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첫 우승 이룬 유승희 “우리은행이 내 꿈 이뤄줬다”

64 0 0 2024-04-04 08:49: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아산/최창환 기자] 눈물바다였지만, 이 가운데에서도 유승희(30, 175cm)가 흘린 눈물은 남달랐다. 천신만고 끝에 이룬 데뷔 첫 우승이었다.

아산 우리은행은 30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접전 끝에 78-72로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기록, 통산 1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선수들 사이에서는 유승희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유승희는 오프시즌에 김정은(하나원큐)의 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 김지영(신한은행)과의 트레이드로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은 바 있다.

심기일전하며 시즌을 준비했지만, 유승희에겐 지난해 11월 5일 부산 BNK썸을 상대로 치른 홈 개막전이 올 시즌 처음이자 마지막 경기가 됐다. 이미 2차례 십자인대가 파열된 바 있었던 유승희는 과거에 다쳤던 오른쪽 십자인대에 또 부상을 입었다. 시즌아웃이었다.

수술, 휴식, 재활을 거친 유승희는 홈에서 열린 3차전부터 벤치를 찾았다. 이어 4차전에서는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2012~2013시즌 데뷔 후 첫 우승이었다. 데뷔 당시 소속팀이었던 용인 삼성생명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유승희가 경험한 유일한 챔피언결정전이었다.

유승희는 “우승해서 꼭 하와이 여행을 가고 싶었다. 그게 복귀 전 소원이었다. 우리은행이 내 꿈을 이뤄줘서 너무 기쁘다”라고 운을 뗀 유승희는 “‘이렇게 해야 우승할 수 있구나’ 싶다. 솔직히 말해 아쉬움도 남지만, 이렇게라도 우승 못해본 선수들도 있다. 이제 우승의 맛을 봤으니 다음에는 제대로 뛰고 우승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아직 걷는 데에 불편함이 따르는 만큼, 유승희는 우승이 확정된 순간 신인 김솔의 등에 업혀 코트 중앙으로 향했다. “내가 뛸 수 없다 보니 선수들이 가마 태워주겠다고 했었다. 비싸게 수술했는데 잘못될 수도 있으니 (김)솔이가 업어주는 걸로 바뀌었다”라며 웃었다.

1경기 만에 시즌아웃된 유승희로선 “아쉬움도 남지만”이라 말하는 게 어찌 보면 당연했다. “아쉬울 수밖에 없지만, ‘모든 일에는 뜻이 있다’라고 생각한다. 욕심 부린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유승희의 말이다.

한편으로 우승은 유승희에게 또 다른 동기부여가 됐다. 유승희는 “재활에 욕심내고 싶지 않았는데 (우승하는 걸 보니)욕심도 난다. 빨리 복귀해서 다음 시즌에는 코트에서 선수들과 함께 우승하고 싶다”라며 의욕을 다졌다. 마음고생을 딛고 감격의 첫 우승을 맛본 유승희가 다음 시즌에는 건강히 돌아와 뜻을 이룰 수 있길 바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22
[NBA] ‘AD-르브론 맹활약’ LAL, 워싱턴 추격 뿌리치고 3연승 질주 오타쿠
24-04-04 11:42
22721
한때 KT 미래로 불렸던 ‘원투펀치’, 4강 맞대결 성사될까? 간빠이
24-04-04 09:56
22720
‘맑은 눈의 광기’ 초이더비 성사, 오재현의 반응은? 6시내고환
24-04-04 08:51
22719
점입가경' EPL 우승 경쟁…아스널, 루턴 타운에 승리하며 1위 탈환 닥터최
24-04-04 08:50
VIEW
마침내 첫 우승 이룬 유승희 “우리은행이 내 꿈 이뤄줬다” 불쌍한영자
24-04-04 08:49
22717
520일 만의 홈런포→3안타 대폭발'…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뉴스보이
24-04-04 07:45
22716
“야구의 신이 화났다” 4차례 희생번트 실패→끝내기 패배, 巨人 감독 뿔났다 “내일 행동 지켜보겠다” 이아이언
24-04-04 06:20
22715
흑인 마스코트 하이파이브 무시→인종차별 파문…첼시 "갤러거 영상 문맥 벗어난 것" 옹호 [오피셜] 캡틴아메리카
24-04-04 06:19
22714
3월의 광란 폭격하는 224cm 괴물 센터... NBA 전망 향한 냉정한 평가 왜? 가츠동
24-04-04 06:18
22713
[NBA] ‘베테랑의 품격’ CP3, 위기의 GSW 구했다…탐슨은 통산 3점슛 단독 6위 간빠이
24-04-04 05:29
22712
[PO 탈락 팀 정규리그 결산] SJ 벨란겔-신승민,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희망 장사꾼
24-04-04 01:27
22711
[NBA] '파죽의 5연승' 골든스테이트, 비결은 바로 수비 순대국
24-04-04 01:25
22710
‘조커 vs 신인류’, 42점 폭격한 요키치, 쿼드러플 더블급 활약한 웸반야마에 승리 원빈해설위원
24-04-04 01:24
22709
“미사일이었다” 日1148억원 외야수가 미쳤다…충격의 185km 대포, ML과 컵스 역사에 이름 새겼다 군주
24-04-04 01:20
22708
이정후는 나갔다 하면 출루, 황재균 찍고 이제 김현수다… LAD도 쉽게 못 덤비는 요주의 인물 장그래
24-04-04 01:18
22707
‘선발투수 무실점인데 4이닝 퀵후크 강판’ 염갈량 승부수, LG 3연패 탈출. 박동원 투런+오스틴 2타점...NC 4연승 실패 [잠실 리뷰] 물음표
24-04-03 23:15
22706
“이강인, PSG의 위대한 스타 됐다” 스페인 매체 감탄···실력&상품성 주목 크롬
24-04-03 22:38
22705
EPL서만 118골 넣었는데' ESPN은 올 시즌 MVP 3위에 올리더니, 英 전문가는 "손흥민은 EPL 레전드 아냐" 정해인
24-04-02 09:59
22704
KIA 31세 잠수함이 2022년에도 똑같은 이유로 쉬었는데…불행 중 다행, 장현식·곽도규 몫 커진다 해골
24-04-02 01:17
22703
150km 구위는 되찾았다. 문제는 제구' 첫 등판 5이닝 실패 '우승 청부사' 우승팀의 3연패를 막아라 치타
24-04-01 23:23
22702
HERE WE GO "토트넘 극대노, '취업사기' 세비야 손절했다"...결국 다른 팀으로 임대 보낸다 순대국
24-04-01 20:38
22701
"한화도 우승 후보 같은데…" 우승 단장의 경계는 진짜였다, 8G 만에 드러난 실체 '벌써 1위' 가츠동
24-04-01 15:16
22700
김민재에 호재?...뮌헨-독일 국대 출신 "투헬 즉시 경질하고 무리뉴 임시 체제 가자!" 호랑이
24-04-01 13:39
22699
형' 김하성 3점포 포함 3안타 3타점 폭발, '동생' 이정후 걸어서 3번 출루 응수...SD 13-4 SF 크롬
24-04-01 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