09-22 23:12
17312
'반즈 12승 완벽투+13안타 폭발' 롯데, LG 꺾고 3연승...KIA 맹추격 간빠이
22-09-22 21:52
17311
먼 죄다 역배냐 불도저
22-09-22 20:18
17310
레알 벌써 '뉴 카세미루' 영입 근접... 브라질 영스타에 415억 쓴다 사이타마
22-09-22 17:26
17309
KKKKKKKKKKKKK 스넬 '인생투' 힘 제대로 보탰다…김하성 1안타→결승득점 군주
22-09-22 16:01
17308
3백 쓸 것도 아니면서...'CB만 7명' 바르사, 또 CB 영입 추진 장그래
22-09-22 15:14
17307
그토록 염원하던 소식..."케인 재계약 협상, 오래 걸리지 않을 것" 픽샤워
22-09-22 13:02
17306
'맨시티 핵심' 로드리의 견제..."토트넘은 우승 후보, 콘테 있잖아" 질주머신
22-09-22 11:49
17305
[레인보우 리포트]프로야구에 찬물 끼얹은 양극화… 10구단 체제 이후 최악 소주반샷
22-09-22 10:47
17304
'충격' 콘테-SON 결별하나 "결정적 이유 나왔다" 미니언즈
22-09-22 09:21
17303
즐거운 하루되시고요 ~ 크롬
22-09-22 08:25
17302
'손흥민 유벤투스행?' CMW "콘테, 유베투스 가면 손흥민 노릴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2 07:24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17300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