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257 0 0 2021-10-26 05:53: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요새 유행하는 말로 하면 '이게 머선 129?’이다. 삼성 라이온즈 이야기이다.

삼성은 지난 23일 KT를 4-0으로 물리치고 올 시즌 처음으로 리그 순위표 제일 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다음날인 24일 경기에서 삼성은 SSG에 끌려가다 8회말 3점을 뽑아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기록, 키움을 7-1로 물리친 KT를 반경기차로 앞서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그런데 1위라고 삼성이 마냥 좋아할 수가 없게 됐다. 1위팀임에도 불구하고 자력우승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

25일까지 1위 삼성은 75승57패9무(승률0.568)를 기록중이다. KT는 74승57패8무(승률0.565)이다. 승률은 3리로 삼성이 앞서 있다.

그런데 무승부가 승률 계산에서 제외되는 바람에 삼성은 1위를 하고 있지만 자력 우승이 불가능하다. 자력우승이란 ‘앞으로 남은 경기서 스스로 승리해서 우승을 확정한다’는 의미이다. 삼성은 스스로 우승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삼성이 앞으로 남은 경기는 3경기 밖에 없다. 남은 경기서 전승을 한다고 가정하면 78승57패9무이다. KBO리그는 승률제를 채택하고 있기에 승률은 5할7푼8리가 된다.

2위 KT를 보자. 25일 현재 74승57패8무로 남은 경기가 5경기이다. 남은 5경기에서 전부 이긴다면 79승57패8무로 삼성과 반경기차, 승률5할8푼1리가 돼 우승할 수 있다.

만약 KT가 4승1무만 하더라도 전승을 거둘 삼성과 승패무가 똑같아진다. 타이 브레이크로 1위 결정전을 치러야 한다. 그래서 삼성은 자력 우승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반면 2위팀 KT는 자력 우승도 가능하다. 앞에서 설명했듯이 남은 5경기 전승을 거둔다면 삼성을 승률 3리차로 2021년 KBO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게 된다.

아마도 지난 1982년 출범한 KBO리그가 1위팀 대신 2위팀이 매직넘버를 갖는 경우는 거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모든 것이 지난 7월 갑작스럽게 만든 9이닝 무승부제도가 빚어낸 결과이다.

덕분에 정규리그 우승팀은 리그 최종일인 10월30일 KT-SSG, 삼성-NC전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41
드디어 ‘FA’ 김신욱 영입전 시작했다… 국내외 팀에서 러브콜 호랑이
21-10-27 02:52
13040
"부끄럽지 않니?" 폭발한 호날두, 맨유 동료들 꾸짖었다 조현
21-10-27 01:13
13039
또 한 명의 레알 레전드가 떠난다... 15년 레알 생활 정리 질주머신
21-10-26 23:29
13038
대체 선발이 일냈다, 7전8기 끝 70승…LG 드디어 3위 확보 해골
21-10-26 22:17
13037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곰비서
21-10-26 21:11
13036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26 19:57
13035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이영자
21-10-26 16:18
13034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홍보도배
21-10-26 15:37
13033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장사꾼
21-10-26 13:33
13032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순대국
21-10-26 13:05
13031
[단독] 내년에도 뛴다는 박석민, NC는 못 말린다 원빈해설위원
21-10-26 12:11
13030
뉴캐슬 파격 행보, 'SON 영입' 힘썼던 전문가 영입 추진 클로버
21-10-26 10:31
VIEW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불쌍한영자
21-10-26 05:53
13028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6 04:08
13027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섹시한황소
21-10-26 02:28
13026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가츠동
21-10-26 00:54
13025
"내년 여름 떠날 듯"…유벤투스·맨시티·토트넘·PSG와 협상 중 손예진
21-10-25 23:34
13024
'내 동생 쳤냐!' 1m93 반 다이크 분노 폭발, 호날두에 반격 아이언맨
21-10-25 22:28
13023
"이강인 퇴장 후 달라졌다" 마요르카, 편파 판정 의혹 제기 극혐
21-10-25 21:16
13022
"고우석 홈런 맞을까봐 고의4구 지시? 다음에도 희망이 없는 것" 물음표
21-10-25 19:39
13021
‘20살에게 싸커킥+주먹질’...호날두 또 불거진 인성 논란 크롬
21-10-25 18:29
13020
‘리버풀전 참패’ 후 소환된 박지성, 네빌 “전방 압박하는 선수 없어” 박과장
21-10-25 17:27
13019
"황희찬 완전 이적, 매우 매력적인 선택" 英 매체들 벌써 재촉 사이타마
21-10-25 16:50
13018
0-5 대참사...야유 쏟아지자 린가드 "난 경기장에 없잖아" 이아이언
21-10-25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