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그바+음바페 쌍끌이 영입 도전, 레알 회장의 '공짜 승부수'

364 0 0 2021-10-14 01:26: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맨유의 미드필더 폴 포그바와 파리생제르맹(PSG)의 킬리안 음바페, 쌍끌이 영입에 도전한다. 일명 '알라바 플랜'이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페레스 회장이 '알라바 플랜'을 통해 포그바를 노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알라바 플랜'은 다비드 알라바의 영입을 의미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5월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던 다비드 알라바를 품에 안았다. 알라바는 이적료가 없는 자유계약(FA) 신분이어서 '공짜' 영입에 성공했다.

포그바도 올 시즌을 끝으로 맨유와 계약이 끝난다. 페레스 회장도 포그바를 영입하기 위해 다시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단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전에도 포그바 영입을 추진한 바 있다.

포그바 뿐만 아니다. 포그바를 통해 음바페를 끌어들인다도 복안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둘은 프랑스대표로 함께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음바페도 내년 여름 FA로 풀린다. '아스'는 '포그바의 영입은 음바페도 설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음바페의 이적설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그 또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PSG와 계약 연장을 하지 않고, 이적하기로 결심한 뒤에 팀이 이적료를 통해 좋은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이번 여름에 이적을 허락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음바페는 올 시즌 PSG에서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와 'MNM라인'을 구축했지만, 불협화음도 터져나오고 있다.

'아스'는 '페레스 회장은 포그바와 음바페를 영입하면 이적료로 연봉을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계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48
삼성 선발 원태인 오늘 머지; 픽샤워
21-10-14 20:26
12847
차두리 감독의 오산고, 전북현대 영생고와 전국체전 결승 순대국
21-10-14 17:30
12846
생태계 파괴 신호탄…토트넘 경기 전 'EPL 시즌 2호 경질' 픽도리
21-10-14 16:37
12845
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해골
21-10-14 15:14
12844
'충격' 케인 레알이 노린다 '근데 백업이라니...' 애플
21-10-14 13:52
12843
오늘도 건승하세요 호랑이
21-10-14 12:38
12842
맨유도 참전했다. 21세 리그앙 최고 수비형 MF 러브콜 명문구단 쇄도 가습기
21-10-14 11:19
12841
'케인-스털링도 뛰는데?' 교체 아웃에 당황한 그릴리시, 팬들도 황당 미니언즈
21-10-14 10:29
12840
이번에는 피자 가게, '주급 29만 파운드' 첼시 스타 겸손 추가 물음표
21-10-14 09:28
1283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4 08:48
12838
‘교도소 6개월 복역?’…‘뮌헨’ 수비수, 법정 출석 예정 해골
21-10-14 07:14
12837
"울브스의 문제, 황희찬이 해결했어"...英매체 '집중 조명' 릅갈통
21-10-14 04:57
VIEW
포그바+음바페 쌍끌이 영입 도전, 레알 회장의 '공짜 승부수' 갓커리
21-10-14 01:26
12835
'코치 준비' 윌셔, 아스널 유스 팀 경기 참관...'메르테사커 돕는다' 날강두
21-10-14 00:07
12834
토트넘에서만 부진한 게 아니었네…"자신감은 유지하고 있다" 해골
21-10-13 21:51
12833
두산만 빌빌거리네 곰비서
21-10-13 20:31
12832
다저스, 5만 관중 상대로 NLDS 최종전 선발 발표...유리아스 vs 웹 소주반샷
21-10-13 17:35
12831
한국-이란전 지켜본 해외 축구팬들 "김민재는 괴물" 애플
21-10-13 16:38
12830
안정감 찾은 벤투호 경기력, 경기 도중 임기응변은 '옥에 티' 오타쿠
21-10-13 14:48
12829
용진이형의 '돔구장 연구', 신세계그룹 "대충 만들지 않겠다는 의지표명" 호랑이
21-10-13 14:00
12828
'합숙을 50일 했는데' 중국 3패째, 결국 한숨 "기적은 없었다" 가습기
21-10-13 11:12
12827
이걸지네 T1;; 미니언즈
21-10-13 10:15
12826
대표팀 합류 전, EPL 멀티골 어디에…황희찬 '또 사라졌다' 물음표
21-10-13 09:44
1282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3 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