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다리로 뛴 김민재, 구자철에 “저 때문에 실점한 거 아니냐” 자책

237 0 0 2022-12-01 09:06: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배한 대한민국 김민재가 아쉬워하고 있다. 종아리 부상을 당한 김민재의 다리에 랩이 둘러져 있다. /뉴시스
김민재(26·나폴리)가 경기 후 세 번째 실점이 자신 때문인 것 같다며 자책했다고 구자철 KBS 해설위원이 말했다. 우루과이전에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쳐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김민재는 가나전에 선발 출전해 90분 정규시간을 모두 소화했다. 경기 막판에 교체해 달라는 신호를 보냈던 김민재의 다리는 경기가 끝난 후 얼음팩과 랩으로 칭칭 감싸져 있었다. 그가 좋지 않은 컨디션에도 경기를 소화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구자철은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에서 한국 대표팀과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를 분석하던 중 김민재에게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구자철은 “진수는 워낙 저와 친하고 장난도 많이 치는 선수”라고 했다. 김진수는 그에게 “잘했다고 생각했는데도 월드컵이 쉽지가 않네요”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구자철은 “선수들이 얼마나 부담감을 가졌는지…”라며 안타까워했다.

구자철은 그러면서 “민재한테 오늘 오전에 문자를 받았다. 냉정하게 얘기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거다”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김민재는 “세 번째 실점에서 제 위치가 잘못됐기 때문에 골 먹은 것 아니냐.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고 물었다고 한다. 구자철은 이 말을 전하며 “너무 슬프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2대 0으로 뒤지던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이 연이어 골을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23분 가나의 멘사가 왼쪽 측면에서 낮게 깔아 찬 공이 정면에 있던 윌리엄스가 헛발질해 오른쪽으로 흘렀고,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쿠두스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왼발로 감아 차 한국 골문을 뚫었다. 한국은 2대3으로 아깝게 졌다.

김민재가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실점을 막아낸 뒤 볼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김민재는 당시 윌리엄스에게로 오는 공을 끊어내지 못한 데 대한 자책을 하고 있었다. 구자철은 김민재에게 “윌리엄스가 슈팅하려고 했을 때 네가 바로 반응했고, (이후에) 윌리엄스가 슈팅했으면 네 몸에 (공이) 맞고 나갈 수 있는 장면이었다”고 말해줬다고 한다. 정말로 냉정하게 조언해준 것이다.

구자철은 다만 “저는 한 장면을 뽑아서 그 장면으로만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이 장면이 왜 나왔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선수들이 충격이 너무 크다. 정상적인 컨디션, 정상적인 멘탈로 포르투갈전에 나갈 수 있나? 불가능에 가깝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안 할 거냐? 안 이길 거냐? 이겨내야 하는 거다. 선수들이 해야 하는 숙명인 것”이라고 했다.

구자철은 “제가 얘기하지 않아도 선수들은 그렇게 할 것”이라며 “만약에 선수들이 열심히 안 한다면 문책을 줄 수 있겠지만, 지금과 같이 최선을 다 했을 때는 우리가 끊임없이 지지해주고 같이 싸워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민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이틀 앞두고 열린 팀 훈련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호텔에 남아 치료와 휴식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성(30·마인츠)은 김민재의 상태와 관련해 “큰 지장은 없어 보인다”며 “워낙 내색하지 않는 선수여서 팀 분위기를 해치지 않는다. 다음 경기 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큰 문제가 안 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3일 0시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조 3위인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조 1위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어야 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83
호주 다음 일본도 16강? 스페인 꺾으면 무조건 진출 [MD카타르] 철구
22-12-01 15:06
18082
방출→테스트 입단→불펜 구세주→FA 신청, 왜 LG는 김진성과 계약하지 않고 있나 가습기
22-12-01 12:53
18081
18억원 특급 안방마님의 예비 FA시즌…2023년, 포수왕국 첫 걸음 극혐
22-12-01 11:29
VIEW
이런 다리로 뛴 김민재, 구자철에 “저 때문에 실점한 거 아니냐” 자책 크롬
22-12-01 09:06
18079
'메시 PK 실축에도' 아르헨티나 조1위...폴란드도 극적 16강행 정해인
22-12-01 08:21
18078
'카즈리 골' 튀니지, '음바페 교체 출전' 프랑스 1-0 제압... 16강은 좌절 해적
22-12-01 02:01
18077
호날두, 연봉 2700억에 알 나스르 입단 합의…사우디행 임박 홍보도배
22-12-01 00:13
18076
오히려 좋아!...'가나 귀화 거절'했던 윙어, 빅클럽 '러브콜' 세례 장사꾼
22-11-30 22:46
18075
네덜란드 신성 빅 딜 예고, “1260억? 나라면 100% 돈 쓸 것” 순대국
22-11-30 20:38
18074
23억원 받고 1군 등판 '0회'…日 니혼햄과 재계약한 간트 원빈해설위원
22-11-30 17:42
18073
"휴스턴 1루수 영입, 벌랜더 관심 없다는 뜻…다저스에 기회" 질주머신
22-11-30 16:26
18072
아브레유 영입하고 싶었지만…‘스몰마켓’ CLE, “우리의 능력 밖이었다” 와꾸대장봉준
22-11-30 15:56
18071
[월드컵] 경우의 수 뚫리네…20년 만에 16강 탄생, 한국도 할 수 있다 손예진
22-11-30 14:54
18070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블랙매니저
22-11-30 13:28
18069
6수에도 실패한 이란 16강 진출, 亞 최다 탈락 불명예 기록만 늘었다 손나은
22-11-30 13:22
18068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7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18065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4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3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2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1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0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