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페인·독일과 '죽음의 조'…일본 미나미노 "두렵지 않아"

144 0 0 2022-11-17 15:42: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나미노 다쿠미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일본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27·AS 모나코)가 스페인, 독일 등 '죽음의 조' 상대를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각오를 전했다.

미나미노는 지난 16일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과 대결을 두려워하는 선수는 (대표팀에) 한 명도 없다. 이제 그런 시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일본은 유럽 최강국인 스페인, 독일과 함께 '죽음의 조'라 불리는 E조에 묶였다. 그나마 상대적 약체라 평가받는 코스타리카가 함께 편성됐다.

미나미노는 "우리는 유럽의 소속팀에서 평소에 하던 것처럼 뛸 것"이라며 "오히려 유럽에서 경기를 해봐서 상대를 더 잘 아는 선수가 많다는 게 장점이라면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표팀) 선수들의 대부분이 유럽에서 뛴다"며 "일본프로축구 J리그에서 선발된 인원 역시 해외에서 뛴 경험이 많다"고 설명했다.

가마다 다이치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 말처럼 이달 1일 일본이 발표한 26인의 월드컵 최종 명단에 보면 유럽 무대에서 뛰는 선수가 즐비하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뛰는 가마다 다이치, 프라이부르크에서 활약 중인 도안 리쓰를 포함해 이강인과 비교되는 스페인 레알 소시에다드의 구보 다케후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엔도 와타루(슈투트가르트), 미토마 가오루(브라이턴) 등 총 20명의 '유럽파' 선수가 월드컵에 출전한다.

미나미노는 "이번 월드컵이 처음이라 정말 마음에 와닿는다"며 "8강 이상에 오르고 싶다"는 포부도 전했다.

그는 2020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에 합류했지만,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출전 시간을 벌지 못하는 아픔도 겪었다.

두바이에서 훈련하는 일본 대표팀
[AFP=연합뉴스]


올여름 AS 모나코(프랑스)로 이적한 그는 "무함마드 살라흐와 사디오 마네는 그 누구보다 훈련을 많이 하는 선수들이었다"며 옛 경쟁자들을 칭찬했다.

이어 "리버풀에서 보낸 시간 꾸준히 뛸 수 있었다면 어땠을지 생각하고 한다"며 "당시를 통해 내가 무엇이라도 얻은 게 있다고 말할 수 있도록 지금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런 미나미노의 자신감과 달리 현재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상황은 썩 좋지 못하다.

한국시간으로 17일 오후 10시 40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캐나다와 평가전에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주요 선수들이 결장할 전망이다.

최근 뇌진탕을 호소한 엔도는 평가전을 준비하는 팀과는 별도의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 중이다.

일본 최고의 드리블러로 꼽히는 미토마도 고열 증세로 아직 훈련에 합류하지 못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41
가야, 개막 앞두고 결국 부상으로 낙마…발데 대체 발탁 불쌍한영자
22-11-19 06:49
17940
맨유, 호날두 계약 해지 + 훈련장 접근 금지까지..."너 꺼져" 간빠이
22-11-19 03:58
17939
“이미 토트넘 이적 위해 짐까지 쌌다”...콘테도 영입 원해 불도저
22-11-19 02:07
17938
'2년 4800억' 역사상 최고액 왜 거절했나? 챔스 때문이 아니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8 23:16
17937
이 라인업이 가능해?...호날두 OUT→음바페-오시맨-벨링엄 IN 섹시한황소
22-11-18 21:58
17936
여농 스코어 ㅎ 박과장
22-11-18 20:26
17935
[카타르Yaa] 손흥민이 가는 길이 곧 역사... “발자취 담긴 페넌트 공개” 픽도리
22-11-18 17:13
17934
[월드컵] 전술 가다듬기 시작한 벤투, 이강인과 대화 나누고 '활짝' 해골
22-11-18 16:17
17933
‘FA 포수’와 작별하고 이듬해···KBO리그의 ‘두 갈래’ 역사 소주반샷
22-11-18 14:25
17932
포체티노, 잉글랜드 차기 감독으로 물망...'월드컵이 변수' 곰비서
22-11-18 13:10
17931
정강이뼈 부상 마네, 결국 월드컵 좌절… 세네갈 ‘비상’ 손예진
22-11-18 12:47
17930
[월드컵] 세네갈 마네, 수술받아야…결국 대표팀 낙마 물음표
22-11-18 10:32
17929
[카타르 ON]'기적'에 가까운 회복, 손흥민 1차전 출전 확률 '99.9%' 크롬
22-11-18 10:20
17928
일본 후반 추가시간 PK골 허용... 다크호스 캐나다에 1-2 역전패 이아이언
22-11-18 07:23
17927
‘브라질 우승 확률 22% 최다’...美 통계 매체의 WC 우승팀 예측 캡틴아메리카
22-11-18 05:01
17926
"7년 너무 길잖아" 첼시 핵심MF 장기계약 거절, 구단주 '아메리칸 스타일' 안먹히네 군주
22-11-18 03:08
17925
'카타르행 불발' 프랑스 괴물 공격수, 전치 8주 예상 '충격' 조폭최순실
22-11-17 23:52
17924
‘거침 없는 3점 폭발’ 캐롯 4연승, ‘초점 없는 3점 폭망’ 가스공사 4연패 떨어진원숭이
22-11-17 21:48
17923
프랑스는 '대체 발탁'도 괴물이네...이번 시즌 분데스 공포 '1위' 곰비서
22-11-17 17:31
VIEW
[월드컵] 스페인·독일과 '죽음의 조'…일본 미나미노 "두렵지 않아" 철구
22-11-17 15:42
17921
‘6골 = 득점왕’… 이번에도 통할까 철구
22-11-17 13:45
17920
英언론 '맨유 호날두 내년 1월 방출 결정, 대체자는 음바페' 애플
22-11-17 12:49
17919
네이마르가 인정한 英천재, 국대 탈락.. 사우스게이트 실책? 오타쿠
22-11-17 11:31
17918
마스크 손, ESPN 선정 월드컵 베스트 13위…亞 유일, H조 최고 극혐
22-11-17 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