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은 좋았는데...' 새드엔딩으로 끝난 '류현진 베프' 푸이그의 KBO 도전기

126 0 0 2022-12-02 13:24: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야시엘 푸이그 /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LA 다저스 시절 동료로 국내 팬들에게 잘 알려진 야시엘 푸이그(키움)의 KBO리그 도전기가 새드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해 12월 키움과 계약한 푸이그는 메이저리그 통산 861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7리(3015타수 834안타) 132홈런 441득점 415타점을 기록한 강타자. 한창 뛸 나이에 한국 땅을 밟은 그는 리그를 평정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4월(타율 2할3푼3리 21안타 3홈런 11타점)과 5월(2할4리 20안타 3홈런 15타점) 기대 이하의 모습으로 아쉬움을 자아냈으나 6월 타율 2할8푼6리를 기록하는 등 회복 조짐을 보였다. 

전반기 타율 2할4푼5리(261타수 64안타) 9홈런 37타점 34득점 5도루로 마감한 푸이그는 후반기 들어 확 달라졌다. 타율 3할1푼6리(212타수 67안타) 12홈런 36타점 31득점 1도루로 제 모습을 되찾았다. 

KT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2할7푼8리(18타수 5안타) 1홈런 5타점 3득점의 평범한 성적을 남긴 그는 플레이오프에서 LG를 상대로 4할6푼2리(13타수 6안타)의 고타율에 2홈런 5타점으로 슬러거 DNA를 뽐냈다. 푸이그는 SSG와의 한국시리즈에서는 23타수 6안타 타율 2할6푼1리에 타점 없이 2득점에 그쳤다.  

한국을 떠나기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 아름다운 사람들은 저의 한국에서의 시즌에 많은 영향을 주었고 낯선 곳에서의 생활에 도움을 준 것"이라며 "여러분 모두는 나에게 새로운 삶과 나 자신에 대한 새로운 기회를 주었다"고 했다. 

푸이그는 또 "약속한 챔피언십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트로피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과 새로운 시선으로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 사랑하는 저의 영웅들이여, 우리는 모든 것을 지배하기 위해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시엘 푸이그와 이정후 / OSEN DB

성적만 놓고 본다면 재계약에 별 문제가 없었으나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푸이그가 최근 미국에서 불법 스포츠 도박과 위증죄 혐의를 받으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키움도 마냥 기다릴 수 없는 노릇. 결국 푸이그와 재계약을 포기하고 플랜B를 가동하기로 했다. 

키움은 2일 "외국인 타자 야시엘 푸이그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구단은 올 시즌 푸이그가 보여준 활약이 인상적이었던 만큼 내년 시즌도 함께하길 바랐지만 푸이그의 현재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계속 기다리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내부 논의 끝에 내년 시즌 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론지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키움은 푸이그를 대체할 외국인 타자 영입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KBO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기분 좋게 메이저리그 무대에 다시 서길 바랐던 푸이그. 예상치 못한 변수로 KBO리그 도전기를 마감하게 됐다. 개인은 물론 구단, 동료, 팬 모두 아쉬움을 삼키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104
패배 인정한 산투스 감독, "이기고 싶었지만…한국의 집중력이 더 좋았다" 뉴스보이
22-12-03 03:28
18103
대한민국 ~~~~ 16강 ㅅㅅㅅㅅㅅㅅㅅㅅ 간빠이
22-12-03 02:12
18102
전반전 괜찬타 불도저
22-12-03 01:00
18101
'호날두 선발' 포르투갈, '브페-베실바 제외' 로테이션 가동 노랑색옷사고시퐁
22-12-02 23:52
18100
찬스 날리고, 유리 박살내고...루카쿠, '휴가 취소→인테르 복귀' 결심 섹시한황소
22-12-02 22:12
18099
여농 케이비 심각하다 박과장
22-12-02 20:17
18098
16강 일본 ‘1mm’ 차이의 승리 … 축구 규칙 9조 뭐길래? 픽샤워
22-12-02 17:11
18097
[카타르 ON]흥민-강인-규성-희찬, 포르투갈전 '꿈의 4중주' 가동될까 질주머신
22-12-02 16:15
18096
[442.live] "실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강인, 벤투의 '깜짝 카드' 될까? 철구
22-12-02 15:15
18095
한국 떠난 외인 투수, 일본서 생존…前 KIA 다카하시 '세이부 재계약' 애플
22-12-02 14:46
VIEW
'성적은 좋았는데...' 새드엔딩으로 끝난 '류현진 베프' 푸이그의 KBO 도전기 손예진
22-12-02 13:24
18093
[카타르 현장리뷰]일본, '죽음의 조' 1위로 16강 진출…스페인에 2-1 극적 역전승 음바페
22-12-02 10:34
18092
'4년만에 또 악몽' 전차군단 독일, 이기고도 조별리그 탈락 '대굴욕' 미니언즈
22-12-02 09:13
18091
일본, '죽음의 조' 1위로 16강 진출…스페인에 2-1 극적 역전승 사이타마
22-12-02 08:09
18090
'이대로면 벨기에 탈락'… 크로아티아-벨기에 전반전 0-0 무승부 이아이언
22-12-02 01:27
18089
일본 무승부면 어떻게 되나, 코스타-독일 모든 경우의 수 군주
22-12-01 23:18
18088
‘우리 배관이 또 터졌어요’ 한국가스공사, KCC 꺾고 시즌 첫 연승 장그래
22-12-01 21:24
18087
뉴캐슬, 231억에 이강인 영입 가능성 ↑…손흥민과 코리안 더비 기대 만말 조폭최순실
22-12-01 20:12
18086
롯데, '베테랑 좌완투수' 차우찬 연봉 5000만 원에 영입 원빈해설위원
22-12-01 17:15
18085
"최대 5명 바뀔 듯" 1.5군 로테이션 유력…포르투갈도 빈틈은 있다 [도하 SS현장] 곰비서
22-12-01 16:27
18084
호주 다음 일본도 16강? 스페인 꺾으면 무조건 진출 [MD카타르] 철구
22-12-01 15:06
18083
방출→테스트 입단→불펜 구세주→FA 신청, 왜 LG는 김진성과 계약하지 않고 있나 가습기
22-12-01 12:53
18082
18억원 특급 안방마님의 예비 FA시즌…2023년, 포수왕국 첫 걸음 극혐
22-12-01 11:29
18081
이런 다리로 뛴 김민재, 구자철에 “저 때문에 실점한 거 아니냐” 자책 크롬
22-12-01 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