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임즈 실망스러워, 2021년 옵션 없다” 테임즈 MLB 경력 기로

432 0 0 2020-10-12 20:42: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워싱턴 유니폼을 입은 에릭 테임즈(34)의 올 시즌 성적이 실망스러웠다는 평가와 함께, 내년 옵션 실행 가능성이 없다는 전망이 나왔다. 테임즈가 메이저리그(MLB)에서의 경력을 이어 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지역 유력 매체인 ‘MASN’은 워싱턴 선수들의 2020년 시즌을 돌아보면서 테임즈의 올 시즌 성과를 기대 이하로 단정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밀워키에서 3년을 보냈던 테임즈는 올 시즌을 앞두고 300만 달러에 워싱턴과 계약했다. 2021년에는 400만 달러의 구단 옵션이 있다. 그러나 올해 성적이 좋지 않아 옵션 실행 가능성은 희박할 것이라는 게 ‘MASN’의 예상이다.

 

테임즈는 시즌 41경기에서 타율이 0.203까지 추락했다. 홈런도 3개에 그치는 등 전반적인 성적이 기대치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실제 테임즈는 밀워키에서의 3년간 383경기에서 타율은 0.241로 낮았지만 OPS(출루율+장타율)은 0.848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 기간 조정 OPS(OPS+)는 118로 리그 평균보다 18% 정도 좋았다. 하지만 올해 OPS+는 97로 평균 이하였다.

 

‘MASN’은 “테임즈는 어떤 종류의 지속적인 성공을 누리지 못했다. OPS는 단기간 0.700을 돌파한 것에 불과했고 나머지 기간에는 그 아래에 머물렀다. 그는 통산 경력에서 가장 낮은 타율과 장타율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MASN’은 테임즈의 삼진/볼넷 비율이 밀워키 시절과 큰 차이가 없었음에도 이런 성적 저하가 일어난 것에 대해 “변화구에 너무 약했고 공을 띄우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테임즈의 올해 변화구 상대 장타율은 예년에 비해 크게 떨어졌고, 특히 커브(.103)와 체인지업(.138) 대처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이를 종합한 ‘MASN’은 “팀에 장타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됐던 누군가로부터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시즌을 받아들였다”면서 “테임즈와 원래 계약 조건 자체가 관계를 1년만 유지하려 했다는 것으르 암시한다. 워싱턴이 다음 시즌 테임즈의 가치를 400만 달러로 산정하지는 않을 것이다. 짐머맨이 떠난다면 워싱턴은 오른손이든 왼손이든 주전 1루수가 필요하겠지만, 어느 쪽이든 2021년 테임즈가 (워싱턴으로) 복귀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고 잘라 말했다.

 

테임즈는 내년 만 35세가 된다. MLB에서는 많은 나이라고 볼 수 있다. 올해 성적이 부진하면서 내년 계약 전망도 어두워졌다. 30대 중반의 베테랑 선수를 쓰기보다는, 젊은 선수에게 출전 시간을 투자하는 MLB 팀들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 가능성이 크게 떨어진 가운데 메이저리그에서의 경력도 기로에 선 모양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460
에릭센, 1년 만에 진짜 '방출 대상' 됐다 사이타마
20-10-13 23:48
7459
'18세 이전 11골' 안수 파티, '18세' 메시-호날두 넘었다! 이아이언
20-10-13 22:30
7458
즐거운 저녁이네요 메이웨더
20-10-13 22:15
7457
두산, 한화 5-0 제압…'7이닝 무실점' 알칸타라 시즌 17승 캡틴아메리카
20-10-13 21:20
7456
인기남' 포체티노 감독, 맨유 부임 시 케인 영입 추진...최우선 타깃 군주
20-10-13 20:02
7455
KBO 정운찬 총재, 물러난다... 정지택 전 두산 구단주대행 추천 가츠동
20-10-13 19:08
7454
더 브라위너, 부상으로 맨시티 조기 복귀… 아스널전 출전 불투명 장사꾼
20-10-13 14:44
7453
'손흥민 저평가' 논란, 아시아인이라 그런 걸까 [별별★톡톡] 원빈해설위원
20-10-13 13:04
7452
아침 해가 빛나는 디아블로잠브
20-10-13 09:16
745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10-13 08:57
7450
벤투 입에서 '기성용-장현수' 이름 나온 기자회견... 왜? 장그래
20-10-13 07:00
7449
또 다시 시작되는 KBO 관중 입장… 문 여는 경기장은? 조폭최순실
20-10-13 05:45
7448
해피엔딩으로 끝난 '하워드라마', 하워드 LAL에서 생애 첫 우승 반지 획득 떨어진원숭이
20-10-13 04:25
7447
풀핏' 베일, 마침내 웨스트햄전서 복귀...케인 대신 손흥민과 공격 이끈다 타짜신정환
20-10-13 02:52
7446
형이 아우보다 나았다…벤투호, 김학범호에 3-0 완승 정해인
20-10-13 00:42
7445
865억' 손흥민, 亞선수 몸값 1위...쿠보 2위-이강인 3위 해적
20-10-12 23:32
7444
양준혁 이후 처음… 최형우, 100억과 건재 모두 증명하다 이영자
20-10-12 22:16
VIEW
테임즈 실망스러워, 2021년 옵션 없다” 테임즈 MLB 경력 기로 뉴스보이
20-10-12 20:42
7442
호이비에르, 에릭센 골 얼떨결에 도운 뒤 "어시스트 맞지? 순대국
20-10-12 19:42
7441
‘ERA 20.25...악몽의 8회’ 문경찬, ’쌍둥이 포비아’ 지독하네 픽샤워
20-10-12 18:49
7440
손흥민, 토트넘 9월의 골 후보 선정 손예진
20-10-12 13:09
7439
3일 연휴가 끝났다... 디아블로잠브
20-10-12 10:03
7438
'오퍼 無' 카가와의 굴욕, 방출당한 사라고사 훈련 시설 이용 오타쿠
20-10-12 06:01
7437
이탈리아도 글쿠 프랑스도 호랑이
20-10-12 0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