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랑 싸웠나...'절친' 알베스, 충격 고백 "메시보다 호날두"

90 0 0 2022-09-24 11:07: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니 알베스는 놀랍게도 리오넬 메시가 아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선택했다.

스페인 '스포르트'가 23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알베스는 "메시와 호날두를 비교하자면 난 호날두 쪽에 가깝다. 호날두와 동질감을 더 느낀다. 호날두는 재능이 있다. 호날두는 자신을 메시와 경쟁하도록 만들었다. 어떻게 존경심을 가지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알베스의 발언이 놀라운 이유는 너무나도 많다. 먼저 알베스는 바르셀로나의 레전드다. 일반적인 레전드도 아니다. 2008-09시즌부터 2015-16시즌까지 뛰면서 세계 최고의 풀백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바르셀로나의 역대급 레전드가 호날두를 선택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더욱이 알베스는 바르셀로나에서 메시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면서 축구 역사상 최고의 팀의 일원이었다. 메시가 얼마나 대단한 선수인지를 눈앞에서 지켜본 선수가 무려 호날두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심지어 알베스는 메시와 굉장히 절친한 사이다.

호날두가 이제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지 않는다고 해도 레알의 레전드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바르셀로나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받은 선수들은 대부분 호날두가 아닌 메시가 더 위대한 선수라고 말하지만 알베스의 생각은 달랐다.

알베스가 바르셀로나에 있을 때 호날두를 누구보다도 잘 막았던 선수였다는 점도 재밌다. 알베스는 포지션상으로 호날두와 제일 많이 부딪히고, 경합해야 하는 선수였다. 호날두는 알베스를 만나서 상당히 많이 고전했었다. 알베스는 호날두와 신경전을 벌인 적도 있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알베스는 호날두를 선택했다.

알베스는 자신의 발언이 어떠한 파장을 가져올 것인지를 잘 알고 있는 눈치였다. 그는 "난 호날두를 사랑한다. 내가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관계를 신경쓰지 않아서 말할 수 있다. 지금은 내가 바르셀로나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호날두는 우리 모두에게 많은 재능이 없는데도 열심히 노력하면 최고와 경쟁할 수 있다는 예시가 됐다. 나는 호날두를 막으면서도 그를 존경했다"고 전했다.

알베스의 의도를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구단을 향한 불만의 표시일 수도 있다. 알베스는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로 돌아왔지만 약 8개월 만에 다시 이별했다. 이별 과정에서 알베스는 구단을 향한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38
'자폐증 소년 멍들게 했던' 호날두, 끝내 FA로부터 기소 해적
22-09-24 18:54
17337
토트넘에겐 희소식…'콘테 픽' MF, "PL 가고 싶어요" 순대국
22-09-24 17:55
17336
토트넘 살림꾼, 레알이 러브콜...모드리치 대체자+이적료 896억 픽도리
22-09-24 16:53
17335
“37세 라모스, 일본에서 도전 원해” 이렇게 PSG 뒤통수치나? 곰비서
22-09-24 15:04
17334
케인, 헤더 경합하다 입 출혈 발생...투혼 발휘에도 팀은 'B 강등' 애플
22-09-24 13:32
17333
日에 참패 후 “美 감독 잘라라, 클럽서도 우승0” 대폭발 가습기
22-09-24 12:52
VIEW
메시랑 싸웠나...'절친' 알베스, 충격 고백 "메시보다 호날두" 미니언즈
22-09-24 11:07
17331
"잭 그릴리쉬도 같이 있었다"...'충격 폭로' 멘디 강간 혐의 연루 크롬
22-09-24 09:30
17330
잉글랜드 조 꼴찌로 리그B 강등…헝가리는 독일 제압 픽샤워
22-09-24 07:30
17329
SON 환상프리킥, 英 현지 또 열광 "이건 토트넘 문제다" 질주머신
22-09-24 06:39
17328
"행복하다고 했는데" 교체되고 분노 표출…"토트넘이 노릴 수도" 호랑이
22-09-24 05:46
17327
케인이 찬 무지개 완장, 카타르에서 착용은 미정… FIFA의 입장은? 아이언맨
22-09-24 03:32
17326
호미페 병살타 찬물→이지영 위닝 스퀴즈번트→전민재 결정적 실책→키움 전날 패배 설욕→3위 사수 가습기
22-09-23 23:36
17325
'이민호 12승 완벽투+고우석 39세이브 구단 신기록' LG, 롯데 1-0 신승...1위와 거리 유지 극혐
22-09-23 22:13
17324
한국 골 ~~~~~~~~~~~ 오타쿠
22-09-23 20:31
17323
[SPO잠실] "1등으로 일찍 확정되면 최고" 3.5G 차 2위, 감독은 희망 버리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2-09-23 17:50
17322
‘3경기 8실점→155km 무실점’ 1차지명 루키, 실패를 딛고 일어서다 곰비서
22-09-23 15:32
17321
공격수 선배의 극찬, "부진 탈출한 SON, 이번 시즌도 20골 넣을 것" 철구
22-09-23 14:25
17320
무려 1억5천만 유로. 내년 여름 이적 최대어, 벌써부터 몸값 수직상승 손예진
22-09-23 12:47
17319
'SON도 설마' 전 제자의 폭로, "콘테는 거짓말쟁이, 약속 어겼어" 미니언즈
22-09-23 10:27
1731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23 09:04
17317
伊 명문, 김민재 포기한 이유 밝혀졌다 조현
22-09-23 05:53
17316
콘테가 그토록 원했던 이유, "케인, 손흥민, 쿨루셉 위치 전부 되잖아!" 닥터최
22-09-23 04:16
17315
"KIM 바이아웃, 여름 이적시장부터 유효"...맨유행 당장은 '불가' 찌끄레기
22-09-23 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