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안 팔아요' 선언에도 콜윌 향한 뜨거운 관심…토트넘도 눈독

179 0 0 2023-07-14 13:18: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리바이 콜윌(당시 브라이턴앤드호브앨비언). 게티이미지코리아

첼시의 젊은 센터백 리바이 콜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영국 매체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는 13일(한국시간) 토트넘홋스퍼가 콜윌을 영입 후보 명단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첼시 센터백 콜윌은 여러모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이 군침을 흘릴 만한 선수다. 2003년생으로 20세인데 지난 시즌 브라이턴앤드호브앨비언에 임대돼 리그 17경기에 출전하며 이미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상대적으로 숫자가 적은 왼발잡이고 잉글랜드 국적에 첼시 유소년팀 출신이라 홈그로운 규정 충족에 도움이 되는 선수이기도 하다.

다른 구단에 매력적인 만큼 첼시에서도 활용 가치가 높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신임 첼시 감독의 다음 시즌 구상에 포함돼 있다. 티아고 시우바, 웨슬리 포파나, 브누아 바디아실 등과 함께 1군 전력으로 기용할 계획이다. 그래서 첼시는 올여름 선수단을 큰 폭으로 정리 중임에도 콜윌은 판매 대상이 아니라는 뜻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여러 구단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진다. 임대로 콜윌과 함께해본 브라이턴이 완전 영입을 바라고 있다. 4,000만 파운드(약 665억 원)를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 왼쪽 센터백을 물색 중인 리버풀과 토트넘도 영입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첼시의 완강한 태도에도 이적설이 계속되는 배경 중 하나는 계약 기간 문제다. 이적 정보를 전문으로 다루는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콜윌의 계약 기간은 2025년 여름까지다. 첼시는 더 오랜 기간 함께하기 위해 재계약을 제시했으나 아직 콜윌 측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얼마나 기회가 주어질지에 고민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551
맨시티 LB의 '식스센스급 반전'…2년전 9건 범죄로 구속→무기징역 가능성→23년 1월 7건 무죄→7월 2건도 무죄후 ‘폭풍 오열’…2개월간 감옥 '충격' 계약도 끝났는데... 곰비서
23-07-15 15:46
20550
이강인과 훈련도 했는데, 아르헨티나 WC 우승자까지! ‘첼시 예상 라인업’ 아이언맨
23-07-15 13:29
20549
[오피셜] '맨유가 아니다' 아스널, '텐하흐 제자' 팀버 영입 완료...'5년 계약+등번호 12번' 가습기
23-07-15 12:15
20548
KIM-뮌행행 '이상 무'…발롱도르 CB 에이전드 "뮌헨, 돈 아끼려고 발표 늦추고 있어" 극혐
23-07-15 10:10
20547
'우승 도전' 아스날, '멀티 자원' DF 팀버 영입...이적료 최대 642억+5년 계약 뉴스보이
23-07-15 06:12
20546
신시내티 괴물 신인 데 라 크루즈, BA 유망주 랭킹 1위 ‘점프’ 불쌍한영자
23-07-15 04:03
20545
토트넘의 마지막 발버둥…케인 주급 6억↑+은퇴 후 삶 보장까지 '초강수' 간빠이
23-07-15 02:15
20544
'텐 하흐 감독 밑에서 뛸래요!' 리버풀-FC바르셀로나 타깃, 맨유 합류 강력한 의지 불도저
23-07-14 22:44
20543
'1746억' 오늘 英 최고 이적료 깨진다...오피셜 임박 노랑색옷사고시퐁
23-07-14 21:10
20542
[442.live] PSG에 달려있는 이강인의 금메달...PSG는 현재를 택할까, 미래에 투자할까 장사꾼
23-07-14 17:23
20541
밥 먹으러 왔다가 봉변…메시, 미국서 남성 팬 '기습 뽀뽀'에 '황당' 철구
23-07-14 14:22
VIEW
첼시 '안 팔아요' 선언에도 콜윌 향한 뜨거운 관심…토트넘도 눈독 가습기
23-07-14 13:18
20539
케인 마음 떠났다, 주급 두 배 7억 준다고 해도 '재계약 X' 무조건 이번에 뮌헨 이적 호랑이
23-07-14 12:29
20538
레비 회장 지금 떨고 있니? "뮌헨 관계자, 케인 설득 위해 런던 도착" 음바페
23-07-14 10:25
20537
풀리시치, AC 밀란 이적... "새로운 시작이다!" 즐라탄 11번 등번호 사용 이아이언
23-07-14 06:30
20536
‘822억’ 바르사 윙어까지 넘보는 사우디…연봉 280억 제안 캡틴아메리카
23-07-14 04:35
20535
'추락한 천재' 알리의 '충격 고백', '절친'' 손흥민 응원 "너의 용기가 자랑스러워" 가츠동
23-07-14 03:11
20534
뷰캐넌 9이닝 1실점 완투쇼…삼성, KIA에 6연패 후 첫 승리 장그래
23-07-14 00:12
20533
프레디 프리먼 폼 좋은데요? 가터벨트
23-07-13 23:31
20532
150㎞ 파이어볼러 코앞이었는데… '이원준 배트 폭행 쇼크' SSG, 그러나 퇴단 결정 단호했다 조폭최순실
23-07-13 20:23
20531
이강인이랑 호흡도 못 맞춰보고...‘아스널은 무슨, 레알 마드리드 갈 거야‘ 원빈해설위원
23-07-13 17:31
20530
김지수 'SON 있는' 토트넘전도 깜짝 출전할까, 등번호 36번 달고 브렌트포드 데뷔전 픽샤워
23-07-13 16:08
20529
이땐 알았을까? 이 투샷이 나올 거라고... 7개월 전 이강인 재능 알아봤던 네이마르 손예진
23-07-13 15:46
20528
'죽어도 인터밀란'…루카쿠, 보내줄 때까지 첼시 복귀 X→튀르키예 개인훈련 오타쿠
23-07-13 1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