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빌라→맨시티 깜짝 이적 주인공, 32살에 은퇴 발표

118 0 0 2022-09-28 09:36: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존재감을 남긴 파비안 델프가 다소 이른 나이인 32살에 은퇴를 발표했다.

델프는 28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행복함과 감사한 마음으로 은퇴를 선언한다. 잉글랜드 대표팀에 갈 정도로 운이 좋았다.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같이 한 수많은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리즈 유나이티드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델프는 어린 나이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이목을 끌었다. 2009년 아스톤 빌라에 입단하며 EPL에서 입성한 델프는 초반엔 제대로 뛰지 못했으나 2012-13시즌을 기점으로 기회를 받았다. 2013-14시즌, 완전한 주전으로 도약해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빌라 중원 사령관이었다. 정확한 패스 능력을 보유해 빌라 빌드업 주축으로 평가됐다. 빌라에서 활약하며 잉글랜드 대표팀에도 뽑힌 델프는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했다. 갑작스러운 이적에 빌라 팬들은 비난했으나 델프 입장에선 경력이 발전하는 순간이었다. 맨시티에선 로테이션 자원으로 뛰었다. 미드필더에서 레프트백으로 포지션을 변경하기도 했다.

맨시티가 가진 좌측 풀백 불안과 관련이 있었다. 벤자민 멘디를 비롯해 영입한 선수들마다 최악의 활약을 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델프를 레프트백으로 활용했다. 좌측 풀백이지만 델프는 중앙으로 움직이며 인버티트 풀백 움직임을 보였다. 측면, 중앙 모두에 관여하면서 맨시티의 유일한 맹점을 메웠다.

EPL 트로피만 2번을 들어올린 델프는 에버턴으로 이적했다. 에버턴에서 빌라, 맨시티에서 쌓은 경험을 전수하며 자리를 잡는 듯했으나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이전에도 델프는 부상으로 인해 경력이 한층 더 발전할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델프를 괴롭힌 부상은 계속 이어졌고 결국 에버턴은 그를 내보냈다.

(FA) 신분이 된 델프는 새 팀을 찾았다. 하지만 부상이 문제가 돼 새로운 행선지를 찾기 어려웠다. 델프의 선택은 은퇴였다. 32살에 은퇴 수순을 밟게 됐다. 동나이대 선수들은 한창 활약할 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94
'영웅은 타고난다' 4안타 5타점 맹폭 이정후, 3위·타격(0.351)·타점(113)왕 다 잡았다 장사꾼
22-09-30 00:16
17393
"이적할 줄 알았는데"…맨유는 '1341억' 공격수 택했다 순대국
22-09-29 22:29
17392
SSG 김광현, 최소경기·최연소 개인 150승 도전 원빈해설위원
22-09-29 20:19
17391
나폴리는 쿨리발리 잊었다..."아무도 김민재랑 안 바꿔" 질주머신
22-09-29 07:22
17390
모리뉴가 기껏 살렸더니... ‘저 돌아갈래요’ 하필 맨유? 해골
22-09-29 03:46
17389
스페인도 인정했다..."한국에서 손흥민의 후계자는 이강인" 와꾸대장봉준
22-09-29 02:19
17388
우루과이 경계 시작 "손흥민, 최근 A매치 5경기서 4골" 철구
22-09-28 23:29
17387
엔씨 승 애플
22-09-28 21:04
17386
최악의 시즌을 보낸 4865억 사고뭉치...MLB.com "지구상의 어떤 사람보다 올해가 지나가길 원할 것" 맹비난 질주머신
22-09-28 17:06
17385
세인트루이스, NL 중부 지구 우승 확정...4년 연속 PS행 호랑이
22-09-28 13:17
17384
바르사에선 부진→대표팀만 오면 '애국자 모드' 발동 손나은
22-09-28 12:48
17383
레알에서 출전 기회 부족…리버풀, 샛별 아센시오 영입에 관심 가습기
22-09-28 11:36
VIEW
[오피셜] 빌라→맨시티 깜짝 이적 주인공, 32살에 은퇴 발표 미니언즈
22-09-28 09:36
1738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28 08:43
17380
SON 빅클럽 못가는 '진짜 이유' 밝혀졌다 물음표
22-09-28 06:45
17379
"공이 차고 들어온다" 우승 포수도 감탄, 9월 KBO 평정한 'LG 22세 에이스' 크롬
22-09-28 04:30
17378
메시, 결국 PSG 떠난다…새로운 계약 거부하기로 결심 앗살라
22-09-28 02:34
17377
주장 손흥민의 소신 발언 "이강인만을 위한 팀이 되어선 안 된다" 닥터최
22-09-28 01:12
17376
하주석이 날린 주자만 8명... LG, 하주석만 잡고 1대0 승리 찌끄레기
22-09-28 00:08
17375
'9월 ERA 0.31' 신성으로 우뚝 선 김윤식, LG 한화 꺾고 구단 최다 82승 치타
22-09-27 23:08
17374
'배정대 끝내기 안타' KT, 두산전 8연승 질주…3위 싸움 안 끝났다 불쌍한영자
22-09-27 22:06
17373
"손흥민보다 김민재지, 없으면 자동문이야" 할아버지의 열변 간빠이
22-09-27 21:14
17372
'이강인 서브-손흥민 선발' 벤투호, 카메룬전 라인업...손준호 수미 불도저
22-09-27 19:51
17371
한때 '천재 소년'의 추락, "챔피언십 수준" 첼시 전설의 혹평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7 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