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200 0 0 2021-10-25 23:34: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첼시의 안토니오 뤼디거(28)가 내년 여름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4일(한국 시간) "첼시의 에이스 뤼디거가 유벤투스,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 파리 생제르맹과 이적 협상을 하고 있다. 네 팀 중 한 팀으로 합류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뤼디거는 내년 여름 팀을 떠날 예정이다. 그의 계약은 올 시즌 말에 만료된다"라고 덧붙였다.

 

뤼디거는 첼시의 핵심 수비수다. 2021-22시즌 치른 12경기 모두 선발로 나서면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 체제에서는 주전에서 밀렸으나 토마스 투헬 감독 체제에서 핵심 선수가 되었다.

 

뤼디거는 단단한 피지컬과 뛰어난 스피드로 어마어마한 활동량을 자랑한다. 주력이 워낙 빨라 상대에게 쉽게 일대일로 뚫리지 않는다. 시야와 패스 센스도 좋아서 빌드업과 동료에게 내주는 능력이 훌륭하다.

 

지난 2020-21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주역이었다. 실제로 챔피언스리그 최고의 스쿼드 11명 중 한 명으로 뽑히기도 했다.

 

투헬 감독은 뤼디거와 함께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팀을 떠날 가능성이 크다. 재계약 과정에서 연봉 협상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뤼디거는 현재 주급 10만 파운드를 받고 있다. 재계약 시 2배 이상의 주급을 원하고 있다. 그러나 첼시는 연장 계약에 합의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적 전문가 지안루카 디 마르지오 기자는 "뤼디거가 첼시와 새로운 계약을 맺는 건 어려워 보인다"라며 새로운 팀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편 투헬 감독은 지난달 인터뷰를 통해 "나는 구단이 해결책을 찾았으면 한다. 뤼디거는 오랫동안 높은 수준에서 뛰어난 플레이를 펼쳤다"라며 "그가 매우 차분하고 집중력이 있다는 걸 느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은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53
'결과는 옳았다' 삼성의 신연봉제, 타구단으로 옮겨가나 호랑이
21-10-27 14:27
13052
38살에 다시 전성기…'ERA 2.11' 여전히 독보적이다 손나은
21-10-27 13:13
13051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서 도박” 두산베어스 방출 정현욱, 벌금형 극혐
21-10-27 12:11
13050
맨유-토트넘 떨고 있니...'520조' 뉴캐슬, 텐 하흐에 연봉 '180억' 제시 미니언즈
21-10-27 11:06
130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7 09:04
13048
"김광현의 길은 끝났다" MLB닷컴, 세인트루이스와 김광현 결별 시사...박효준도 2022 피츠버그 잠정 로스터 제외 크롬
21-10-27 05:37
13047
[한국VS미국] ‘전설의 은퇴식’ 지소연, 파티 또 망치나 박과장
21-10-27 04:23
13046
드디어 ‘FA’ 김신욱 영입전 시작했다… 국내외 팀에서 러브콜 호랑이
21-10-27 02:52
13045
"부끄럽지 않니?" 폭발한 호날두, 맨유 동료들 꾸짖었다 조현
21-10-27 01:13
13044
또 한 명의 레알 레전드가 떠난다... 15년 레알 생활 정리 질주머신
21-10-26 23:29
13043
대체 선발이 일냈다, 7전8기 끝 70승…LG 드디어 3위 확보 해골
21-10-26 22:17
13042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곰비서
21-10-26 21:11
13041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26 19:57
13040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이영자
21-10-26 16:18
13039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홍보도배
21-10-26 15:37
13038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장사꾼
21-10-26 13:33
13037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순대국
21-10-26 13:05
13036
[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원빈해설위원
21-10-26 12:11
13035
뉴캐슬 파격 행보, 'SON 영입' 힘썼던 전문가 영입 추진 클로버
21-10-26 10:31
13034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불쌍한영자
21-10-26 05:53
13033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6 04:08
13032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섹시한황소
21-10-26 02:28
13031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가츠동
21-10-26 00:54
VIEW
"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손예진
21-10-25 2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