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121 0 0 2021-11-25 16:12: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이다영(25)이 선발 출전한 PAOK가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CEV컵 16강전 무대에 올랐다.

PAOK 테살로니키는 25일(이하 한국시각)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유럽배구연맹(CEV)컵 32강전 2차전에서 벨기에의 아스테릭스와 맞붙어 세트 스코어 3-2(16-25, 14-25, 25-16, 25-18, 16-14)로 승리했다.

앞서 18일 벨기에에서 펼쳐진 1차전을 3-0으로 완승을 거둔 PAOK는 2차전까지 승리하면서 16강전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이다영은 선발로 출전했다. 그러나 PAOK는 경기 초반 고전을 면치 못했다. 1세트 초반부터 서브 리시브가 흔들렸고 이다영이 올린 공을 메르테키가 때렸지만 상대 블로킹에 막히면서 8-13로 리드를 당했다. 이다영은 11-19로 뒤질 때 교체됐다.

이다영은 2세트 시작과 함께 코트로 돌아왔으나 PAOK의 경기력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다. PAOK는 상대 강서브에 고전하면서 6-11로 리드를 허용했고 이번에도 이다영을 교체했지만 오히려 7-16으로 점수차가 벌어지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PAOK는 3세트부터 나아진 경기력을 보였다. 3세트부터 다시 코트를 밟은 이다영은 주저 앉으면서 토스를 했고 마야가 득점에 성공, PAOK가 7-2로 리드할 수 있게 했다. 이다영은 칼란타제와 이동 공격으로 호흡을 맞추며 PAOK가 20-12로 달아나 쐐기를 박았다.

분위기가 달아오른 PAOK는 4세트도 잡으면서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이다영은 패스 페인트로 득점을 따내면서 팀에 11-5 리드를 안겼다. 여기에 PAOK는 줄리엣 피동의 원맨 블로킹이 통하면서 17-9로 달아나 일찌감치 5세트로 향할 채비를 마쳤다.

이다영은 5세트에서 PAOK가 6-4로 앞설 때 코트로 들어갔다. 키파리시와 호흡을 맞춰 10-8로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기도 했으나 PAOK가 11-10로 앞서자 다시 벤치로 들어갔다. 결국 PAOK는 16-14로 치열한 접전을 마치며 대역전승을 현실로 만들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472
콘테 체제 첫 선발 '천부적 재능', 그러나 상대 선수와 언쟁 후 경고뿐 가습기
21-11-26 10:39
13471
'감독급' 거물 코치 영입…LG "그려둔 그림은 있다" 크롬
21-11-26 09:12
13470
메릴 켈리(왼쪽)와 김광현./AFPBBNews=뉴스1 김광현(33)과 메릴 켈리(33·애리조나) 동갑내기 원투펀치를 한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볼 수 있을까.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의 짐 보든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각 팀의 가장 시급한 보강 요소와 해결책을 제시했다. 보든은 과거 신시내티와 워싱턴 단장을 역임했던 메이저리그 전문가로 현재는 분석가 및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보든은 애리조나의 보강 요소로 선발 투수, 불펜 투수 이아이언
21-11-26 07:03
13469
'SON 교체 + 케인 골 + 세세뇽 퇴장' 토트넘, 졸전 끝에 무라에 충격 1-2 패배 가츠동
21-11-26 05:00
13468
토트넘 핸승인데 머냐 조폭최순실
21-11-26 03:15
13467
‘콘테 훈련 힘들어’ 레길론 발언에 충격 “다른 팀은 이미 그렇게 해왔는데?” 떨어진원숭이
21-11-26 01:35
13466
칼빼든 콘테...주급 1위 미드필더 매각 요청 타짜신정환
21-11-26 00:05
13465
주작배구네 정해인
21-11-25 22:04
13464
오릭스가 쉽게 끈나진 않지 해적
21-11-25 20:24
VIEW
'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조폭최순실
21-11-25 16:12
13462
“감독님도 최선 다했다” 난처한 국가대표들, 그리고 김희진의 고민 원빈해설위원
21-11-25 15:23
13461
'솔샤르 감독 벽화 철거' 맨유, 결별 후 발 빠르게 흔적 지우기 돌입 픽샤워
21-11-25 14:52
13460
[단독]B→A등급 날벼락 서건창, FA 신청 포기. 내년에 FA 대박 노린다 극혐
21-11-25 13:02
13459
'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미니언즈
21-11-25 11:20
13458
‘메시야스 극적인 결승포’ 밀란, ATM 상대로 1-0 승 물음표
21-11-25 10:10
13457
토트넘 김민재 영입 '난항'... 페네르바체 새 요구조건 공개 홍보도배
21-11-25 09:14
13456
나폴리 첫경긴데 졌네 장사꾼
21-11-25 02:38
13455
'너는 거절한다'...920억 실패작, 첼시전서 홈 팬들 조롱 받았다 순대국
21-11-25 00:22
13454
“토트넘에서 시간은 끝났다”… SON 절친, 에버턴 GK와 스왑딜 가능성 원빈해설위원
21-11-24 22:31
13453
오릭스 역전 못하나 픽샤워
21-11-24 20:30
13452
'최동원상' 영예 두산 미란다 "최동원 희생 정신으로 마운드 오르고 있다" 소주반샷
21-11-24 17:24
13451
'멋진 대결을 기대하라' GS칼텍스 vs 한국도로공사 애플
21-11-24 16:10
13450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오타쿠
21-11-24 14:50
13449
[오피셜] '리헨즈' 손시우, 아프리카서 젠지로 이적 손나은
21-11-24 13:16