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131 0 0 2022-11-30 17:42: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 시절의 존 간트. 게티이미지

올 시즌 1군 등판이 전혀 없던 오른손 투수 존 간트(30)가 니혼햄 파이터스에 잔류한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30일 일본 프로야구(NPB) 니혼햄 구단과 간트가 내년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간트는 지난해 12월 큰 관심 속에 니혼햄 구단 유니폼을 입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통산 24승 투수를 영입하기 위해 니혼햄은 연봉 2억4000만엔(추정·23억원)을 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오른 팔꿈치 통증 문제로 시즌 1군 등판을 전혀 하지 못했다.

니혼햄의 선택은 퇴출이 아니었다. 2016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빅리그 데뷔를 이룬 간트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속이던 2019년 11승 1패 평균자책점 3.66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그해 다코타 허드슨(16승) 아담 웨인라이트(14승) 잭 플래허티(11승)와 함께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을 담당했다. 2021년 7월 미네소타 트윈스로 트레이드됐고 그해 겨울 미국을 떠나 NPB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 내내 재활 치료에만 전념했다. 간트의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98마일(157.7㎞/h) 안팎에 형성된다. 체인지업과 슬라이더, 컷패스트볼을 자유자재로 섞어 탈삼진 비율이 높다. 빅리그 통산(6년) 성적은 24승 26패 평균자책점 3.89. 그는 "내년에도 니혼햄에서 플레이할 수 있게 돼 매우 흥분된다. 이번 시즌 팀에 공헌할 수 없었지만, 팬분들이 따뜻하게 지켜보고 서포트해 감사하다. 올해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81
이런 다리로 뛴 김민재, 구자철에 “저 때문에 실점한 거 아니냐” 자책 크롬
22-12-01 09:06
18080
'메시 PK 실축에도' 아르헨티나 조1위...폴란드도 극적 16강행 정해인
22-12-01 08:21
18079
'카즈리 골' 튀니지, '음바페 교체 출전' 프랑스 1-0 제압... 16강은 좌절 해적
22-12-01 02:01
18078
호날두, 연봉 2700억에 알 나스르 입단 합의…사우디행 임박 홍보도배
22-12-01 00:13
18077
오히려 좋아!...'가나 귀화 거절'했던 윙어, 빅클럽 '러브콜' 세례 장사꾼
22-11-30 22:46
18076
네덜란드 신성 빅 딜 예고, “1260억? 나라면 100% 돈 쓸 것” 순대국
22-11-30 20:38
VIEW
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원빈해설위원
22-11-30 17:42
18074
"휴스턴 1루수 영입, 벌랜더 관심 없다는 뜻…다저스에 기회" 질주머신
22-11-30 16:26
18073
아브레유 영입하고 싶었지만…‘스몰마켓’ CLE, “우리의 능력 밖이었다” 와꾸대장봉준
22-11-30 15:56
18072
[월드컵] 경우의 수 뚫리네…20년 만에 16강 탄생, 한국도 할 수 있다 손예진
22-11-30 14:54
18071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블랙매니저
22-11-30 13:28
18070
6수에도 실패한 이란 16강 진출, 亞 최다 탈락 불명예 기록만 늘었다 손나은
22-11-30 13:22
18069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8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18066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5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4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3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2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1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
18060
어제 무슨 일 있었나?’ 벤투 감독, 오늘 밤 기자회견서 들려준다 이영자
22-11-29 22:04
18059
다시 깔았네요 가터벨트
22-11-29 21:40
18058
3쿼터 지배' SK, 캐롯에 1라운드 패배 설욕... 캐롯은 첫 연패 홍보도배
22-11-29 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