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106 0 0 2021-11-25 11:20: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주장 조송화-코치 김사니의 무단 이탈로 촉발된 IBK 기업은행 사태가 이제 ‘거짓말 논쟁’으로 불붙었다.

지난 23일 김사니 IBK 감독대행이 기자 인터뷰에서 “서남원 감독이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했다”고 폭로하는 바람에 일이 더 커졌다.

서남원 전감독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서 감독은 MK 스포츠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사니 코치에게 조송화 문제를 책임지고 나가라고 말한 적도, 입데 담지 못할 폭언을 한 적도 없다”며 “폭언이라는 것은 듣는 사람의 입장에 따라 폭언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과연 내가 얘기했던 게 폭언이라고 할 수 있는 지 의심할 부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녹취록이 없다보니 진실은 누구편인지 알 수가 없다. 어쨌든 지난 1주일간 IBK 기업은행 사태로 여자 프로배구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다.

또 한가지 명확한 사실은 정말 무능하기 짝이 없는 기업은행 프런트들이고 구단이라는 점이다.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도록 조장한 것이 바로 프런트 때문이다. 팀을 지휘하는 감독이 아니라 일부 선수와 코치의 편에 섰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게다가 물의를 일으킨 조송화의 임의 탈퇴 과정에서 불거진 ‘본인 동의서 미비’ 같은 것은 구단이 챙겨야할 기본적인 일 조차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더욱 어처구니 없는 것은 김사니 감독대행의 데뷔전 때 벌어진 일이다. 김 대행은 경기전 방송 인터뷰에서 “새 감독이 선임된 이후 사퇴하겠다” 고 스스로 밝혔다. 당연한 일이다.

이에 대해 김호진 IBK 기업은행 배구단 사무국장은 “새 감독이 선임되면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이유나 이런 걸 따로 물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국장은 경기가 팀의 승리로 끝나자 말을 뒤집었다. 김 국장은 “김 대행이 얘기했던 사퇴는 ‘감독 대행’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이지 팀을 떠난다는 게 아니었다”고 정정했다.

김사니 감독 대행의 사퇴건은 이 시점에서 엄청나게 중요한 사안이다. 팀을 이 지경으로 만든 장본인이 감독 대행이라는 자리에 앉아 있는 것 자체에 대해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당연히 새 감독이 오면 사퇴하는 것이 도리이기 때문이다.

김국장도 이런 의미로 해석했을 것이다. 이게 ‘상식’적인 판단이다.

하지만 그는 이를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할 ‘감독 사퇴건’ 인데 ‘무엇이 중요한 지 판단조차 못하고’ 자기 마음대로(?) 해석해서 기자들에게 전달했다가 이를 뒤집는 잘못을 저질렀다.

이런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면서 느낀 점은 딱 한가지이다. 결국 무능한 구단이 프로가 무엇인지, 팀의 위계질서가 무엇인지 조차도 인식 못하고 있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느낌이다.

아니면 끊임없이 김사니 감독대행을 보호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어떤 엄청난 힘이 작용하는 바람에 졸지에 구단 전체가 무능한 집단으로 매도되지 않았냐는 생각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463
'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조폭최순실
21-11-25 16:12
13462
“감독님도 최선 다했다” 난처한 국가대표들, 그리고 김희진의 고민 원빈해설위원
21-11-25 15:23
13461
'솔샤르 감독 벽화 철거' 맨유, 결별 후 발 빠르게 흔적 지우기 돌입 픽샤워
21-11-25 14:52
13460
[단독]B→A등급 날벼락 서건창, FA 신청 포기. 내년에 FA 대박 노린다 극혐
21-11-25 13:02
VIEW
'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미니언즈
21-11-25 11:20
13458
‘메시야스 극적인 결승포’ 밀란, ATM 상대로 1-0 승 물음표
21-11-25 10:10
13457
토트넘 김민재 영입 '난항'... 페네르바체 새 요구조건 공개 홍보도배
21-11-25 09:14
13456
나폴리 첫경긴데 졌네 장사꾼
21-11-25 02:38
13455
'너는 거절한다'...920억 실패작, 첼시전서 홈 팬들 조롱 받았다 순대국
21-11-25 00:22
13454
“토트넘에서 시간은 끝났다”… SON 절친, 에버턴 GK와 스왑딜 가능성 원빈해설위원
21-11-24 22:31
13453
오릭스 역전 못하나 픽샤워
21-11-24 20:30
13452
'최동원상' 영예 두산 미란다 "최동원 희생 정신으로 마운드 오르고 있다" 소주반샷
21-11-24 17:24
13451
'멋진 대결을 기대하라' GS칼텍스 vs 한국도로공사 애플
21-11-24 16:10
13450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오타쿠
21-11-24 14:50
13449
[오피셜] '리헨즈' 손시우, 아프리카서 젠지로 이적 손나은
21-11-24 13:16
13448
‘라이언시티 입단’ 김신욱, “싱가포르의 야망, 비전이 날 당겼다” [사커피플] 극혐
21-11-24 12:01
13447
손흥민×델 피에로, 한국 대들보가 이탈리아 전설과 찰칵 음바페
21-11-24 10:38
13446
“얘네 다 내가 데려왔어” 말단 보조에서 ‘첼시 여왕’ 된 이 여자 물음표
21-11-24 10:02
1344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24 08:42
13444
"김연경 아니면서 김연경 처럼 행동한다"...한 배구인의 '뼈때리는 일침' 조현
21-11-24 05:45
13443
포체티노, 맨체스터 도착...맨유행 질문엔 ‘어깨만 으쓱’ 닥터최
21-11-24 03:48
13442
‘황희찬 너 때문에’...울버햄튼, 황희찬 영입후 3명의 미래 '불투명' 6시내고환
21-11-24 02:29
13441
다음 야구시즌까지 가마구치
21-11-24 01:30
13440
메시 "난 바르셀로나로 돌아갈 것이다" 치타
21-11-24 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