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0일 만의 홈런포→3안타 대폭발'…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114 0 0 2024-04-04 07:45: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4회초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친 뒤 기뻐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홈런이 기폭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광주제일고를 졸업한 서건창은 2008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넥센, 키움 히어로즈 그리고 다시 LG 유니폼을 입은 뒤 올 시즌부터 고향팀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4시즌 단일 시즌 최다 안타 기록인 201안타를 기록하며 MVP를 차지했던 그는 2021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LG로 이적했지만, 지난 3년 동안 부침을 겪었고 결국 방출됐다.

그에게 손을 내민 구단이 고향팀 KIA였다. 베테랑이 된 서건창은 KIA에서 부활을 꿈꾸고 있다. 올 시즌 초반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달 26일 광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올 시즌 첫 경기에 나섰던 그는 27일 롯데전, 30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안타를 터뜨리지 못했지만, 31일 두산전에서 첫 안타를 터뜨린 뒤 안타 2개를 추가해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4회초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친 뒤 기뻐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지난 2일 수원 KT 위즈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KIA 이범호 감독은 "애초 서건창은 그런 선수였다. 그 부분을 알기 때문에 서건창을 데려온 것이다. 기술의 문제보다는 심적으로 편해진 것 때문에 본인이 할 수 있는 야구를 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그래서 당연히 타석에 들어가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실력을 충분히 발휘해 줬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2일 KT전에서 대타로 출전한 서건창은 두산전에서의 타격감을 이어갔다.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와 김민수를 상대로 2루타를 터뜨렸다. 이후 김호령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한준수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서건창이 득점에 성공했다.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간 서건창은 3일 KT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범호 감독은 "출전 시간을 늘릴 생각이다. 지금 상황에서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들도 선발 라인업을 짜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이 나가 초반에 점수를 내면, 후반 불펜 투수들이 강하기 때문에 선발 투수들도 안정을 취할 것이다. 초반에 점수를 내고자 하는 바람이 있어서 컨디션 좋은 선수들을 내보내서 점수를 뽑는 것이 첫 번째로 중요한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서건창은 이범호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KIA가 0-1로 뒤진 2회초 서건창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1사 후 이우성과 김선빈의 연속 안타로 1, 3루가 됐다. 이어 타석에 나온 서건창이 밀어 친 타구로 안타를 만들어 1타점 동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서건창의 방망이는 다음 타석에서도 불을 뿜었다. 4회초 2사 주자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1B1S에서 바깥쪽으로 들어오는 엄상백의 132km/h 체인지업을 힘껏 당겨 우측 담장을 넘겼다. 서건창의 2점 홈런으로 KIA가 3-1로 앞서갔다.

무려 520일 만의 홈런이었다. 서건창은 LG에서 활약했던 지난 2022년 9월 21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KIA를 상대로 홈런을 터뜨린 뒤 처음으로 홈런을 터뜨렸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4회초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이후에도 서건창의 활약은 계속됐다. 6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와 2루타를 터뜨렸다. 계속된 1사 2, 3루 기회에서 김태군의 2타점 적시타로 득점까지 성공했다.

8회초 서건창이 마지막 타석에 나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이날 경기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서건창은 홈런에 대해 "실투가 들어왔고 좋은 포인트에서 맞았다. 맞는 순간에 조금 (홈런이라는) 느낌은 있었던 것 같다"며 좋은 타격감에 대해 "겨울에 준비를 잘한 것 같다. 마음 편하게 야구하고 있다. 겨울에 제가 준비한 게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KIA로 이적한 서건창은 과거 키움에서 사용했던 응원가를 다시 듣게 됐다. 서건창은 "팬분들이 익숙해지셔서 그런지 제가 느끼기에도 목소리가 더 커지신 것 같다. 정말 기분 좋다. 행복하게 해야겠다는 마음이 더 커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2024년 4월 3일 오후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IA 서건창이 2회초 1사 1.3루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수원=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서건창은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펼치는 것이 기술적인 것보다 멘탈적으로 여유가 생긴 것이 크다고 봤다. 그는 "코치님이 제가 단순하게 할 수 있게 마음 편하게 해주신다. 대화도 많이 한다"며 "어렸을 때보다 야구가 더 어려워진 것 같고 개인적인 문제로 저 자신을 힘들게 했던 시기가 있었던 것 같다. 큰 이유는 모르겠다. 그냥 고향팀에 와서 편한 것 같다. 그게 첫 번째인 것 같다"고 했다.

계속해서 "2014년 때 좋았던 것 중에서 지금 접목할 수 있는 것은 접목하려고 하고 있다"며 "루틴이나 경기 전에 하는 연습 방법은 다시 가져와서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520일 만의 홈런이다. 서건창은 "그동안 좀 부진했고 자신감이 많이 결여된 상태였는데, 오늘 홈런이 기폭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실제로도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그런 홈런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20
‘맑은 눈의 광기’ 초이더비 성사, 오재현의 반응은? 6시내고환
24-04-04 08:51
22719
점입가경' EPL 우승 경쟁…아스널, 루턴 타운에 승리하며 1위 탈환 닥터최
24-04-04 08:50
22718
마침내 첫 우승 이룬 유승희 “우리은행이 내 꿈 이뤄줬다” 불쌍한영자
24-04-04 08:49
VIEW
520일 만의 홈런포→3안타 대폭발'…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뉴스보이
24-04-04 07:45
22716
“야구의 신이 화났다” 4차례 희생번트 실패→끝내기 패배, 巨人 감독 뿔났다 “내일 행동 지켜보겠다” 이아이언
24-04-04 06:20
22715
흑인 마스코트 하이파이브 무시→인종차별 파문…첼시 "갤러거 영상 문맥 벗어난 것" 옹호 [오피셜] 캡틴아메리카
24-04-04 06:19
22714
3월의 광란 폭격하는 224cm 괴물 센터... NBA 전망 향한 냉정한 평가 왜? 가츠동
24-04-04 06:18
22713
[NBA] ‘베테랑의 품격’ CP3, 위기의 GSW 구했다…탐슨은 통산 3점슛 단독 6위 간빠이
24-04-04 05:29
22712
[PO 탈락 팀 정규리그 결산] SJ 벨란겔-신승민,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희망 장사꾼
24-04-04 01:27
22711
[NBA] '파죽의 5연승' 골든스테이트, 비결은 바로 수비 순대국
24-04-04 01:25
22710
‘조커 vs 신인류’, 42점 폭격한 요키치, 쿼드러플 더블급 활약한 웸반야마에 승리 원빈해설위원
24-04-04 01:24
22709
“미사일이었다” 日1148억원 외야수가 미쳤다…충격의 185km 대포, ML과 컵스 역사에 이름 새겼다 군주
24-04-04 01:20
22708
이정후는 나갔다 하면 출루, 황재균 찍고 이제 김현수다… LAD도 쉽게 못 덤비는 요주의 인물 장그래
24-04-04 01:18
22707
‘선발투수 무실점인데 4이닝 퀵후크 강판’ 염갈량 승부수, LG 3연패 탈출. 박동원 투런+오스틴 2타점...NC 4연승 실패 [잠실 리뷰] 물음표
24-04-03 23:15
22706
“이강인, PSG의 위대한 스타 됐다” 스페인 매체 감탄···실력&상품성 주목 크롬
24-04-03 22:38
22705
EPL서만 118골 넣었는데' ESPN은 올 시즌 MVP 3위에 올리더니, 英 전문가는 "손흥민은 EPL 레전드 아냐" 정해인
24-04-02 09:59
22704
KIA 31세 잠수함이 2022년에도 똑같은 이유로 쉬었는데…불행 중 다행, 장현식·곽도규 몫 커진다 해골
24-04-02 01:17
22703
150km 구위는 되찾았다. 문제는 제구' 첫 등판 5이닝 실패 '우승 청부사' 우승팀의 3연패를 막아라 치타
24-04-01 23:23
22702
HERE WE GO "토트넘 극대노, '취업사기' 세비야 손절했다"...결국 다른 팀으로 임대 보낸다 순대국
24-04-01 20:38
22701
"한화도 우승 후보 같은데…" 우승 단장의 경계는 진짜였다, 8G 만에 드러난 실체 '벌써 1위' 가츠동
24-04-01 15:16
22700
김민재에 호재?...뮌헨-독일 국대 출신 "투헬 즉시 경질하고 무리뉴 임시 체제 가자!" 호랑이
24-04-01 13:39
22699
형' 김하성 3점포 포함 3안타 3타점 폭발, '동생' 이정후 걸어서 3번 출루 응수...SD 13-4 SF 크롬
24-04-01 12:33
22698
‘리버풀만 웃었다!’ 치열했던 맨시티와 아스널, 공방전 끝에 득점 없이 0-0 무···리버풀 2점 차 단독 선두 앗살라
24-04-01 06:41
22697
'케인 후계자, 잘 키워 주세요!'→2달간 '23분 출전'...뿔난 토트넘, 특단의 조치 '준비' 찌끄레기
24-04-01 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