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책성 말소 당한 NC 박건우 "올스타전 즐기고 가겠다"

144 0 0 2023-07-15 19:23: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인회에 참석한 박건우(오른쪽)
[촬영 홍규빈]


(부산=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최근 질책성 말소를 당한 박건우(NC 다이노스)가 '2군 선수'인 채로 부산 사직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6시 이곳에서 열리는 2023 KBO 올스타전에 출전하기 위해서다.

나눔 올스타 외야수 부문에 뽑힌 박건우는 이날 경기에 앞서 외야 그라운드에서 진행된 팬 사인회에 참석했다.

박건우는 별다른 부상이 없음에도 경기 도중 교체를 요구하는 등 팀 분위기를 해쳤다는 이유로 이달 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사인회에서 만난 박건우는 기자들에게 "오늘은 팬 분들이 뽑아주신 자리인 만큼 즐기고 갔으면 좋겠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기회가 될 때 (관련된) 말씀을 드리는 게 더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몸 상태가 어떤지 묻자 "괜찮다"고 짧게 답했다.

강인권 NC 감독과는 지난 7일 창원 삼성 라이온즈전이 비로 취소됐을 때 만나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면담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강 감독이 이례적으로 강도 높게 질책했던 만큼 박건우가 사과하는 취지로 먼저 다가갔을 가능성이 있다.

강 감독은 지난 4일 박건우의 말소 배경을 설명하며 "원팀에서 벗어나는 행동은 하지 않길 바랐는데, 그 부분에서 아쉬움이 컸다"며 "성숙해질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날 올스타전에서도 강 감독과 박건우의 만남이 자연스럽게 성사될 수 있다.

NC는 박건우가 말소된 이후 7경기에서 3승 4패를 거두고 공동 4위(39승 38패 1무)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전반기 마지막 3연전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2연승을 거뒀지만, 후반기 치열한 중위권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주전 3번 타자인 박건우의 가세가 필요한 것이 현실이다.

말소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박건우와 따로 면담하지 않았던 강 감독이 지난 7일 박건우를 만나고 심정에 변화가 있었을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564
EPL-라리가-이탈리아 씹어 먹었던 선수들 모인다? ‘이것이 오일 머니 위력’ 픽도리
23-07-16 15:58
20563
'714억' 나폴리 역대 방출액 4위+뮌헨 최고 이적료 3위...김민재 이적설 종결 소주반샷
23-07-16 14:33
20562
‘충격’ 사우디행 또 나온다…벤제마·캉테 새 동료 ‘유력’ 곰비서
23-07-16 13:51
20561
김하성, 더블헤더 2경기서 도합 5출루 활약…SD는 전패(종합) 손예진
23-07-16 12:08
20560
[오피셜] '진짜 굿바이' 김민재, 나폴리 감독 작별 발표 → 뮌헨 "곧 한국인 온다" 극혐
23-07-16 10:23
20559
이강인 킬러 패스→골 넣을 공격수 너구나!...PSG, 세르비아 폭격기 영임 입박! 물음표
23-07-16 08:09
20558
맨유 카세미루, 머리 깎고 귀여운 건치 미소…시즌 준비 시작! 조현
23-07-16 05:26
20557
'역대급 중원 완성'...라이스 합류 아스널, 외데가르드+하베르츠로 EPL 우승 재도전 닥터최
23-07-16 01:29
20556
'황의조 투입 1분만에 결승골' 노팅엄 포레스트 프리시즌 첫 경기 1대0 승리!! 황의조 활짝 웃었다 찌끄레기
23-07-15 23:50
20555
한때 맨유 '황태자'→텐 하흐의 외면…이적 제의만 '10건' 폭발+여전한 인기 'EPL 2팀 눈독' 6시내고환
23-07-15 21:09
VIEW
질책성 말소 당한 NC 박건우 "올스타전 즐기고 가겠다" 정해인
23-07-15 19:23
20553
"케인, 일단 토트넘 잔류한다... 1년 후 FA로 자유롭게 떠날 수 있다" ES 킬패트릭 주장 순대국
23-07-15 18:20
20552
드락슬러부터 바이날둠까지...'이강인 영입' PSG, 잉여 자원 모조리 매각 추진 원빈해설위원
23-07-15 17:46
20551
맨시티 LB의 '식스센스급 반전'…2년전 9건 범죄로 구속→무기징역 가능성→23년 1월 7건 무죄→7월 2건도 무죄후 ‘폭풍 오열’…2개월간 감옥 '충격' 계약도 끝났는데... 곰비서
23-07-15 15:46
20550
이강인과 훈련도 했는데, 아르헨티나 WC 우승자까지! ‘첼시 예상 라인업’ 아이언맨
23-07-15 13:29
20549
[오피셜] '맨유가 아니다' 아스널, '텐하흐 제자' 팀버 영입 완료...'5년 계약+등번호 12번' 가습기
23-07-15 12:15
20548
KIM-뮌행행 '이상 무'…발롱도르 CB 에이전드 "뮌헨, 돈 아끼려고 발표 늦추고 있어" 극혐
23-07-15 10:10
20547
'우승 도전' 아스날, '멀티 자원' DF 팀버 영입...이적료 최대 642억+5년 계약 뉴스보이
23-07-15 06:12
20546
신시내티 괴물 신인 데 라 크루즈, BA 유망주 랭킹 1위 ‘점프’ 불쌍한영자
23-07-15 04:03
20545
토트넘의 마지막 발버둥…케인 주급 6억↑+은퇴 후 삶 보장까지 '초강수' 간빠이
23-07-15 02:15
20544
'텐 하흐 감독 밑에서 뛸래요!' 리버풀-FC바르셀로나 타깃, 맨유 합류 강력한 의지 불도저
23-07-14 22:44
20543
'1746억' 오늘 英 최고 이적료 깨진다...오피셜 임박 노랑색옷사고시퐁
23-07-14 21:10
20542
[442.live] PSG에 달려있는 이강인의 금메달...PSG는 현재를 택할까, 미래에 투자할까 장사꾼
23-07-14 17:23
20541
밥 먹으러 왔다가 봉변…메시, 미국서 남성 팬 '기습 뽀뽀'에 '황당' 철구
23-07-14 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