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엘리트 캠프] ‘왼쪽 발목 부상’ 삼일상고 이주영, “조성민 코치님한테 배우고 싶었는데...”

281 0 0 2021-11-02 17:41: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상현 캠프장님께 너무 죄송했다. 그리고 조성민 코치님한테 배우고 싶었는데...”

포카리 스웨트 히어로즈 2021 KBL YOUTH ELITE CAMP가 지난 달 30일부터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중등부 선수들이 지난 30일부터 먼저 입소했다. 40명의 추천 선수들이 3박 4일 동안 기본 기술을 익혔다. 팀을 편성한 후 연습 경기도 시행했다. 연습 경기 후 MVP-장려상-BEST 5 순대로 상을 받았고, 김희옥 KBL 총재의 주도 하에 퇴소식을 했다.

그리고 2일 오후 2시 30분. 40명의 고등부 선수들이 입소식을 거행했다. 입소식 이후 포지션별로 나뉘었고, 각자 포지션에 맞게 기술 훈련을 실시했다. 여러 코치들의 여러 프로그램을 로테이션에 맞게 수행했다.

선수들이 프로그램에 맞는 훈련을 할 때, 한 구석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본 이가 있다. 삼일상고 이주영(189cm, G)이다.

이주영은 삼일상고의 주력 자원이다. 그리고 KBL에서 지원한 IMG 아카데미 연수에도 다녀온 선수다. 그만큼 잠재력을 인정받는 선수다.

삼일중학교 2학년 때부터 캠프에 초청된 이주영은 올해에도 캠프에 참가했다. 그러나 체전 때 다친 왼쪽 발목으로 인해, 훈련을 눈으로 지켜봐야 했다.

이주영은 “체전을 뛰다가 착지 과정에서 왼쪽 발목을 다쳤다. 꺾였을 때 자제했어야 했는데, 내 욕심 때문에 경기를 마지막까지 뛰었다. 그러고 나니, 다친 정도가 더 심해졌다”며 발목을 다친 과정을 전했다.

한편, KBL은 이주영의 체전 출전 이전에 고등부 선수 40명을 확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주영은 캠프 참가를 철회하지 않았다. 부상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캠프에 어떻게든 녹아들려고 했다.

이주영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KBL 유소년 캠프에 참가해왔다. 농구를 하는데 있어서, 많은 도움을 준 캠프다. 이번이 마지막 캠프이기 때문에, 의미가 더욱 크다”며 부상에도 캠프에 참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팀에서 배우는 게 있고, 캠프에서 배우는 게 있다. 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스킬 트레이너, 트레이너 선생님들한테 많은 걸 배웠다. 또, 잘하는 애들을 보면서 동기 부여가 된다. 캠프에 다녀오면, 더 열심히 하게 된다. 성장시켜준 계기가 됐다”며 캠프의 의미를 전했다.

계속해 “여러 학교의 잘하는 선수들과 함께 합을 맞춰본다. 대회 때만큼 잘하는 선수들과 겨뤄볼 시간이 많다. 그걸 통해 자신감을 더 얻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캠프의 가장 큰 수확으로 언급했다.



캠프 참가로 큰 의미를 얻는다고 하나, 부상으로 인한 아쉬움이 있다. KBL 레전드 슈터였던 조성민 코치로부터 슈팅을 배우지 못한다는 점이다.

이주영은 먼저 “지난 해 겨울에 IMG 아카데미 연수를 갈 때, 조상현 캠프장님께서 면접관으로 계셨다. 나를 좋게 봐주시고 나에게 기회를 주셨던 분이다. 그래서 캠프장님한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며 조상현 캠프장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 후 “슈팅이 많이 부족해서, 조성민 코치님께서 오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좋았다. 조성민 코치님은 슛을 위한 움직임부터 마무리 동작, 2대2 능력까지 좋으신 분이셨다. 그렇기 때문에, 기대감이 컸다. 그러나 훈련을 소화하지 못해 아쉽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상황에서는 눈으로 보고 배우는 게 최선일 것 같다. 그래도 조성민 코치님의 동작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는 게 좋다. 그것만 해도,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성민 코치의 동작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는 걸 고무적으로 여겼다. 하지만 한켠에 있는 아쉬움을 지우지 못한 듯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50
'토트넘 감독' 콘테, 매의 눈으로 선수들 훈련 응시 소주반샷
21-11-03 03:51
13149
“프랑스서 가장 위대한 재능” PSG, 맨유에서 ‘공짜’로 데려온다 정해인
21-11-03 02:40
13148
시즌 마감한 홍원기 감독의 진심 “이용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와꾸대장봉준
21-11-03 01:15
13147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아이언맨
21-11-02 23:56
13146
'충격' 메시, 동료의 배신 알고 있었다 물음표
21-11-02 22:20
13145
NC 칼바람, 임창민-김진성 전격 방출…박진우도 재계약 불가 통보 불쌍한영자
21-11-02 21:29
13144
손흥민 공미 배치...'명장' 콘테, 토트넘 예상 라인업 떴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02 20:16
VIEW
[KBL 엘리트 캠프] ‘왼쪽 발목 부상’ 삼일상고 이주영, “조성민 코치님한테 배우고 싶었는데...” 군주
21-11-02 17:41
13142
BNK 이적생 듀오 김한별-강아정은 언제쯤 살아날까? 순대국
21-11-02 16:20
13141
컴프매는 이게 좋아요 가터벨트
21-11-02 15:33
13140
영국 지역지 "황희찬 인기 있는 이유, 골 아닌 프로정신 때문" 애플
21-11-02 14:33
13139
떴다, Here We Go!...콘테, 토트넘 부임 '확정' 호랑이
21-11-02 13:05
13138
메시 "바르셀로나로 돌아가 살고 싶다. 나와 아내의 뜻"...스포르팅 디렉터 언급 손나은
21-11-02 11:59
13137
토트넘, 피의 숙청 시작...콘테 임명 후 나갈 '5인' 미니언즈
21-11-02 10:23
13136
KIA 단장-감독 사퇴…염경엽 전 감독 휴대폰이 불이 난 까닭은? 물음표
21-11-02 09:32
1313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02 08:54
13134
메시 "바르셀로나로 돌아가고 살고 싶다. 나와 아내의 뜻"...스포르팅 디렉터 언급 오타쿠
21-11-02 06:58
13133
"1600억 팔고 공짜로 데려왔는데 실력 차이 없네"...인테르 단장의 '대만족' 앗살라
21-11-02 05:35
13132
'충격의 감독 경질' KIA...이(李)들이 후보다 치타
21-11-02 04:20
13131
토트넘, 산투 경질로 225억 날려...올 시즌 6위 들지 못하면 ‘공짜’로 경질할 수 있었다 섹시한황소
21-11-02 02:36
13130
레알 '프리미어리거 2인' 우선 영입하기로 박과장
21-11-02 01:00
13129
'충격' PSG, 라모스 계약 해지 고려 중...'주급으로만 64억 손해' 간빠이
21-11-01 23:29
13128
'레전드 2루수' 박종호 전 롯데 코치, 백송고 야구부 지휘봉 잡는다 불쌍한영자
21-11-01 22:11
13127
콘테, 토트넘 러브콜에 화답..."3년 계약에 연봉 204억. 선수 보강도 해줘" 질주머신
21-11-01 2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