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그릴리쉬도 같이 있었다"...'충격 폭로' 멘디 강간 혐의 연루

102 0 0 2022-09-24 09:30: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포투=이규학]

맨체스터 시티의 수비수 벤자민 멘디가 강간을 포함한 성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동료 잭 그릴리쉬도 강간 혐의에 연루됐다는 소식이다.

영국 '더 선'은 24일(한국시간) "법원에 따르면 그릴리쉬는 동료 벤자민 멘디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서 성폭행을 당한 그날 밤 한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 그릴리쉬는 지난 8월 멘디의 공동 피고인인 루이스 사하 매튜리에게 성폭행을 당한 23세 여성과 함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했다.

멘디는 작년 8월 4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강간 4건과 성폭행 1건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수감됐다. 이후 피해자 여성이 7명으로 늘어나 혐의도 10건으로 확장됐다. 여기에 미성년자도 포함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충격을 안겨줬다.

멘디는 경창에 입건된 이후에 맨시티로부터 정직 처분을 받았다. 멘디는 현재까지 자신에 대한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맨시티의 동료인 그릴리쉬도 같은 현장에 있었다는 진술이 나타났다. 멘디와 매튜리를 고발한 여성은 경찰과의 인터뷰에서 그릴리쉬를 언급했다. 이어 자신의 집에서 두 번 강간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는 "그들은 잭 그릴리쉬와 함께 있었다. 그의 주위에 몇몇 소녀들이 있었지만, 그들은 그의 친구들과 함께 사진 및 비디오를 찍고 있었다. 그들은 사진이 삭제되기를 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파에는 이미 두 명의 소녀가 있었다. 그들은 그릴리쉬 옆에 앉았다"라며 그릴리쉬는 더 많은 술을 마시기 위해 여성의 손을 잡고 데려갔다는 목격을 진술했다.

한편, 최근 멘디는 보안 잠금장치가 있는 방에서 미성년자를 두 번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여기에 그릴리쉬도 함께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다른 피해 여성은 '방금 그릴리쉬와 성관계를 맺었다'라고 말했다. 그게 합의된 것인지는 모르겠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미성년자 피해 여성은 멘디와 매튜리에게 강간을 당했고, 그릴리쉬가 술에 의식을 잃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잭 그릴리쉬도 같이 있었다"...'충격 폭로' 멘디 강간 혐의 연루 크롬
22-09-24 09:30
17330
잉글랜드 조 꼴찌로 리그B 강등…헝가리는 독일 제압 픽샤워
22-09-24 07:30
17329
SON 환상프리킥, 英 현지 또 열광 "이건 토트넘 문제다" 질주머신
22-09-24 06:39
17328
"행복하다고 했는데" 교체되고 분노 표출…"토트넘이 노릴 수도" 호랑이
22-09-24 05:46
17327
케인이 찬 무지개 완장, 카타르에서 착용은 미정… FIFA의 입장은? 아이언맨
22-09-24 03:32
17326
호미페 병살타 찬물→이지영 위닝 스퀴즈번트→전민재 결정적 실책→키움 전날 패배 설욕→3위 사수 가습기
22-09-23 23:36
17325
'이민호 12승 완벽투+고우석 39세이브 구단 신기록' LG, 롯데 1-0 신승...1위와 거리 유지 극혐
22-09-23 22:13
17324
한국 골 ~~~~~~~~~~~ 오타쿠
22-09-23 20:31
17323
[SPO잠실] "1등으로 일찍 확정되면 최고" 3.5G 차 2위, 감독은 희망 버리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2-09-23 17:50
17322
‘3경기 8실점→155km 무실점’ 1차지명 루키, 실패를 딛고 일어서다 곰비서
22-09-23 15:32
17321
공격수 선배의 극찬, "부진 탈출한 SON, 이번 시즌도 20골 넣을 것" 철구
22-09-23 14:25
17320
무려 1억5천만 유로. 내년 여름 이적 최대어, 벌써부터 몸값 수직상승 손예진
22-09-23 12:47
17319
'SON도 설마' 전 제자의 폭로, "콘테는 거짓말쟁이, 약속 어겼어" 미니언즈
22-09-23 10:27
1731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23 09:04
17317
伊 명문, 김민재 포기한 이유 밝혀졌다 조현
22-09-23 05:53
17316
콘테가 그토록 원했던 이유, "케인, 손흥민, 쿨루셉 위치 전부 되잖아!" 닥터최
22-09-23 04:16
17315
"KIM 바이아웃, 여름 이적시장부터 유효"...맨유행 당장은 '불가' 찌끄레기
22-09-23 02:06
17314
"레알 마드리드는 안 갑니다" 벌써 충성심 가득한 바르사 신성 6시내고환
22-09-23 00:46
17313
'아! 결국 오고야 말았다' 장시환 역대 최다 18연패, 심수창과 타이 기록 불쌍한영자
22-09-22 23:12
17312
'반즈 12승 완벽투+13안타 폭발' 롯데, LG 꺾고 3연승...KIA 맹추격 간빠이
22-09-22 21:52
17311
먼 죄다 역배냐 불도저
22-09-22 20:18
17310
레알 벌써 '뉴 카세미루' 영입 근접... 브라질 영스타에 415억 쓴다 사이타마
22-09-22 17:26
17309
KKKKKKKKKKKKK 스넬 '인생투' 힘 제대로 보탰다…김하성 1안타→결승득점 군주
22-09-22 16:01
17308
3백 쓸 것도 아니면서...'CB만 7명' 바르사, 또 CB 영입 추진 장그래
22-09-22 1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