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전 참패’ 후 소환된 박지성, 네빌 “전방 압박하는 선수 없어”

337 0 0 2021-10-25 17:27: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홈에서 라이벌 리버풀에 참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헌신과 투혼을 보여준 박지성이 그리울 정도다.

맨유는 25일 오전(한국시간) 리버풀과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 경기에서 0-5로 대패하며 리그 4연속 무승(1무 3패)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번 패배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라이벌 리버풀에 홈에서 패했고, 리버풀에 밀리지 않은 강력한 스쿼드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점도 한 몫 했다.

맨유 레전드이자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 패널로 활약 중인 게리 네빌은 후배들의 압박과 투지 결여에 한숨을 쉬었다.

그는 경기 후 “맨유 현 공격진으로 전방 압박은 불가능해 보인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뿐 만 아니라 폴 포그바, 메이슨 그린우드, 마커스 래쉬포드도 마찬가지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호날두는 10여 년 전 박지성, 카를로스 테베스, 웨인 루니 같은 선수들과 함께 뛰었다. 당시 맨유 공격진들은 내일이 없는 것처럼 상대 진영에서 압박을 가했다. 요즘 타 팀들은 전방 압박에 적합한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조직력도 좋다. 그러나 맨유는 다르다”라며 후배들의 안일한 경기력과 태도에 쓴소리를 가했다.

박지성은 맨유 시절 호날두, 루니와 달리 화려하지 않았으나, 적극적인 수비 가담과 압박으로 팀 공격에 윤활유 같은 역할을 잘 해냈다. 이로 인해 호날두와 루니가 수비에 부담을 덜고 공격에만 집중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냈다. 당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아시아 선수 편견을 깨고 박지성을 적극 기용했던 이유다.

현 공격진은 네빌이 지적한 대로 다들 주인공이 되고 싶어한다. 현재 호날두를 위해 희생해주는 선수가 없으며, 시너지 효과는 커녕 엇박자를 내고 있다. 박지성이 생각나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41
드디어 ‘FA’ 김신욱 영입전 시작했다… 국내외 팀에서 러브콜 호랑이
21-10-27 02:52
13040
"부끄럽지 않니?" 폭발한 호날두, 맨유 동료들 꾸짖었다 조현
21-10-27 01:13
13039
또 한 명의 레알 레전드가 떠난다... 15년 레알 생활 정리 질주머신
21-10-26 23:29
13038
대체 선발이 일냈다, 7전8기 끝 70승…LG 드디어 3위 확보 해골
21-10-26 22:17
13037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곰비서
21-10-26 21:11
13036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26 19:57
13035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이영자
21-10-26 16:18
13034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홍보도배
21-10-26 15:37
13033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장사꾼
21-10-26 13:33
13032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순대국
21-10-26 13:05
13031
[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원빈해설위원
21-10-26 12:11
13030
뉴캐슬 파격 행보, 'SON 영입' 힘썼던 전문가 영입 추진 클로버
21-10-26 10:31
13029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불쌍한영자
21-10-26 05:53
13028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6 04:08
13027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섹시한황소
21-10-26 02:28
13026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가츠동
21-10-26 00:54
13025
"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손예진
21-10-25 23:34
13024
'내 동생 쳤냐!' 1m93 반 다이크 분노 폭발, 호날두에 반격 아이언맨
21-10-25 22:28
13023
"이강인 퇴장 후 달라졌다" 마요르카, 편파 판정 의혹 제기 극혐
21-10-25 21:16
13022
"고우석 홈런 맞을까봐 고의4구 지시? 다음에도 희망이 없는 것" 물음표
21-10-25 19:39
13021
‘20살에게 싸커킥+주먹질’...호날두 또 불거진 인성 논란 크롬
21-10-25 18:29
VIEW
‘리버풀전 참패’ 후 소환된 박지성, 네빌 “전방 압박하는 선수 없어” 박과장
21-10-25 17:27
13019
"황희찬 완전 이적, 매우 매력적인 선택" 英 매체들 벌써 재촉 사이타마
21-10-25 16:50
13018
0-5 대참사...야유 쏟아지자 린가드 "난 경기장에 없잖아" 이아이언
21-10-25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