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출→테스트 입단→불펜 구세주→FA 신청, 왜 LG는 김진성과 계약하지 않고 있나

132 0 0 2022-12-01 12:53:5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혹시 더 좋은 조건 제시하는 팀이 있는지 들어보라고 했어요”

LG 트윈스의 FA 시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팀내에서 5명의 FA가 나온 LG는 4명의 선수가 팀을 떠나는 것을 지켜봤다.

FA 포수 유강남은 롯데와 4년 80억원에 계약했고, 4번타자 채은성은 한화와 6년 최대 90억원에 FA 계약을 했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폐지되는 퓨처스리그 FA 제도에서 이형종과 한석현이 퓨처스 FA 자격을 얻었다. 한석현은 NC와 계약했고, 이형종은 키움과 4년 20억원 다년 계약에 성공하며 팀을 떠났다.

마지막 한 명은 베테랑 불펜 투수 김진성(37)이다.

김진성은 2021시즌이 끝나고 NC 다이노스에서 방출됐다. NC는 불펜진을 젊은 선수들로 세대 교체에 들어가며 김진성, 임창민 등 창단 멤버를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했다.

방출 후 김진성은 9개 구단에 전화를 돌리며 입단 테스트를 자청했다. LG가 김진성에게 손을 내밀어 새로운 기회를 제공했다.

김진성은 LG 유니폼을 입고 ‘전천후 불펜’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7월 무릎 수술로 이탈한 송은범의 대체 자원으로 기대했는데, 기대이상의 성적을 보였다.

필승조와 추격조를 가리지 않고 팀에 헌신했다. 류지현 전 감독은 시즌을 치르며 김진성의 공헌도를 칭찬하며, 언제든지 등판하는 역할에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LG에서 뛰며 개인 통산 500경기 출장 기록도 세웠다. 

김진성은 67경기에서 6승 3패 12홀드 평균자책점 3.10을 기록했다. 67경기는 팀내 불펜 투수 중 최다 출장이다. 58이닝을 던졌는데, 고우석(60⅔이닝)과 이정용(59⅓이닝)에 이어 홀드왕 정우영(58이닝)과 팀내 세 번째로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지난해 NC에서 41경기(37⅔이닝) 2승 4패 1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점 7.17으로 부진했는데, LG에 와서 필승조로 활약했다.



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었고, FA 권리를 행사해 FA를 신청했다. LG는 4명의 선수가 떠났고, 이제 김진성과 계약 여부가 남았다.

차명석 단장은 FA 시장 초반에 김진성에 대해 “김진성에게 FA를 신청하라고 권유도 했다. LG가 계약을 제안하고 붙잡을 것이다. 그런데 FA 신청을 하라고 한 것은 혹시 다른 구단에서 더 좋은 대우로 영입할 수도 있지 않은가. 선수에게 좋은 기회인 FA 권리를 누렸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김진성은 지난해 부진을 딛고 올해 필승조로 좋은 모습을 되찾았다. 올 시즌 연봉 1억원을 받은 김진성은 FA 등급제에서 35세 이상으로 C등급이다. 타 구단이 김진성을 영입하면, LG에 보상선수 없이 연봉 150%인 1억5000만원만 지급하면 된다.

FA 시장이 열리고 나서, LG는 팀의 주축 타자들인 유강남과 채은성 협상이 우선 순위였다. 이들을 놓치자, FA 박동원을 영입해 포수 공백을 메웠다. 김진성과 협상 및 계약은 뒤로 미뤄둔 것이다.

차 단장은 “우리는 김진성이 필요하다. FA 계약으로 붙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타 구단이 김진성에게 관심을 갖지 않았다면 LG에 잔류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84
호주 다음 일본도 16강? 스페인 꺾으면 무조건 진출 [MD카타르] 철구
22-12-01 15:06
VIEW
방출→테스트 입단→불펜 구세주→FA 신청, 왜 LG는 김진성과 계약하지 않고 있나 가습기
22-12-01 12:53
18082
18억원 특급 안방마님의 예비 FA시즌…2023년, 포수왕국 첫 걸음 극혐
22-12-01 11:29
18081
이런 다리로 뛴 김민재, 구자철에 “저 때문에 실점한 거 아니냐” 자책 크롬
22-12-01 09:06
18080
'메시 PK 실축에도' 아르헨티나 조1위...폴란드도 극적 16강행 정해인
22-12-01 08:21
18079
'카즈리 골' 튀니지, '음바페 교체 출전' 프랑스 1-0 제압... 16강은 좌절 해적
22-12-01 02:01
18078
호날두, 연봉 2700억에 알 나스르 입단 합의…사우디행 임박 홍보도배
22-12-01 00:13
18077
오히려 좋아!...'가나 귀화 거절'했던 윙어, 빅클럽 '러브콜' 세례 장사꾼
22-11-30 22:46
18076
네덜란드 신성 빅 딜 예고, “1260억? 나라면 100% 돈 쓸 것” 순대국
22-11-30 20:38
18075
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원빈해설위원
22-11-30 17:42
18074
"휴스턴 1루수 영입, 벌랜더 관심 없다는 뜻…다저스에 기회" 질주머신
22-11-30 16:26
18073
아브레유 영입하고 싶었지만…‘스몰마켓’ CLE, “우리의 능력 밖이었다” 와꾸대장봉준
22-11-30 15:56
18072
[월드컵] 경우의 수 뚫리네…20년 만에 16강 탄생, 한국도 할 수 있다 손예진
22-11-30 14:54
18071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블랙매니저
22-11-30 13:28
18070
6수에도 실패한 이란 16강 진출, 亞 최다 탈락 불명예 기록만 늘었다 손나은
22-11-30 13:22
18069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8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18066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5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4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3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2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1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