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심 발휘한 삼성생명, 치열한 공방전 끝에 신한은행 제압

111 0 0 2022-12-04 21:22: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이 신한은행의 ‘흥’에 고전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배혜윤의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용인 삼성생명은 4일 용인체육관에서 인천 신한은행과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3라운드 맞대결에서 83-72로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이날 승리를 통해 2위 BNK썸을 반 경기차로 쫓았다.

삼성생명은 배혜윤(25점 7리바운드)이 복귀전부터 맹활약을 펼쳤고, 강유림(18점 7리바운드)과 키아나 스미스(21점)의 활약도 돋보였다. 김단비(7점) 역시 신한은행의 포워드들을 잘 막아내며 제 몫을 다 했다.

경기 전 양 팀 감독의 인터뷰에서 공통적인 키워드는 ‘흥’이었다.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은 “선수들의 케미스트리가 좋아지고 있다. 게임을 지더라도 선수들이 서로 봐주고, 패스를 해야 흥이 난다. 그래야 팀의 에너지도 살아나고 수비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역시 “신한은행은 외곽 슛과 리바운드를 통해 흥을 내는 팀이다. 흥을 내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흥’에 대해 언급했다.

경기 초반 두 팀은 너도 나도 할 것 없이 쾌조의 야투 감각을 자랑하며 흥을 냈다. 신한은행은 1쿼터부터 3점슛 5개를 터뜨렸고, 삼성생명은 속공을 앞세워 맞불을 놨다. 1쿼터부터 양 팀 도합 51점이 난 고득점 양상 속에 삼성생명이 3점차(27-24)로 웃었다.

치열한 점수 공방전은 2쿼터에도 이어졌다. 양 팀의 야투율은 경기 초반에 비해 떨어졌지만, 치열한 시소 게임 양상만은 변함이 없었다. 삼성생명은 신한은행의 낮은 높이를 지속적으로 공략했다. 배혜윤의 골밑 득점과 적극적인 컷인으로 돌파를 여러 차례 성공하며 점수를 쌓았다. 그럼에도 이경은과 김소니아에 많은 득점을 내주며 전반을 1점차 열세(39-40)로 마쳤다.

삼성생명은 후반 들어 신한은행의 ‘흥’을 제어하지 못하며 끌려 다녔다. 공격 리바운드를 연이어 뺏겼고, 손 끝이 뜨거운 김소니아에게 외곽 슛을 얻어맞았다(49-44). 자칫 흐름이 넘어갈 수 있었지만, 강유림의 3점슛과 배혜윤의 골밑 득점으로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50-49).



양 팀은 경기 막판까지 원 포제션 게임을 이어갔다. 3점슛은 3점슛으로, 돌파는 돌파로 맞받아쳤다. 배혜윤이 득점과 어시스트를 통해 지배력을 발휘했지만, 이경은과 유승희에 3점슛을 허용하며 시원하게 앞서 나가지 못했다.

삼성생명이 승기를 잡은 것은 경기 종료 3분 15초 전이었다. 키아나 스미스의 돌파와 신이슬의 3점슛을 통해 점수차를 6점차(70-64)로 벌린 가운데, 강유림이 좌측 45도에서 3점슛과 파울을 얻어내며 4점 플레이를 완성했다. 격차를 벌린 삼성생명은 경기 종료 1분 39초 전 키아나 스미스의 속공(78-68)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반면, 신한은행은 경기 전 구나단 감독의 기대대로 리바운드와 3점슛을 통해 흥을 냈지만 뒷심 부족으로 패배했다. 김소니아(28점 10리바운드)가 분전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148
홀란이 가물가물하네.. 프랑스 괴물 득점 기록보니 '헉' 손예진
22-12-08 13:00
18147
군대간 한국계 투수 지명한 필리스 사장 “잃을 게 없는 선택” [현장인터뷰] + 1 극혐
22-12-08 11:25
18146
일본 최고 외야수 요시다, 보스턴과 대형 계약…5년 9천만 달러 미니언즈
22-12-08 10:36
1814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2-08 09:04
18144
프랑스 또 부상 악재…음바페 훈련 불참 타짜신정환
22-12-08 03:33
18143
“잠들면 ‘이불킥’한다”...월드컵 역대급 8강 줄줄이 해적
22-12-08 02:12
18142
FIFA 회장 "이제 강팀도, 약팀도 없다…역대 최고 조별리그" 이영자
22-12-08 00:55
18141
'후보 선수들과 훈련 안 한다'...호날두, 선발 뛴 선수들과 훈련 진행 장사꾼
22-12-07 23:03
18140
벌써 견제?...반 할, "한국만 공격했지...브라질은 역습만 하는 팀" 원빈해설위원
22-12-07 20:22
18139
외야진 강화 원했던 롯데, '재일교포 3세' 안권수와 계약 이아이언
22-12-07 17:50
18138
뷰캐넌, 삼성 최장수 외국인 선수…피렐라·수아레즈도 재계약 홍보도배
22-12-07 16:52
18137
벤치로 밀려난 호날두…BBC "아무도 원치 않는 슈퍼스타" 질주머신
22-12-07 15:25
18136
눈물나는 '투혼' 이재성, 귀국 후 발목 수술 예정…아픔 참고 224분 뛰었다[단독] 곰비서
22-12-07 14:19
18135
'미첼 43점 맹폭' CLE, 데이비스 부상 이탈한 LAL 연승 저지 손예진
22-12-07 13:10
18134
‘잉글랜드는 웃고 있다’…부상 음바페, 8강 결장 가능성 '솔솔' 손나은
22-12-07 11:20
18133
"호날두, '연봉 2771억' 나스르 제안 거절 예정" 포르투갈 언론인 주장 극혐
22-12-07 10:43
18132
[카타르 LIVE] '호날두 선발 빼니 더 좋은' 포르투갈, '하무스 해트트릭'으로 스위스 6-1 대파 '8강!' 미니언즈
22-12-07 09:26
1813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2-07 08:59
18130
잉글랜드, '사자 더비' 완승…8강서 프랑스와 '백년 전쟁' 성사 해골
22-12-05 08:20
18129
나폴리, 김민재 조기 이적 기정사실화? "포르투갈 센터백 대체자 낙점" 와꾸대장봉준
22-12-05 05:15
18128
'월드컵에선 신계 공격수' 괴물 음바페, 황제 펠레까지 제쳤다 손예진
22-12-05 02:45
18127
'지루 선제골' 프랑스, 폴란드에 1-0 앞서 (전반 종료) 오타쿠
22-12-05 01:11
18126
'11명 가운데 8명 생존' 토트넘 월드컵 스타, 현재까지 살아남은 선수는? 호랑이
22-12-04 22:48
VIEW
뒷심 발휘한 삼성생명, 치열한 공방전 끝에 신한은행 제압 손나은
22-12-04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